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요즘 내가 자주 하는 말이다. OOO는 물론 나 자신이고, 내게 내가 인내할 수 있는 것 이상을 요구할 때 내가 요즘 들어 부쩍 자주 사용하는 말이다.
나는 감정을 가진 동물이다. 심리학, 철학 같은 학문 쪽에서는 인간을 매우 특별한 존재로 인식하고, 나도 거기에 상당 부분 동의를 한다. 하지만 그 특별함도 인간의 감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만 이루어진다.

극단적으로 성인(聖人)이 나타나서 일가족을 몰살한 살인자의 죄를 사하여 주었다고 해서 평범한 보통 사람들도 그 살인자의 죄를 사해주어야 할 이유는 없다. 그럴 필요도 없다. 내가 그 사람의 죄를 사할 수 없다면 그 사람의 죄를 사해줄 필요가 없다. 내가 부당하게 어떤 사람들에게 부적절한 대우를 받는다면 나 또한 그들을 그렇게 대하면 된다.

물론 그들과 대화와 타협을 시도한 후의 일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 선까지 고개를 숙였음에도 변하지 않는다면 그 집단과 의사 소통할 이유가 없다. 대용은 얼마든지 있다. 그들이 나를 부당하게 대하는 것은 내가 아니어도 그들은 다른 대용이 있기 때문이지 않은가?

내가 제일 역겨워 하는 처세술 중 하나가 '오는 사람 안막고, 가는 사람 안잡는다.'이다. 자신들은 그것이 배포가 큰 大人처럼 느낄지 모르겠지만, 내가 보기엔 인간 관계를 아주 하찮은 미물로 여겨서 '당신이 있든 없든 내 알 바 아니지만, 내 곁에 있다면 함께 해 주겠다.' 쯤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런 경우에 그 사람을 비난한 적은 아직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그가 나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로 다가오지 않는 이상, 그 사람의 처세술로 어찌되든지 그것은 내 알 바가 아니다.


왜냐면 인간 OOO는 그런 놈이기 때문이다. 나는 聖人도 아니요, 君子도 아니다. 나 또한 감정을 가진 인간이고, 내 감정을 때때로 숨기지 못한다. 싫은 사람을 싫다고 하는 것이 바로 인간인 것이다.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다수 대중이 오른쪽 길로 간다고 나도 오른쪽 길로 갈 필요는 없다. 그럼 나 자신 또한 딱 그 길로 따라간 사람들 만큼 밖에 살아갈 것이다.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의 다른 의미는 '나는 당신과 다릅니다'이다. 어떤 선민의식이나 선택된 자따위의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 아니다. 단지 나와 갈등을 겪는 상대방과 나의 다름을 상대가 인정하지 못할 때 내가 곧잘 쓰는 말인 것이다. '너와 다름'을 속이고 '너와 같음'으로 돌아선다면 언젠가는 그것이 들통날 것이고 그것이 내게는 더 괴로운 일이 될 것이다.

이 대답을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상당히 내 마음이 편해졌다. 내가 이 대답을 하는 순간은 나 자신은 할만큼 했다고 생각하는 순간이다. 거기서 더 이상 상대에게 내가 한 말을 되풀이 하고 싶지가 않을 때 이 대답은 칼자루를 상대방에게 넘기는 것이다. 이렇게 대답하면 나 자신에게 정말 솔직해 지는 것 같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사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요 이상의 긍지를 버려라.  (0) 2005.12.10
소다/국자/달고나(?)  (0) 2005.12.07
소다/국자/달고나(?)  (0) 2005.12.07
종강의 시작 [피터팬 증후군]  (0) 2005.12.06
종강의 시작 [피터팬 증후군]  (0) 2005.12.06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0) 2005.12.01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0) 2005.12.01
본인 맞으세요?  (2) 2005.12.01
본인 맞으세요?  (2) 2005.12.01
불이 꺼지지 않는 밤..  (0) 2005.11.14
불이 꺼지지 않는 밤..  (0) 2005.11.14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

요즘 내가 자주 하는 말이다. OOO는 물론 나 자신이고, 내게 내가 인내할 수 있는 것 이상을 요구할 때 내가 요즘 들어 부쩍 자주 사용하는 말이다.
나는 감정을 가진 동물이다. 심리학, 철학 같은 학문 쪽에서는 인간을 매우 특별한 존재로 인식하고, 나도 거기에 상당 부분 동의를 한다. 하지만 그 특별함도 인간의 감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만 이루어진다.

극단적으로 성인(聖人)이 나타나서 일가족을 몰살한 살인자의 죄를 사하여 주었다고 해서 평범한 보통 사람들도 그 살인자의 죄를 사해주어야 할 이유는 없다. 그럴 필요도 없다. 내가 그 사람의 죄를 사할 수 없다면 그 사람의 죄를 사해줄 필요가 없다. 내가 부당하게 어떤 사람들에게 부적절한 대우를 받는다면 나 또한 그들을 그렇게 대하면 된다.

