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경수 씨의 센스.

[그의 만평 중에서..]


김경수 씨의 만평은 젊은 작가답게 센스가 돋보인다. 눈에 띄게 타인의 아이디어를 도용한 듯한 느낌이 드는 것도 찾아보기 힘들다. (국민일보 서민호 만평 7월 21일자와 매일신문 미스터 팔공 7월 19일자는 동일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만들어졌다. 진실은 저 먼 곳에..)
몇몇 만평 작가들처럼 사상적으로 '삐딱선'을 탄 느낌도 그리 크지 않다. 중앙일보 작가처럼 자기만 알아볼 수 있는 영터리 그림을 그려놓지도 않는다. 그의 만평은 직설적이다. 그런 이유들에서 그가 마음에 든다.

0123456789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유용하지 않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찢어지게 가난한(Dire Strait) 그녀들.  (6) 2006.09.20
한국만 (Korea Bay)  (0) 2006.08.18
범죄  (0) 2006.08.08
좀 많이 밥맛이네.  (0) 2006.08.07
WCG2006  (0) 2006.08.07
김경수 씨의 센스.  (2) 2006.08.01
장서희가 뽀미언니 출신이었구나.  (2) 2006.07.15
우리의 지도자는 어디에..  (2) 2006.07.09
성인들의 유희문화는..  (11) 2006.07.04
신문 사진을 보다가..  (8) 2006.07.02
잡언 : 프로게이머는 수전증(?)인가. -_);;  (6) 2006.07.01
  • Favicon of http://www.ziroworld.net BlogIcon Ziro 2006.08.01 09:25 ADDR 수정/삭제 답글

    대구매일신문인가요. 경북지역 유력지라고 들었슴돠. 여기서는 뭐 지방지를 잘 볼수 없는데 부산에 갔더니 중앙일보도 국제신문에 밀리는듯한 분위기더군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8.01 16:48 신고 수정/삭제

      제 집도 중앙일보와 매일신문을 같이 보고 있는데, 지금은 많이 죽었지만 한때는 '영남일보'도 지역에서 많이 보던 신문이었죠. 근데 실제로 지역 신문과 중앙지를 보면 지역에 대한 정책이나 이야기에서 차이가 참 많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