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국지 : 모수자천(毛遂自薦)이어라.

[내가 세상에서 제일 잘났다. 하하핫!!]


모수자천(毛遂自薦)
이어라.
전국시대 조나라 평원군의 일화에서 유래된 것으로 평원군의 식객으로 3년을 지낸 '모수'라는 자가 초나라와의 담판을 위한 논객으로서 스스로를 추천하였다하여 생긴 말이다.

모수자천의 일화에서 느낄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첫째는 국가와 국가의 연합(오늘날로 따지면 '한미상호방위조약'쯤 되리라.)을 맺기 위한 자리에서 두 나라가 입담으로서 서로를 논박하고 설득하는 옛사람들의 文과 論을 사랑하는 자세. 또 하나는 박학다식함으로 인한 풍부한 역사적 인용과 재치있는 논거일 것이다.

삼국지11의 튜토리얼 모드가 꽤나 유머러스하게 꾸며져 있는데 그 중 공명의 자아도취를 보면서 갑자기 모수자천이 생각났다. 촐싹거리고 껄떡쇠처럼 구는 유비와 서서/관우와의 에피소드라던지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두 눈이 멀쩡한 초상화로 등장한 하후돈의 순진함 등이 튜토리얼의 간단한 재미일 것이다.

[어떤 버전보다도 화려해진 일기토 장면. 서영이 허저를 추천하여 허저를 동탁의 수하로 들이기 위한 이벤트성 일기토였다. 하후돈과 전위도 수하에 있는데 왜 서영따위가 허저를 추천하여 일기토에서 깨졌을까. - -..]


전체적으로 많이 변했다. 군단(과거의 위임모드와 비슷)을 잘 활용하면 한결 게임이 편리하게 진행되고 한 턴이 10일 단위로 지나가는 점, 전체 그래픽이 3D로 바뀐 점이나, 제법 화끈하고 역동적인 일기토 장면, 전투에서 필드 전체를 전장으로 쓰는 모습, 공성전의 약화, 도시의 인구개념의 철폐 등이 눈에 띈다. 사실 도시의 인구개념을 깨뜨린 것은 정말 획기적으로 약소 세력의 전력 강화를 위한 최소한의 배려를 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자잘한 인터페이스에서도 참모가 먼저 해당 행동에 대한 최적 인물을 천거하는 등 전체적으로 유저들을 귀찮게 했던 것들이 많이 제거되었다. 환경설정에서도 상당히 세세한 점까지 배려한 점, 열전에서 정사와 연의 모두를  기록한 것 등도 눈에 띈다.

아직까지는 상당히 괜찮다. 역대 어느 버전보다도 재밌게 할 수 있을 듯한 느낌이다. 물론 철저한 현실주의에 입각한(?) 나는 무조건 강한 나라가 정의라고 믿기에 추천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을 골랐다. 노멀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은 군세가 32000명 밖에 없지만, 추천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은 시작부터 18만명의 군세로 나머지 전체 반동탁동맹군의 군세를 합친 것과 엇비슷하여 매우 현실성 있다. 초장부터 호로관의 3만 군사만으로 조조를 멸망시키니 속이 시원하고 좋네.

P.S. : 한글 번역 상의 문제가 이번에도 몇 군데서 발견된다. 튜토리얼에서부터 조조가 이상한 말을 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했던거였구나.

당신은 존경받는 블로거입니다!

당신의 블로그는 지혜롭고 통찰력 있는 양질의 글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당신을 좋아하고, 당신을 능가할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이거 질문 내용이 좀 다르길래 혹시나 싶어서 한 번 해봤더니, 저번에 했던거랑 똑같은 그래픽의 똑같은 분류였다. 내가 단언컨데 나는 절대 존경받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인터넷 아해들이 싫어하는 보수꼴통('좌익꼴통'의 반대)이거든. 우린 서로가 서로를 싫어해. 이상하지?

해보기 :
클릭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이 묘해지는 영화포스터  (4) 2007.02.16
내가 사귀어야 하는 사람들?  (6) 2006.10.18
확 땡기는 MP3P  (5) 2006.09.30
코비  (4) 2006.09.11
초딩 스나이퍼의 굴욕  (5) 2006.09.11
했던거였구나.  (5) 2006.09.04
새댁, 도대체 얼마나 고친거야. = =..  (5) 2006.09.02
랙걸려요.  (2) 2006.08.28
대박이다.  (2) 2006.08.20
당신, 나를 웃겼다.  (2) 2006.08.11
문답놀이 : 양자택일  (1) 2006.07.27

온라인 : 보스를 잡는 기분

[1만 마리는 때려잡지 않았을까 생각되는 황건적 졸개. 하지만 오늘 만난 황건적 졸개는 자신들의 수괴 '장각'을 잡는 것보다 더 어렵고 심각한 데미지를 주었다.]


