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5년 가장 즐겁게 들었던 곡들

2005년 들어서 가장 즐겁게 들었던 곡들을 뽑아봐야겠다. 아무래도 올해 나온 신보보다는 예전 음반들을 많이 듣는 편이다 보니, 신보에서 들었던 곡만 쓰면 몇 곡 안나올 것 같아서 시간적 제약없이 올해 들었던 음악 중에서 망라해 보려고 한다. 이런 류의 글들을 모으기 위해서 카테고리를 신설했다.

아무래도 올해 중반 넘어까지 RPSP의 스타일을 쫓아가려고 노력했던 탓에 내 취향보다는(이 쪽도 내 취향이 아닌 것은 아니지만, 워낙 요즘의 메틀 음악을 오랫동안 안들어서 많이 낯설었다.) 내가 쫓아가려했던 취향의 밴드들이 많다. 이런들 어떠하고 저런들 어떠하리?


Mudvayne - Determined
뮤직비디오와 함께 듣게 되면 저절로 가운데 손가락이 우뚝 세워지면서 주먹을 허공을 향해 내지르게 된다. 그만큼 선동적이고 강렬하다.

Coheed And Cambria - Welcome Home
올해 알게된 메틀 밴드[데뷔는 2002년에 했다.]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밴드 중 하나다. 보컬&기타 클라우디오 산체스(Claudio Sanchez)가 쿠바계가 아닌 순수 백인이었다면 지금의 인지도의 갑절은 더 유명해져 있을 것이다. [더불어 좀 더 잘생겼다면..]

System of a Down - Question
특별히 이 곡만을 많이 들은 것은 아니지만, 가급적 신보에서 뽑으려 하다 보니 이 곡을 선곡했다. 실제로는 예전 앨범들을 더 많이 들었을꺼다. 아마도.. 나름대로 메이저 밴드로선 창조적인 스타일의 음악을 했던(이제는 완전히 과거형이다.) 밴드라고 생각한다.

The Mars Volta - The Widow
이 곡의 풀타임 트랙(싱글로 커트되어서 에디트곡으로 홍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은 이들이 가진 재능이 어떤가를 온몸으로 느끼게 해준다. 난 그들을 올해의 최고 밴드였다고 생각한다.

Porcupine Tree - Deadwing
이번 신보는 꽤나 대중적인 음악을 들려 주었지만, 그렇다고 특별히 깎아내릴 필요는 없다. 나는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가격도 Re-Recording처럼 어처구니 없지 않았고..

Comeback Kids - Wake The Dead
짧은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한바탕 광풍이 몰아치고 나면 굳어버린 몸은 천근만근이다. 올해 들었던 곡 중에서 가장 흥겨웠던 곡 중 하나다.

Godspeed You Black Emperor - ?
새삼 처음 듣는 것도 아닌데, 올해는 이들의 앨범을 몇 장 구입해서 그냥 플레이어에 걸어 놓았었다. 나는 무척 나른하면서도 몽롱하게 만들어서 기분이 괜찮은데, 모 분은 꽤나 귀를 자극한다고도 한다. 올해는 이런 류의 밴드를 정말 많이 들었던 것 같다.

Do Make Say Think - ?
역시 Godspeed You Black Emperor처럼 막연히 걸어 놓고 들었던 밴드다. 음악도 비슷하기 때문에 특별히 특징지을 것은 없다. 스타일이 좀 다르다 정도? 오히려 Explosions In the Sky와 좀 가까운 편인가.. 잘 모르겠다. 개념없이 그냥 들어서..

Bloc Party - This Modern Love
보컬이 흑인인 줄은 몰랐다. 이 곡은 그냥 평범하지만, Bloc Party의 다른 음악은 제법 리듬감 있고 돋보인다. 데뷔앨범이어서, 아니면 데뷔앨범 티가 나는 건지 몰라도 살짝 부족함이 엿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A Silver Mt. Zion - ?
Godspeed You Black Emperor의 맴버 일부가 돌리는 일종의 서브 밴드. 아주 음울하고 서정적인 것이 일품이었다.

