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ink Floyd - High Hopes [Pulse]

구입한지 한 달쯤 되었을까? 이제야 Pink Floyd의 Pulse공연 DVD를 돌려 봤다. 사실 동영상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보기는 했지만, DVD로 보니 확실히 화질이나 음질이 보정되어서 훨씬 깔끔했다. 그 동안 아날로그인 비디오테입이라는 낡디 낡은 매체로만 존재하던 것을 디지틀로 컨버전하면서 보정작업을 거친 것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는 영상이라 판단한다. 물론 4시간이 넘는 영상 모두를 본 것은 아니다.

Audio Setup에서 Dolby Digital 5.1세팅이 448k대 음질과 640k대 음질 두 가지 버전을 지원하고 있었다. 물론 640k대 음질을 선택해서 들었지만, 특별히 무엇이 차이가 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거실의 홈씨어터 장비가 소위 말하는 고가(?)제품은 아니어서 그냥 보고 듣는다. 화면은 전체적으로 Brightness가 너무 밝은 느낌이었다. 뽀샤시하게 보이기는 한데 팔뚝의 털이 부분 흰색으로 보일 정도로 밝기가 밝게 설정된 부분에 대해서 세팅을 해줘야할 것 같은데 귀찮아서 그냥 봤다. 아마 컴퓨터로 DVD를 돌리면 화질이 훨씬 어둡게 보일 것이다. (일전의 Gorillaz의 뮤직비디오처럼.)

High Hopes는 David Gilmour가 쓴 곡들 중에서 단연 으뜸이다. Division Bell 앨범 자체를 좋아하는 탓도 있지만, Pulse 공연에서 가장 멋있게 연주된 곡 중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 CD와 DVD의 곡 순서가 다르다.

Pink Floyd - High Hopes
[Pulse, 1995]


최근 핑크 플로이드의 재결성 조짐이 있다고 한다. 로저 워터스(Roger Waters)가 빠진 상태에서 결합될 것 같은데, 이미 너무 늙어서 많은 공연을 소화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로저 워터스는 미안하지만 이미 보컬이라 말하기 힘들 정도로 늙어 버렸다. 로저 워터스가 가세하더라도 The Wall 공연 같은 곡들은 지난 2002년 In The Flesh라이브처럼 젊은 백보컬들이 다부르고 로저 워터스는 얼굴마담처럼 무대에서 연기를 펼치는 그런 역할 밖에 안될 것 같다.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6.08.12 22:20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저도 밴드DVD하나 가지고 싶네요.
    돈이 없다는건 완전 핑계..미루고 미루는 것일 뿐이지만..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8.12 23:35 신고 수정/삭제

      요즘은 조금씩 DVD 발매 혹은 수입이 늘어나고 있던데, 별로 살만한 타이틀은 많지 않습니다. 특히 성의없는 직수입 타이틀(핑크 플로이드의 Pulse도 직수입인데 마치 라이센스하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습니다. 글만 보면.)을 보면 구매의욕이 감소되기도 합니다.

  • Orinoco 2007.09.01 00:27 ADDR 수정/삭제 답글

    High hopes 한번 듣고서 바로 division bell 앨범을 구입했던게 생각나네요.
    들을 때마다 두근거리는 곡이예요. 뮤비도 그렇고.

음반 : 떠나자.

"떠나자. 과거로.."라고 쓰고 싶었지만, 그렇게 하면 내가 너무 닫힌 또는 클래시컬 마인드의 사람이 되는 것만 같아서 '떠나자'까지만 썼다. 어차피 이 글을 보러 오는 사람은 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일테니까, '과거로의 여행'이 무작정 구태의 반복만은 아님을 이해할 것이다.

오늘도 언제나처럼 예정에 있지도 않았던 충동구매로 점철된 음반을 구매하게 되었다. 오늘 음반을 구매하러 가게된 계기는 전화국에 빗속을 뚫고 앞산순환도로에서 잘못 내려서 다시 남대구전화국 쪽으로 나왔다가 또 출구를 지나쳐서 서부정류장 쪽으로 내려오다가 우회전해서 도착한 기념(?)이다. - 한마디로 너무나 익숙했던 길임에도 빗 속에서 자꾸 헤매며 찌질해져서 기분이 삐리리했다는 뜻이다.


