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Fall Out Boy - Infinity on Hig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작이었던 From Under the Cork Tree의 엄청난 포스는 나로 하여금 Fall Out Boy라고 하는 젊은 밴드를 각인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만큼 From Under the Cork Tree의 포스는 막강했고 히트곡 또한 강렬했다. 하지만 Infinity on High 앨범은 한마디로 실망이다. 대실망이다. MP3로 이미 앨범을 다운로드 받았었지만, 미리 들어보지 않고 순수하게 Fall Out Boy의 밴드네임을 믿고 바로 구매했건만 뒷통수가 뜨끈할 정도로 강하게 내 머리를 후려치고 말았다.

사실 음악 자체적으로는 그렇게 실망스러운 수준인 것은 아니었지만, 적어도 Fall Out Boy라는 밴드의 음반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바라는 음악 스타일은 아마도 이런 스타일이 아닐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나 또한 그러하다. 전체적으로 Pop Punk라는 기존의 장르적 특성(?)조차도 아슬아슬한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고 생각된다.

너희에게 바란 것은 이게 아니야.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cenary - The Hours that Remain  (0) 2007.03.03
Michael Hoppe - Requiem  (0) 2007.03.02
S.E.N.S. - 休の時間 (휴식의 시간)  (2) 2007.03.02
Akon - Konvicted  (4) 2007.02.28
BlocParty - Weekend in the City  (2) 2007.02.25
Fall Out Boy - Infinity on High  (2) 2007.02.16
Paul Rodgers - Muddy Blues Tribute  (4) 2007.02.16
Hi, Mr.Memory  (4) 2007.02.15
마이 앤트 메리(My Aunt Mary) - Drift  (3) 2007.02.10
신승훈 - 내 삶의 꿈  (2) 2007.02.06
DJ Shadow - The Outsider  (9) 2007.02.05
  • Favicon of http://mustory.com/clothoRadio BlogIcon clotho 2007.02.16 23:26 ADDR 수정/삭제 답글

    후후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계셨군요. 저도 최근에 아이팟에 넣어두고 꽤 자주 듣고 있는 앨범이긴 한데... 앨범 크레딧 보면 아시겠지만 쟁쟁한 인물들이 꽤 있잖아요. 그걸 보고선 드는 생각이 "아니 벌써 4집이나 내고 있는 넘들이 되도 않게 타협질이냐!!" 라는 것.
    말랑말랑하니 좋지 않느냐라고 한다면, 그것도 그런대로 좋아요. 그러나 저 역시

    "너희에게 바란 것은 이게 아니야."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17 02:31 신고 수정/삭제

      사실.. 뭐라고 하나..
      '변화하지 않음'을 '정체'라고 하기도 합니다. 저도 Yngwie Malmsteen의 음악을 매너리즘이고 자기발전거부라고 비난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그 음악적 색깔을 지켜 나간다는 것은 일종의 장인정신과도 연결시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Fall Out Boy의 신보가 나쁘다고는 하기 힘들지만, 적어도 이런 식의 변화는 음악적인 측면에서 별로 전작보다 발전되었다고는 여겨지지 않는 어떤 가슴 속의 담 같은 거부감이 있습니다. (?)

기분이 묘해지는 영화포스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참.. 그것 참 기분이 묘해지네.
일부러 이렇게 카피를 만든건가?
한때 유행하던게 생각난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nal Fantasy 시리즈 캐릭터의 나.  (4) 2007.03.11
100문답. 아.. 길다.  (0) 2007.03.05
XK2전차 홍보 동영상  (8) 2007.03.03
기분이 묘해지는 영화포스터  (4) 2007.02.16
내가 사귀어야 하는 사람들?  (6) 2006.10.18
확 땡기는 MP3P  (5) 2006.09.30
코비  (4) 2006.09.11
초딩 스나이퍼의 굴욕  (5) 2006.09.11
했던거였구나.  (5) 2006.09.04
새댁, 도대체 얼마나 고친거야. = =..  (5) 2006.09.02
랙걸려요.  (2) 2006.08.28
  •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2.16 23:33 ADDR 수정/삭제 답글