The Piano Magic - Bad Patient
올해 잠시 이들의 광풍이 몰아쳤었다. 2003년에 처음 알게 되었을 때는 이만큼은 못느꼈었는데, 분위기를 뽑아내는 것이 일품이었다.

Royksopp - Only This Moment
흔히 말하는 '뿅뿅 음악'? 단순히 그렇게 치부하기엔 올해 내가 들었던 수많은 일렉 음악들은 그런 수준이 아니었다. Royksopp은 단지 대표 타이틀일 뿐이다.

Pelican - March Into the Sea
올해 중반쯤에 알게 된 것 같다. '회색빛 음악'이라고 하면 딱 맞을 것 같다.

Jim Hall - Concierto De Aranjuez
Jim Hall의 재발매반이 디지팩으로 나와서 한동안 정말 줄창 들었던 곡이다. 운전하면서 들으면 꽤나 묘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냥 이름만 알고 있고 별로 관심이 없었다가, 이 老기타리스트에게 한동안 집착하기도 헀었다.

Moby - Ambient
나 자신의 음악 성향이 조금 변하면서 Moby에 대해서도 상당히 관대해졌다. 그리고 올해 나온 신보 한정판 2CD에 나 개인적으로 상당히 만족하면서 꽤 오랫동안 즐겼다. 세상엔 괜찮은 밴드들이 너무 많다.

Architecture In Helsinki - Maybe You Can Owe Me
소박한 음악을 예쁘게 표현하는 아키텍쳐 인 헬싱키는 눈오는 날 들으면 딱이다. 올해 초순에 매우 애청했던 밴드였다. 그 때는 Figure Croosed 앨범이었지만..

Esmerine - Tungsten(?)
Godspeed You Black Emperor의 Bruce Cawdron, Beckie Foon의 사이드 프로젝트 밴드. 극히 침전된(?) 음악이어서 널리 추천할 것은 못된다. 그런 것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나처럼 들으면 된다. [뭔가 이상하군. 말이..]

Clive Nolan & Oliver Wakeman - Overture
화려하다. 여러모로.. 은근히 귀에 착착 감기는 곡.

Sainkho Namtchylak - Order to Survive
튜바 공화국이라는 낯선 나라(구소련 연방의 소국) 출신인 이 여자는 그들의 전통과 현재 속을 유영한다. 2000년대에 나온 음반은 좀더 현재에 집중하는 면이 있지만, 들어보면 적잖게 감기는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올해들을 수많은 앨범들 중에서 이들만 마음에 들었을 리 없다. 단지 오늘 이들이 생각났을 뿐이다. 세상에 괜찮은 음악은 얼마든지 있다. [12월 12일 당시의 기억 속에서..]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hong9 2005.12.24 01:56 ADDR 수정/삭제 답글

    we said! we said! we said! This time was gonna be different~~~ WAKE UP THE DEAD!!!!!!!!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Age of Mythology)

그저께부터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Age of Mythology)를 시작했다. 원래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를 하려고 했는데, CPU가 SSE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설치조차 안되어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대안인데, 꽤나 재밌게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클릭시 Re-size]

사이클롭스,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에서는 퀴클롭스..라고 표기되는 애꾸눈 괴수. 말도 하고 꽤나 지능적인 면모가 있는 악당. 2002년도 게임인데, 특별히 뭐.. 처진다는 느낌은 잘 안든다. CG쪽에서 약한 것은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클릭시 Re-size]

얘네들 꼼지락꼼지락 거리면서 움직이는 것이 정말 섬세하고 귀엽다. 블리저드(Blizzard)社의 전략시뮬레이션처럼 바쁘게 움직여야 할 필요도 없고, 한 손으로도 느긋하게 할 수 있어서 심시티하기에 딱이다. 게다가 잔머리만 굴리면 사실상 자원이 무한대여서 하고 싶은 걸 다해볼 수 있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moe.oro.to BlogIcon elfy 2005.12.23 16:07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원이 무한대라고 할수 있나요?? 금과 나무는 많기는 하지만 한정되있기때문에.. 아무리 마켓에서 음식을 금과 나무로 바꾼다고 해도.. 한계가 있던데...