오늘 나가서 구매해온 음반 5장. 중앙에 킵케이스 사이즈의 디지팩은 물론 DVD다. 제품명 또한 물론 보시다시피 Pink Floyd Pulse Live! 아직 보지는 않았지만, DIVX 영상으로 봤기 때문에 그 퀄리티는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다. 최근 핑크 플로이드의 재결성 루머와 함께 적절한 시기에 세인의 관심을 끌만한 상품이 발매되어 유쾌하다. [광고는 세계동시 발매라고 지껄였지만, 한국 소니BMG는 직수입을 했을 뿐이다. '동시발매'란 '라이센스'를 의미한다.]

뒤에 가려져서 잘 안보이는 음반들은..

Miles Davis - Sketches of Spain
우리는 속옷도 생기고 여자도 늘었다네 - 사랑의 유람선
Dietrich Buxtehude - Organ Music5
Disarmonia Mundi - MindTricks

우리는 속옷도 생기고 여자도 늘었다네(속옷밴드)는 내가 알게된지 채 1년도 되지 않아서 한국에 이와 같은 근사한 Post Rock밴드가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이 무척 아쉽다. 지난 4월에 일본 Post Rock밴드인 Mono(국내에도 유명한 외국 동명同名 밴드가 있어서 국적을 구분한다.)와 함께 해체기념공연(?)을 했다. 그 때 Mono도 라이센스 되어서 재빨리(?) 구입했었다. 사실 내 귀에는 Mono가 좀 더 나았지만, 그렇다고 속옷밴드가 특별히 못하지는 않다. 한국에도 이런 음악을 하는 밴드가 있다는 사실 자체가 좋았다. [과거형이다.]

Miles Davis는 원래 좋아해서 구입했던 것이고, Disarmonia Mundi는 어제 신보를 들으면서 괜찮아서 사온 것이다. Dietrich Buxtehude - Organ Music5는 원래 하이든(Haydn)의 천지창조(The Creation)과 수상음악(Water Music)을 사려고 했는데, 내가 못찾는 것인지 그 큰 매장에 정말 재고가 없는 것인지 찾을 수가 없었다. (의외로 매장에서 하이든의 섹션이 다른 작곡가들에 비해서 작았다. 그냥 메이저레이블반으로 사오려고 했는데 살짝 놀랐다.) 그래서 땜빵으로 사온 NAXOS음반. 땜빵으로 구매해온 것치고는 생각보다 훨씬 괜찮다. 엄청나게 비싸기로 유명한 파이프 오르간의 연주여서 그런지 돈냄새가 물씬 풍겨서 좋다. [...ㅋㅋ]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6.07.18 21:42 ADDR 수정/삭제 답글

    해..해체 했나요..오우..
    아래 글에 링크 걸어주신 곡이 너무 좋은데..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7.18 23:56 신고 수정/삭제

      해체하고 서로 다른 밴드로 시작한다는 말을 들었으니, 곧 소식이 오겠죠. ^^..

음악 : Syd Barrett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어제 신문 기사에서 2006년 7월 7일 Pink Floyd의 원년맴버이자 초기 맴버의 브레인이었던 시드 버릿(Syd Barrett)이 암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초기 Pink Floyd의 Psychedelic Rock사운드 창조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던 그였지만, 당시 (현실부적응자들의 저급한)히피 문화의 영향인지 마약에 절어서 인생을 낭비했다.