    어허.. -_-
    이거 왠지 살짝 의도된 듯한 카피;;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17 02:34 신고 수정/삭제

      "모든 건 너 때문이다. 난 열라게 순결하거든." ㅋㅋ..
      한때 '모 씨'와 그들의 추종자들이 열라게 남탓하던 시절이 있었죠. 이제 그들이 그 굴레를 뒤집어 쓰니, 자신들이 순결하다고 공개된 자위행위를 하며 스스로의 추악한 욕정을 뿜어내니 그 꼴이 참 보기에 아름답습니다.

  • Favicon of http://newtype.egloos.com BlogIcon Newtype 2007.02.18 14:32 ADDR 수정/삭제 답글

    이게 다 모두 노무현 때문입니다. ㅡ_ㅡ;;;

    광고 카피가... 참...
    닉슨 대통령을 죽이는 내용인가보네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19 01:28 신고 수정/삭제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냥 포스터만 따왔을 뿐 ^^

Paul Rodgers - Muddy Blues Tribu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그룹 Queen의 새 보컬리스트로 영입되어 있는 Paul Rodgers의 Muddy Blues에 대한 Tribute앨범이다. 보컬리스트인 Paul Rodgers가 자신의 세션맨들과 함께 Lead-Guitarist만 곡마다 바꿔가면서 만든 매우 이색적인 컨셉트가 끌려서 구입했다. (매장에 음반을 사러 간 것도 서울에서 리모컨으로 나를 원격조종하는 누군가에 의해 몸이 저절로 굴러간 것이니까.)

15곡에 각각 참여한 기타리스트는 Jeff Beck, David Gilmour 같은 거장 소리가 절로 나오는 노땅들에서 Slash, Richie Sambora 같은 한때 다소 양아치삘이 나던 기타리스트들까지 꽤 폭넓게 초빙되었다. 이들 이외에도 Buddy Guy, Trevor Rabin, Brian Setzer, Steve Miller, Gary Moore, Brian May, Neal Schon 같은 유명 기타리스트들이 참여했다. 사실 음반을 구입하기는 했지만, 나는 Muddy Blues의 음악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는다. Tribute앨범의 특수성인 같은 곡의 다른 느낌을 기대하고 산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앨범의 구매는 어느 정도 성공적이다.

그러나 이 CD는 내일 매장에 반품될 것이다. 이유는 15번곡이 70% 정도 진행된 부분에서 무한루프가 걸린다. CD 자체의 에러로 판단되는 바 교환을 받을....계획이지만 교환이 가능할지 모르겠다. 매장에서 이거 1장 밖에 없던데. 다른 걸 사야 한다면 뭘 사와야 하지?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chael Hoppe - Requiem  (0) 2007.03.02
S.E.N.S. - 休の時間 (휴식의 시간)  (2) 2007.03.02
Akon - Konvicted  (4) 2007.02.28
BlocParty - Weekend in the City  (2) 2007.02.25
Fall Out Boy - Infinity on High  (2) 2007.02.16
Paul Rodgers - Muddy Blues Tribute  (4) 2007.02.16
Hi, Mr.Memory  (4) 2007.02.15
마이 앤트 메리(My Aunt Mary) - Drift  (3) 2007.02.10
신승훈 - 내 삶의 꿈  (2) 2007.02.06
DJ Shadow - The Outsider  (9) 2007.02.05
Most Precious Blood - Merciless [2005]  (2) 2007.02.01
  • 2007.02.16 11:34 ADDR 수정/삭제 답글

    리모컨... ㅋㅋㅋ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7.02.16 13:20 ADDR 수정/삭제 답글

    돈으로 환불 받아오시는 건;;;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16 14:29 신고 수정/삭제

      지금 생각은 BoA누나의 Made By Twenty앨범인데, 모르겠어요. 가서 보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