    • Genesis™ 2005.12.23 17:15 수정/삭제

      가드타워로 무리하게 도배(워크래프트에서 부르는 '타워링'이라는 것)하지만 않으면 유닛에서 나무를 먹는 종류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음식과 금이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상황에서 백병전은 무한으로 벌일 수 있죠. ^^;

  • Favicon of http://dsc0320.ivyro.net BlogIcon 은빛늑대 2005.12.23 16:28 ADDR 수정/삭제 답글

    신의 힘으로 한방 역전을 할 때가 정말 신나는 게임이죠.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Age of Mythology)

그저께부터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Age of Mythology)를 시작했다. 원래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를 하려고 했는데, CPU가 SSE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설치조차 안되어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대안인데, 꽤나 재밌게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클릭시 Re-size]

사이클롭스, 에이지 오브 미솔로지에서는 퀴클롭스..라고 표기되는 애꾸눈 괴수. 말도 하고 꽤나 지능적인 면모가 있는 악당. 2002년도 게임인데, 특별히 뭐.. 처진다는 느낌은 잘 안든다. CG쪽에서 약한 것은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클릭시 Re-size]

얘네들 꼼지락꼼지락 거리면서 움직이는 것이 정말 섬세하고 귀엽다. 블리저드(Blizzard)社의 전략시뮬레이션처럼 바쁘게 움직여야 할 필요도 없고, 한 손으로도 느긋하게 할 수 있어서 심시티하기에 딱이다. 게다가 잔머리만 굴리면 사실상 자원이 무한대여서 하고 싶은 걸 다해볼 수 있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moe.oro.to BlogIcon elfy 2005.12.23 16:07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원이 무한대라고 할수 있나요?? 금과 나무는 많기는 하지만 한정되있기때문에.. 아무리 마켓에서 음식을 금과 나무로 바꾼다고 해도.. 한계가 있던데...

    • Genesis™ 2005.12.23 17:15 수정/삭제

      가드타워로 무리하게 도배(워크래프트에서 부르는 '타워링'이라는 것)하지만 않으면 유닛에서 나무를 먹는 종류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음식과 금이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상황에서 백병전은 무한으로 벌일 수 있죠. ^^;

  • Favicon of http://dsc0320.ivyro.net BlogIcon 은빛늑대 2005.12.23 16:28 ADDR 수정/삭제 답글

    신의 힘으로 한방 역전을 할 때가 정말 신나는 게임이죠.

Richard Ashcroft - A Song for the Lovers

Band : Richard Ashcroft
Album : Alone with Everybody
Date : 2000

Tracks
01 A Song For The Lovers [B.G.M.]
02 I Get My Beat
03 Brave New World
04 New York
05 You On My Mind In My Sleep
06 Crazy World
07 On A Beach
08 Money To Burn
09 Slow Was My Heart
10 C`mon People(We`re Making It Now)
11 Everybody

Verve의 보컬리스트 Richard Ashcroft의 2000년작. 파퓰러한 것이 제법 마음에 든다. 내년에 신보가 나온다고 했는데, 벌써 돌고 있는 것 같더라. Verve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이 앨범 같은 풍이라면 꽤나 마음에 들 것 같다. [앨범 자켓이 대박 부담스럽군. 얼굴에 좀 자신이 있나 보지?]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25 04:17 ADDR 수정/삭제 답글

    이것만 계속 안나와요. verve 좋아해서 들어보고 싶은데.

    • Genesis™ 2005.12.25 11:34 수정/삭제

      테스트해서 됐었는데, 지금 안되는군요. 다시 되게 만들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25 15:36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캄사해요 목소리 여전히 야시꾸리(?)하군요.

