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oA - Do The Motion / Brand New Beat

[##_Jukebox|cfile10.uf@262F363D5877EE8F2B951B.mp3|Do The Motion|cfile26.uf@217E6A3D5877EE922EED39.mp3|Brand New Beat|autoplay=0 visible=1|_##]
BoA - Do The Motion / Brand New Beat
[Outgrow / Brand New Beat, 2006]


내가 또 보기와는 달리 'BoA 빠돌이' 필이 좀 있지. 나이가 나이인지라 빠순이들처럼 나가서 비명 질러댈 연배도/마음도 없지만, BoA가 처음 데뷔했을 때 무슨 가요프로그램에서 Peace B부를 때부터 좀 유심히 관찰하고 챙겨보던 애였다. [아주 사적인 인연(?)때문이었지만 아무래도 좀 더 눈과 귀가 가더구만.] 처음 데뷔할 때는 너무 어려서 그런지 별로 몰랐는데, 한국으로 따지면 꽤나 중견가수인데도 이제 21살이라는 사실이 새삼스럽다.


[참 많이도 예뻐졌구나. 이젠 어린 냄새(?)가 안나네.]

Do The Motion과 Brand New Beat 두곡을 걸어 놓았다. Brand New Beat는 Outgrow 이후에 나온 싱글이지만, 이런 걸로 쓸데없이 하나하나 떼어내서 게시판을 도배할 생각은 없기 때문에 2곡을 함께 걸어 놓았다. 사실 어제 매장에서 하나 사올까 싶었는데, 아무래도 내가 매장에서 아이돌 음반을 구입하기에는 좀 쪽팔렸다고 해야 하나? 10대 초중반 애들 음악이니까. 아무래도 BoA는.. [나의 편견인가-!!]


왠지 한 번 날잡아서 BoA앨범과 싱글을 수집하지 않을까 살짝 우려되는 순간이군. 그리고 보니 BoA가 림/랑/춘/주/주 등이랑 동갑이네. 근데 액면 나이 차이는 왜이리 나지? [BoA쪽이 훨씬 더 성숙해 보인다. - -..]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6.06.24 22:29 ADDR 수정/삭제 답글

    Brand new Beat 좋네요..
    저도 보아 앨범 두장 소장중..-ㅅ-;;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25 02:02 신고 수정/삭제

      그냥 기분 좋을 때 들으면 꽤 흥겹게 들을 수 있었는데, 요즘 제가 굉장히 저기압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서 들어도 요즘은 별로 흥겹지가 못하네요. 사실 Do The Motion은 동영상이랑 같이봐야 폼이 납니다. 근데 지금 이노리가 다음 동영상이 지원되지 않아서 패치될 때까지는 무리......

  • Favicon of http://www.ziroworld.net BlogIcon Ziro 2006.06.24 22:33 ADDR 수정/삭제 답글

    소화하시는 음악의 스펙트럼이 참으로 넓으십니다. 보아까지 섭렵하실줄이야...

    보아는 다 좋은데 일본에서 성공한 한국 가수라기 보다는 '한국계 일본가수' 같은 느낌입니다. 대부분의 활동을 일본에서 하고 있고 한국에는 가끔 CF 찍을때나 오더군요. 일본에서는 온갖 오락프로에 등장해 패널로 왕성하게 얼굴을 보이는데 우리 나라에서는 신보나 나와야 방송에서 만날수 있지요.

    일본에서 역수입된 한국계 일본가수 보아... 헐헐 이런소리 어디가서 하다가 욕도 참 많이 먹었었지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25 02:00 신고 수정/삭제

      신곡과 앨범이 한국보다 일본에서 먼저 나오죠. 그것 하나로 이미 모든 논란은 끝난 겁니다. 국적을 어디에 두고 있는가는 아무런 문제가 없죠. 윤손하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즘 저 쪽에서 잘 안팔리는지 원대복귀하려고 하더군요.)

      저도 얼마 전에 동방신기랑 수퍼주니어 욕했다가 어떤 빠순이 3명이 여기 와서 덧글 도배질을 하더군요. 쓰느라 얼마나 힘들었을지 모르겠지만(엄청나게 길었습니다.), 저는 너무나 깔끔하게 클릭 한 번으로 그 어린 영혼들의 땀과 노력을 수포로 만들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그 때의 제가 마치 오늘 새벽의 아르헨티나 심판 같은 짓이었군요. -_)y-.o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