나는 기본적으로 음악인들에 대해서 죽은 자를 그리워하지 않는다. 죽은 자의 빈 자리는 그가 남긴 음악들을 듣고 자란 새로운 젊은 피들이 빠르게 채워나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기 때문이다. 유행은 돌고 도는 것이며 그들의 시대에 유행하던 그 음악들은 반드시 또다시 유행을 맞이할 것이다. 그 때가 되면 또다시 그들은 재조명될 것이고 그들을 추종하는 젊은 피들은 새로운 음악을 세상에 선보일 것이다. 떠난 자는 남은 자들의 밑거름이 되어 재창조된다. 그것은 마치 대자연의 순환과도 같다.
사이키의 시대는 반드시 되돌아 온다. 그것은 음악으로서 인간이 느낄 수 있는 최후의 환각작용일 것이기 때문이다. 어쩌면 21C에 유행하고 있는 Experimental/Post Rock이라 불리는 음악들이 이미 그들(사이키델릭과 21C)의 사생아인지도 모른다. 나는 그들에게서 사이키델릭과 비슷한 몽환적 환각 상태를 느낀다.

[##_Jukebox|cfile4.uf@2747B0395877EF0D2F1234.mp3|CD2 11 - Wish You Were Here|autoplay=0 visible=1|_##]
Pink Floyd - Wish You Were Here
[Pulse Live, 1995]

Pink Floyd를 떠난 이후의 그의 삶은 마약으로부터의 단절과 끊임없는 재활을 위한 노력의 연속이었다고 한다. 불과 며칠 전에 그가 고향에서 농사를 지으며 소일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그 날로부터 며칠 만에 그가 암으로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약간 기분이 묘한 것이 사실이다. 오는 사람을 막을 수 없듯이 가는 사람도 막을 수 없다. 그것이 세상의 이치다. 떠나는 연인의 뒷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되돌아 봐주길 기대하는 것만큼이나 어리석은 짓이다.

마지막 순간의 그는 그의 젊음과 건강, 그리고 음악적 창조력을 좀먹은 마약으로부터 자유로워졌을 것이다. 그로서 그의 마지막 순간은 충분히 구원 받았을 것이다. 어쩌면 조만간 Roger Waters가 제외된 채 새롭게 재결성될 것으로 보이는 '환갑이 넘은 Pink Floyd'의 마지막 Requiem을 들어야 구원이 완성될까?

좌측 Information란에 적혀져 있듯이 나의 주 E-Mail의 ID는 'PinkFloyd'다.

이것 또한 원래는 어제 쓰여졌어야 하는 글.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kori2sal.innori.com BlogIcon akachan 2006.07.14 10:25 ADDR 수정/삭제 답글

    시드 버릿이 냈던 싱글 음반도 좀 샀었는데 그 중 Opel이 가장 기억에 남았었죠. 음악이 좋아서가 아니라...구려서 기억에 남은 거지만, 구리다기보단 뭐랄까 컨츄리틱한거였지만 그다지 듣기 편한 사운드는 아니었습니다.(이건 취향 탓도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냥 듣기 불편한 사운드였다는 느낌 정도. 그럼에도 아쉬울 때 한 번씩 들어주면 꽤나 효과 만점인 음악이었지만.)

    그런데 말이죠 히피라고 다 현실부적응에 저급한 인간들만 있는 게 아닙니다. 맥킨토시 신화를 만든 스티브 워즈니악도 히피였고, 소시적 캐빈 미트닉도 히피였죠. 제 우상 중 한 분인 한대수 형님도 히피죠. 어차피 그 시절 논폴리티컬한 사람들은 대부분 히피 문화에 빠져 있었다고 봐야죠. 대게들 생긴 것만 현실부적응자지 내실은 그렇지가 않거든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7.14 10:40 신고 수정/삭제

      그 때 히피였던 사람들이 지금도 히피 시절을 동경하고 자랑스러워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히피문화를 모르는게 아닙니다.] 지금의 그들이 히피로서 성공한 것이 아니듯이 그 때의 '부랑자'스러웠던 히피붐은 사회발전에 분명 별다른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힘든 면이 많습니다. 그런 면에서 저는 히피문화를 저급하게 여깁니다. 그들은 '대안'이 없었습니다. 대안이 없는 제안은 현실 속에서 그 가치를 찾기 어렵습니다.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6.07.14 14:35 ADDR 수정/삭제 답글