Richard Ashcroft - A Song for the Lovers

Band : Richard Ashcroft
Album : Alone with Everybody
Date : 2000

Tracks
01 A Song For The Lovers [B.G.M.]
02 I Get My Beat
03 Brave New World
04 New York
05 You On My Mind In My Sleep
06 Crazy World
07 On A Beach
08 Money To Burn
09 Slow Was My Heart
10 C`mon People(We`re Making It Now)
11 Everybody

Verve의 보컬리스트 Richard Ashcroft의 2000년작. 파퓰러한 것이 제법 마음에 든다. 내년에 신보가 나온다고 했는데, 벌써 돌고 있는 것 같더라. Verve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이 앨범 같은 풍이라면 꽤나 마음에 들 것 같다. [앨범 자켓이 대박 부담스럽군. 얼굴에 좀 자신이 있나 보지?]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25 04:17 ADDR 수정/삭제 답글

    이것만 계속 안나와요. verve 좋아해서 들어보고 싶은데.

    • Genesis™ 2005.12.25 11:34 수정/삭제

      테스트해서 됐었는데, 지금 안되는군요. 다시 되게 만들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25 15:36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캄사해요 목소리 여전히 야시꾸리(?)하군요.

잦은 정전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몰라도 요즘 (순간적인) 정전과 인터넷 불통 상태가 자주 발생한다. 정전은 지난번에 이 일대 전역에서 1시간가량 정전된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순간적으로 정전되는 것이고 인터넷도 5~10분씩 잠깐씩 안 되는 현상이지만, 안하던 짓(?)을 하면 뭐든지 신경 쓰이게 마련이다.

밖을 싸돌아 다니다가 새벽 3시가 넘어서야 집에 들어왔더니 몸이 상당히 피곤하다. 3일 만의 외출인가? 한동안 한가한(?) 일상의 연속이었다. 부모님 잔심부름 때문에 잠깐씩 나가는 것 말고..

요즘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 것을 느낀다. 조금만 밖에 있어도 콧등이 시큰할 정도로 찬 공기가 몸속을 파고든다. 요즘 손목이 튼 건지 양쪽 모두 굳은 살 비슷한 것이 마치 각질이 벗겨지는 듯한 모습으로 반쯤 일어난 채로 딱 굳어 있는데 아무리 로션을 발라도 개선되는 기미가 없다. 나름대로 한때 결백증에 가깝다는 소리를 들을 만큼 깔끔 떠는 성격이라서 안 씻어서 그렇다는 진단은 나 자신이 용납이 안되고.. 겨울철에 흔히 발생하는 피부질환 같다. 방이 건조하서 그런가..


오늘 애들과 최근 다시 시작한 스페셜포스를 했는데, 오늘 제대로 대박을 터뜨렸다. 요즘 다시 시작한 이후로 계속 호성적을 기록하고 있는데, 오늘도 스페셜포인트(소위 ‘훈장’이라 불리는 마크)가 뜬 경기에서 1위를 해서 처음으로 경기 후 포인트를 1000점 이상 받아 봤다. 훈장 없이 받는 포인트에서도 처음으로 800점을 넘겨보고(기존의 기록은 770점) 여러 모로 오늘 호조를 보인 아주 유쾌한 경기내용이다.

[40만위였을 때 스페셜포스를 잠시 그만두고 학회 쪽에 매진했었는데, 다시 시작하고 나서 1주일쯤 했는데도 여전히 40만위 밖이다.]


오늘한 경기들은 아직 성적에 적용되지 않았으니까, 오늘 꽤 많이 했기 때문에 한 2~3만위 정도는 당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포포루에서는 서버 전체에서 1000위에 들려고 노력하는데, 갑자기 40만위라는 순위를 보니 좀 적응이 안되네. [포포루 1200위까지 올랐다가, 최근에 연패해서 1900위까지 밀렸다가 간신히 1700위대를 회복했다. 2~3번만 연패해도 최소한 100위는 밀린다.]