물론 그들과 대화와 타협을 시도한 후의 일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 선까지 고개를 숙였음에도 변하지 않는다면 그 집단과 의사 소통할 이유가 없다. 대용은 얼마든지 있다. 그들이 나를 부당하게 대하는 것은 내가 아니어도 그들은 다른 대용이 있기 때문이지 않은가?

내가 제일 역겨워 하는 처세술 중 하나가 '오는 사람 안막고, 가는 사람 안잡는다.'이다. 자신들은 그것이 배포가 큰 大人처럼 느낄지 모르겠지만, 내가 보기엔 인간 관계를 아주 하찮은 미물로 여겨서 '당신이 있든 없든 내 알 바 아니지만, 내 곁에 있다면 함께 해 주겠다.' 쯤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런 경우에 그 사람을 비난한 적은 아직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그가 나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로 다가오지 않는 이상, 그 사람의 처세술로 어찌되든지 그것은 내 알 바가 아니다.


왜냐면 인간 OOO는 그런 놈이기 때문이다. 나는 聖人도 아니요, 君子도 아니다. 나 또한 감정을 가진 인간이고, 내 감정을 때때로 숨기지 못한다. 싫은 사람을 싫다고 하는 것이 바로 인간인 것이다.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다수 대중이 오른쪽 길로 간다고 나도 오른쪽 길로 갈 필요는 없다. 그럼 나 자신 또한 딱 그 길로 따라간 사람들 만큼 밖에 살아갈 것이다.

"인간 OOO는 그런 놈입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의 다른 의미는 '나는 당신과 다릅니다'이다. 어떤 선민의식이나 선택된 자따위의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 아니다. 단지 나와 갈등을 겪는 상대방과 나의 다름을 상대가 인정하지 못할 때 내가 곧잘 쓰는 말인 것이다. '너와 다름'을 속이고 '너와 같음'으로 돌아선다면 언젠가는 그것이 들통날 것이고 그것이 내게는 더 괴로운 일이 될 것이다.

이 대답을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상당히 내 마음이 편해졌다. 내가 이 대답을 하는 순간은 나 자신은 할만큼 했다고 생각하는 순간이다. 거기서 더 이상 상대에게 내가 한 말을 되풀이 하고 싶지가 않을 때 이 대답은 칼자루를 상대방에게 넘기는 것이다. 이렇게 대답하면 나 자신에게 정말 솔직해 지는 것 같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Band : Coheed and Cambria
Album : Second Stage Turbine Blade
Date : 2002

Tracks
1. Second Stage Turbine Blade
2. Time Consumer [B.G.M.]
3. Devil In Jersey City
4. Everything Evil
5. Delirium Trigger
6. Hearshot Kid Disaster
7. 33
8. Junesong Provision
9. Neverender
10. God Send Conspirator

언제나 멋진 Coheed And Cambria.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Flames - Take This Life  (0) 2005.12.04
In Flames DVD가 많이 땡기네.  (2) 2005.12.03
In Flames DVD가 많이 땡기네.  (2) 2005.12.03
Green Day - Holiday  (1) 2005.12.02
Green Day - Holiday  (1) 2005.12.02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0) 2005.12.01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0) 2005.12.01
물건 도착  (3) 2005.11.29
물건 도착  (3) 2005.11.29
Budapest - Is This The Best It Gets  (0) 2005.11.26
Budapest - Is This The Best It Gets  (0) 2005.11.26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Band : Coheed and Cambria
Album : Second Stage Turbine Blade
Date : 2002

Tracks
1. Second Stage Turbine Blade
2. Time Consumer [B.G.M.]
3. Devil In Jersey City
4. Everything Evil
5. Delirium Trigger
6. Hearshot Kid Disaster
7. 33
8. Junesong Provision
9. Neverender
10. God Send Conspirator

언제나 멋진 Coheed And Cambria.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거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Flames DVD가 많이 땡기네.  (2) 2005.12.03
In Flames DVD가 많이 땡기네.  (2) 2005.12.03
Green Day - Holiday  (1) 2005.12.02
Green Day - Holiday  (1) 2005.12.02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0) 2005.12.01
Coheed and Cambria - Time Consumer  (0) 2005.12.01
물건 도착  (3) 2005.11.29
물건 도착  (3) 2005.11.29
Budapest - Is This The Best It Gets  (0) 2005.11.26
Budapest - Is This The Best It Gets  (0) 2005.11.26
Dream Theater - These Walls  (0) 2005.11.26

본인 맞으세요?

"본인 맞으세요?"

오늘(이 글은 내일 공개될테니까, 어제인가.. - -..) 내가 모 강의에 들어가면서 찍은 전자신분 인식장치 출결석 담당 장학생에게서 받은 질문이다. 마침 오늘 신문에 수능 감독관들의 이야기를 같은 제목으로 띄워 놓은 것이 있어서 기분이 조금 묘하네.