    대단한 분이셨군요.. 전 몰랐습니다. 그런데 마약을..=ㅅ=;;
    저 사진을 보면 상당한 미남이었던 듯..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7.14 14:58 신고 수정/삭제

      정상적인 모습이 나온 사진을 보면 꽤나 핸섬한데, 거의 대부분의 모습에서 위의 모습처럼 뭔가 약에 찌든 듯한 모습을 하고 있죠. 약을 너무 많이 했나 봅니다. 밴드를 탈퇴하는 과정에서도 마약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정확한 이유는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Pink Floyd - Pulse DVD 발매

이제는 역사 속에서만 다시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Pink Floyd의 1995년 라이브 앨범인 'Pulse'가 DVD로 제작되어 2006년 7월 11일 시판될 예정이라고 한다.

딱 분위기를 봐서는 이미 완성되어 있는데, 월드컵 붐을 회피해서 사람들이 좀 정신을 차릴 때쯤에 발매해서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마케팅인 것 같다. (아마존닷컴에서는 이미 판매를 시작했다.)

'Pulse'라이브는 상당히 멋있다. Roger Waters는 없지만, 사실 Roger Waters의 보컬 자체가 특별한 기교를 부린 것은 아닐 뿐더러, 이 시기의 Roger Waters는 거의 노인이 되어서 노래 부르기가 힘들어지기 시작하였기 때문에 어차피 있어도 크게 돋보이지는 않았을 것 같다. 또 David Gilmour의 보컬 능력도 별로 나쁘지 않다. 어차피 Pink Floyd의 음악은 '기교'가 아니라 '분위기'다.

아래는 Pink Floyd의 Pulse DVD에 담길 예정인 내용물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s://devh.tistory.com BlogIcon hk. 2006.06.06 06: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비슷한 시간대에 또 뵙네요 ;
    ......연이은 휴일속의 과제는 잘 되가시는지? ;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06 16:34 신고 수정/삭제

      어차피 저 혼자 하는게 아니어서, 기말고사 치기 전까지 질질 끌 것 같습니다. = =..

  • Favicon of http://kori2sal.innori.com BlogIcon 코리투살 2006.06.06 10:15 ADDR 수정/삭제 답글

    전 멤버들끼리 워낙에 사이가 안 좋아서 좀 아쉽기도 하죠. 그래도 핑프는 로저 워터스의 고집&돈에 대한 집착으로 갈라섰으니 나은 편인데 뉴트롤즈 같은 경우는 멤버들이 이념의 문제로 갈라서다보니 재결성 같은 게 될래야 될 수가 없었죠.(뉴트롤즈 같은 경우는 니코는 공산주의자였는데 나머지 멤버들은 우익 성향이었죠. 그러나 사실상 니코의 원맨 밴드나 다름 없던 곳이라서...그 뒤로는 좀-_-)

    제가 한참 핑프를 듣던 1980년대 중반에는 핑프가 음악적으로도 형편 없고 그룹 멤버들간의 사이도 형편 없던 그런 시기였습니다. 그래서인지 저는 당시 핑프를 좋아하지 않았죠.(솔직히 80년대 음반은 구렸거든요.) 차라리 로저 워터스 나간 다음에 나온 음반은 그럭저럭 들을만은 했죠.
    역시 프로그래시브의 전설인 Dark Side of the Moon이 가장 완성도 높은 것 같고요. 80년대 이후에 낸 건 솔직히 명성에 먹칠만 하는 음반들이라고 봐야죠.(그렇게까지 욕 먹을 수준이라고 하긴 그렇지만요.)

    프로그래시브/아트락 계열의 개인적인 베스트는 3는 'Drak Side of the Moon'(핑크플로이드), 'CITY'(시티), 'Concerto Grosso Per1'(뉴트롤즈)...^_^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06 16:41 신고 수정/삭제

      저는 제 E-Mail 주소에서 보면 대충 짐작할 수 있듯이 Pink Floyd와 Genesis를 좋아합니다. Genesis 중에서도 Peter Gabriel이 있던 시기를 좋아하죠.