Kill/Death가 원래 0.98x대에서 놀다가 예전에 스페셜포스를 잠시 그만둘 때, 최악의 슬럼프 상태에서 0.936으로 마무리 지었었다. 최근 계속 호성적을 거두고 있어서 0.943까지 회복했다. 겨우 7리가 올랐을 뿐이지만, 7리를 올리는 것도 경기가 축적되면 될수록 상당히 고통스럽다. 특히, 5할 이상의 성적을 올려도 한 번씩 페이스를 잃고 대량실점을 해버리면 떨어지는 건 한순간이기 때문에 가끔씩 어이없이 밀리기도 한다. [요즘은 Kill/Death 관리를 한다고 너무 포인트를 일었다 싶으면 탈영해 버리기도 한다.]
내가 내 친구들 중에서 제일 못한다는 사실이 너무 슬프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잦은 정전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몰라도 요즘 (순간적인) 정전과 인터넷 불통 상태가 자주 발생한다. 정전은 지난번에 이 일대 전역에서 1시간가량 정전된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순간적으로 정전되는 것이고 인터넷도 5~10분씩 잠깐씩 안 되는 현상이지만, 안하던 짓(?)을 하면 뭐든지 신경 쓰이게 마련이다.

밖을 싸돌아 다니다가 새벽 3시가 넘어서야 집에 들어왔더니 몸이 상당히 피곤하다. 3일 만의 외출인가? 한동안 한가한(?) 일상의 연속이었다. 부모님 잔심부름 때문에 잠깐씩 나가는 것 말고..

요즘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 것을 느낀다. 조금만 밖에 있어도 콧등이 시큰할 정도로 찬 공기가 몸속을 파고든다. 요즘 손목이 튼 건지 양쪽 모두 굳은 살 비슷한 것이 마치 각질이 벗겨지는 듯한 모습으로 반쯤 일어난 채로 딱 굳어 있는데 아무리 로션을 발라도 개선되는 기미가 없다. 나름대로 한때 결백증에 가깝다는 소리를 들을 만큼 깔끔 떠는 성격이라서 안 씻어서 그렇다는 진단은 나 자신이 용납이 안되고.. 겨울철에 흔히 발생하는 피부질환 같다. 방이 건조하서 그런가..


오늘 애들과 최근 다시 시작한 스페셜포스를 했는데, 오늘 제대로 대박을 터뜨렸다. 요즘 다시 시작한 이후로 계속 호성적을 기록하고 있는데, 오늘도 스페셜포인트(소위 ‘훈장’이라 불리는 마크)가 뜬 경기에서 1위를 해서 처음으로 경기 후 포인트를 1000점 이상 받아 봤다. 훈장 없이 받는 포인트에서도 처음으로 800점을 넘겨보고(기존의 기록은 770점) 여러 모로 오늘 호조를 보인 아주 유쾌한 경기내용이다.

[40만위였을 때 스페셜포스를 잠시 그만두고 학회 쪽에 매진했었는데, 다시 시작하고 나서 1주일쯤 했는데도 여전히 40만위 밖이다.]


오늘한 경기들은 아직 성적에 적용되지 않았으니까, 오늘 꽤 많이 했기 때문에 한 2~3만위 정도는 당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포포루에서는 서버 전체에서 1000위에 들려고 노력하는데, 갑자기 40만위라는 순위를 보니 좀 적응이 안되네. [포포루 1200위까지 올랐다가, 최근에 연패해서 1900위까지 밀렸다가 간신히 1700위대를 회복했다. 2~3번만 연패해도 최소한 100위는 밀린다.]

Kill/Death가 원래 0.98x대에서 놀다가 예전에 스페셜포스를 잠시 그만둘 때, 최악의 슬럼프 상태에서 0.936으로 마무리 지었었다. 최근 계속 호성적을 거두고 있어서 0.943까지 회복했다. 겨우 7리가 올랐을 뿐이지만, 7리를 올리는 것도 경기가 축적되면 될수록 상당히 고통스럽다. 특히, 5할 이상의 성적을 올려도 한 번씩 페이스를 잃고 대량실점을 해버리면 떨어지는 건 한순간이기 때문에 가끔씩 어이없이 밀리기도 한다. [요즘은 Kill/Death 관리를 한다고 너무 포인트를 일었다 싶으면 탈영해 버리기도 한다.]
내가 내 친구들 중에서 제일 못한다는 사실이 너무 슬프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