그 사이에 레벨업을 조금 해서 전체 갑옷 중에서 가장 멋있는 '영혼 갑옷'을 벗고 '정복자 갑옷'을 입었다. 이 게임의 아이템 이름들이 참 잘 지어졌다는 생각이 든다. 일몰의 장검, 위엄의 검, 신념의 검, 돌격대검, 격전의 장총, 격분의 도끼 뭐 이런 식이다.


이제 레벨이 80레벨에 이르게 되면서 필드에 존재하는 몬스터들은 정상적으로 사냥을 하게 된다면 전혀 무리없이 잡을 수 있다. 61레벨의 청해의원이 다소 전력의 구멍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못데리고 다닐 정도는 아니다. 이 정도 수준이 되니, 이제는 소위 '던전(Dungeon)'에 의지하게 되는데, 현재 이 게임에 존재하는 던전은 총 4군데다. 침략자 동굴/문어발동굴/발굴차 침입경록/폐허 골짜기가 그 곳들인데 앞의 3군데는 나의 레벨로는 입장할 수 없거나 이미 끝까지 진행한 곳이다. 남은 곳은 폐허 골짜기인데 이 곳이 참 사람의 어이를 상실케 한다. 입구의 몬스터인 새들이 좀 강하다 싶어서 던전의 다른 필드(사실 필드를 진행시키면 레벨이 더 올라가지만, 한결 상대하기 쉬운 몬스터가 존재하기 때문에 그것을 기대했다.)

하지만 처음 들어간 곳에는 '화적대' 졸개들이 들이 있어서 지레 겁먹고 빠져 나왔다. 화적대 졸개들은 일반 필드에 있는 화적대 졸개들의 데미지도 생각보다 크게 들어와서 의외로 나를 당황케 할 때가 있기 때문이다. 던전에 있는 화적대 졸대들은 84~85렙으로 필드의 몬스터들보다 훨씬 강할 것이 분명하기에 빠져 나왔다.

다음으로 들어간 필드에는 익숙한 황건적 간부/졸개 콤비가 있었다. 레벨이 87/88렙으로 심하게 사람 어이를 빼놓았지만, 이번에 새로 맞춘 위엄의 검+11(마법공격력 45%)와 위엄의검+11(물리공격력30%)X3자루의 힘을 테스트 해볼 겸 해서 항상 때려 잡아오던 황건적 졸개들을 때려 잡았다. 하지만 던전의 황건적은 일반 황건적이 아니었다. 정말이지 엄청난 맷집으로 나의 어이를 빼놓았다. 화면에 있는 저 녀석을 하나를 잡는데 주인공 캐릭터의 마나를 전부 썼다. 새삼 일전에 내가 지적했던 이 게임의 난이도 조절 문제가 생각나는 순간이었다.


이 게임은 유난히 고레벨 유저들이 할 것이 없는 게임이라고 말을 많이 한다. 처음에는 별로 그런 느낌이 없었는데, 요즘 들어 많이 느끼기 시작했다. 던전에도 진입장벽이 워낙 높아서 그 장벽을 뚫을 수 있는 일정 수준의 레벨 이상의 유저들만 모여서 노닥거리니, 서로 다른 길드임에도 다들 알고 지내고 아이디 눈에 익고 이러면서 완전 동네 계모임 하는 기분이다. 던전이 많은 것도 아니여서 자리싸움도 좀 심하고 특정 길드와 길드끼리의 반목도 상당한 수준이다.(내가 후배와 만든 길드도 본의 아니게-혹은 의도적으로- 특정 길드와 반목이 심하다.) 이제 정식 버전으로 바뀌었으면 게임이 좀 발전하는 모습이 필요한데, 게임 개발자들의 의식 수준이 아직 이 초딩들이 바글바글거리는 유저들의 수준보다 낮은 것 같다. 점점 게임에서 할 짓이 없어져 간다. 그나마 길드와 길드 사람들이 접속하는 낙이다. 이번 주에 대구에서 길드원 모임이 예정되어 있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