      저는 베스트 xx 이런 식으로 무언가를 선정해본 적이 없어서 개인적인 베스트라는 것은 없네요. 갑자기 한 번 해보고 싶어서 생각해 봤는데, 여러 밴드들이 머릿 속에 떠도는데 막상 찍어서 줄세우려니 장황해지는군요. ㅋ;; Art Rock을 가장 최근까지 3~4년 정도 좋다고 들었는데, 다 잊어 버렸나 봅니다.

      지금 CD장에 잠깐 보니 Visitors, Angelo Branduardi, Quella Vecchia Locanda, Lcanda Della Fate, Kaipa, Elly, Formula3.....등 뭐 이런 것들이 꽂혀 있는데 음악이 기억이 안나는군요. ㅋㅋ;;

  • Favicon of http://kori2sal.innori.com BlogIcon 코리투살 2006.06.07 00: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베스트가 선정할때마다 바뀌긴 하는데...그 때마다 항상 빠지지 않는 게 저 3개라서 "아 이게 나의 베스트3구나..."라고 생각하는 거죠.^_^

David Gilmour - The Blue

Band : Davd Gilmour
Album : On An Island
Date : 2006

Tracks
1 Castellorizon
2 On An Island
3 The Blue [Click]
4 Take A Breath
5 Red Sky At Night
6 This Heaven
7 Then I Close My Eyes
8 Smile
9 A Pocketful of Stones
10 Where We Start

태터툴즈 1.0.X 버전은 안되는게 너무 많다. 플래시로 된 것은 아무 것도 되는게 없다. 플래시를 올릴 때도 HTML로 하면 안되고 플래시 주소를 직접 입력해야 된다. 기존의 플래시 플레이어는 태터툴즈1.0.X 기반에서는 사용하기 힘들 것 같다. 아래의 플래시도 붙이는데 엄청 애먹었다. 클래식이었으면 Ctrl+V 누르는 1초면 끝났을 텐데..


[메이킹 필름. Flash : Amazon.com]


Pink Floyd의 기타리스트이자 얼마 전 벌어졌던 Live 8의 메인 이벤트 밴드 중 하나였던 David Gilmour의 신작이다. 20여년만의 신작이니 그의 60번째 생일에 맞춰서 발매되었느니 하면서 무언가 기념비적인 요소들을 덕지덕지 갖다 붙이려고 애쓰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이전에 듣던  후기 Pink Floyd에서의 그의 모습이나 그 동안의 솔로 활동 과정에서 낸 제작품들과 별반 다르지 않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프로듀서 중 1명인 '필 만나제라'가 눈에 띤다. - 그의 네임밸류 탓인지 다른 라이센스반보다 1500원 정도 비싸다. 아마존에서는 $10도 안된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CD들.  (4) 2006.04.12
작전 세력의 음해인가..  (0) 2006.04.12
Boris And His Bolshie Balalaika - Toadstool Soup  (0) 2006.04.12
Mono - Halo  (1) 2006.04.11
새 음반 구매  (4) 2006.04.05
David Gilmour - The Blue  (1) 2006.03.28
Naori Uchida - I Will Wait For You (쉘부르의 우산)  (0) 2006.03.25
Porcupine Tree - In Formaldehyde  (0) 2006.03.25
Autistic Daughters - A Boxful of Birds  (0) 2006.03.23
Caliban - I Rape Myself  (2) 2006.03.22
Fall of Boy - Sugar, We're Goin Down  (3) 2006.03.19
  • 김우식 2008.11.17 19:00 ADDR 수정/삭제 답글

    움.. 몽환적이면서도 블루스적인..노래네요.. 역시..길모어 기타소리도..아름답군요
    거장들과 같이 늙는다는건 즐거운거 같아요..

새로운 음반 구매


Pink Floyd - Obscured by Clouds
Piano Magic - Son de Mar
Piano Magic - The Troubled Sleep of Pianp Magic
Piano Magic - Writers Without Homes


개인적으로 수입반을 선호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에 구입한 앨범 4장은 모두 수입반이 되어 버렸다. 왼쪽 위의 앨범이 가장 싫어하는 일본반(일본반은 매우 비싸서 싫다.)인데, 국내에 들어온 앨범이 일본반 뿐인 듯 했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높이 평가하는 앨범이어서 그냥 구입해서 예외의 경우로 만들었다.

Piano Magic - Son de Mar 앨범의 골판지 앨범 자켓이 약간 충격(?)이었다. 더불어 플레이리스트 부분도 골판지 속지와 CD뒷면 모두 공란(하얗게 비워져 있음)으로 되어 있어서 인쇄 오류가 아닌가 의심스럽기도 하고..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ll of Boy - Sugar, We're Goin Down  (3) 2006.03.19
새로 산 음반  (0) 2006.03.19
Blue State - Metro Sound  (0) 2006.03.13
Blue State - Metro Sound  (0) 2006.03.13
새로운 음반 구매  (2) 2006.02.28
새로운 음반 구매  (2) 2006.02.28
Piano Magic - Untitled 2  (1) 2006.02.27
Piano Magic - Untitled 2  (1) 2006.02.27
Piano Magic - Luxembourg Gardens  (0) 2006.02.23
Piano Magic - Luxembourg Gardens  (0) 2006.02.23
Intronaut - Fragments Of Character  (2) 2006.02.22
  • Favicon of http://junhogun.egloos.com BlogIcon Run 192Km 2006.02.28 09:24 ADDR 수정/삭제 답글

    수입반 가격은 비싸도 기분은 좋지 않나요?^^

    • Hedge™ 2006.02.28 13:37 수정/삭제

      무엇이든 비싸면 소유의 즐거움이 반감됩니다. 수입반이 국내반보다 좋았던 시절도 벌써 오래전 이야기이구요.

새로운 음반 구매


Pink Floyd - Obscured by Clouds
Piano Magic - Son de Mar
Piano Magic - The Troubled Sleep of Pianp Magic
Piano Magic - Writers Without Homes


개인적으로 수입반을 선호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에 구입한 앨범 4장은 모두 수입반이 되어 버렸다. 왼쪽 위의 앨범이 가장 싫어하는 일본반(일본반은 매우 비싸서 싫다.)인데, 국내에 들어온 앨범이 일본반 뿐인 듯 했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높이 평가하는 앨범이어서 그냥 구입해서 예외의 경우로 만들었다.

Piano Magic - Son de Mar 앨범의 골판지 앨범 자켓이 약간 충격(?)이었다. 더불어 플레이리스트 부분도 골판지 속지와 CD뒷면 모두 공란(하얗게 비워져 있음)으로 되어 있어서 인쇄 오류가 아닌가 의심스럽기도 하고..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liban - I Rape Myself  (2) 2006.03.22
Fall of Boy - Sugar, We're Goin Down  (3) 2006.03.19
새로 산 음반  (0) 2006.03.19
Blue State - Metro Sound  (0) 2006.03.13
Blue State - Metro Sound  (0) 2006.03.13
새로운 음반 구매  (2) 2006.02.28
새로운 음반 구매  (2) 2006.02.28
Piano Magic - Untitled 2  (1) 2006.02.27
Piano Magic - Untitled 2  (1) 2006.02.27
Piano Magic - Luxembourg Gardens  (0) 2006.02.23
Piano Magic - Luxembourg Gardens  (0) 2006.02.23
  • Favicon of http://junhogun.egloos.com BlogIcon Run 192Km 2006.02.28 09:24 ADDR 수정/삭제 답글

    수입반 가격은 비싸도 기분은 좋지 않나요?^^

    • Hedge™ 2006.02.28 13:37 수정/삭제

      무엇이든 비싸면 소유의 즐거움이 반감됩니다. 수입반이 국내반보다 좋았던 시절도 벌써 오래전 이야기이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