내 학생증에 붙어 있는 사진은 내가 고3때 찍은 사진이다. 고3때 찍은 사진 중에서도 후줄근한 티셔츠를 입고, 좀 까까머리를 심하게 깎은데다가, 눈도 많이 야리고 있는 사진이다. 사실 내가 봐도 지금의 나와 너무 다르게 생겼다.

오늘 학교에 정장 바지(원래 상하 세트인데, 하의만 입었다.)와 정장 스타일의 자켓(어머니께서는 '콤비'라고 부른다.)에 밝은 청색 와이셔츠를 입고 갔었다. 머리도 젤로 4:3 정도로 가르마를 타고 있어서 흔히 말하는 딱 월급쟁이 직장인 스타일이었다. 안경도 지난 주에 새로 구입한 한 쪽 라인에 빨간색 커버가 씌워진 투 라인 고글형 안경을 끼고 있어서 사진 속의 고등학생의 나와는 정말 내가 봐도 천지 차이다.


"본인 맞으세요?"라는 질문에 "예."라고 하니, "상당히 세련되어 지셨네요." 라고 그러니 솔직히 기분이 상당히 좋았다. 적어도 내가 과거보다 나아졌다는 의미니까.. 나조차도 사진 속의 나를 '못난이'로 기억하고 있으니, 나아졌다는 말에 나도 어쩔 수 없이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었다. 옛날보다 더 잘났다라고 칭찬하는데 싫을 사람이 있을까..

오늘 신문 기사에서는 사진을 고쳐서 실물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나오는 것 때문에 문제가 되었나 보다. 실물보다 못난 사진을 붙여 놓고 상대가 외모에 대해서 특별히 감회가 없다가 사진과 전혀 다른(물론 더 나은) 모습으로 사람들 앞에 나타난다면 훨씬 더 상대방에게 좋은 이미지를 줄 수 있지 않을까? 사진으로는 장동건인데, 만나보니 옥동자(미안하이. 옥동자.)...라고 한다면 그게 오히려 더 역효과가 아닐까.

어쨌거나, 괜히 기분이 좋은 날이었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01 10:45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런데 옥동자 여자친구는 정말 이쁘더군요; 역시 옥동자 자산의 힘? =_=...??

    • Genesis™ 2005.12.01 13:30 수정/삭제

      아마도.. = =;;

본인 맞으세요?

"본인 맞으세요?"

오늘(이 글은 내일 공개될테니까, 어제인가.. - -..) 내가 모 강의에 들어가면서 찍은 전자신분 인식장치 출결석 담당 장학생에게서 받은 질문이다. 마침 오늘 신문에 수능 감독관들의 이야기를 같은 제목으로 띄워 놓은 것이 있어서 기분이 조금 묘하네.


내 학생증에 붙어 있는 사진은 내가 고3때 찍은 사진이다. 고3때 찍은 사진 중에서도 후줄근한 티셔츠를 입고, 좀 까까머리를 심하게 깎은데다가, 눈도 많이 야리고 있는 사진이다. 사실 내가 봐도 지금의 나와 너무 다르게 생겼다.

오늘 학교에 정장 바지(원래 상하 세트인데, 하의만 입었다.)와 정장 스타일의 자켓(어머니께서는 '콤비'라고 부른다.)에 밝은 청색 와이셔츠를 입고 갔었다. 머리도 젤로 4:3 정도로 가르마를 타고 있어서 흔히 말하는 딱 월급쟁이 직장인 스타일이었다. 안경도 지난 주에 새로 구입한 한 쪽 라인에 빨간색 커버가 씌워진 투 라인 고글형 안경을 끼고 있어서 사진 속의 고등학생의 나와는 정말 내가 봐도 천지 차이다.


"본인 맞으세요?"라는 질문에 "예."라고 하니, "상당히 세련되어 지셨네요." 라고 그러니 솔직히 기분이 상당히 좋았다. 적어도 내가 과거보다 나아졌다는 의미니까.. 나조차도 사진 속의 나를 '못난이'로 기억하고 있으니, 나아졌다는 말에 나도 어쩔 수 없이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었다. 옛날보다 더 잘났다라고 칭찬하는데 싫을 사람이 있을까..

오늘 신문 기사에서는 사진을 고쳐서 실물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나오는 것 때문에 문제가 되었나 보다. 실물보다 못난 사진을 붙여 놓고 상대가 외모에 대해서 특별히 감회가 없다가 사진과 전혀 다른(물론 더 나은) 모습으로 사람들 앞에 나타난다면 훨씬 더 상대방에게 좋은 이미지를 줄 수 있지 않을까? 사진으로는 장동건인데, 만나보니 옥동자(미안하이. 옥동자.)...라고 한다면 그게 오히려 더 역효과가 아닐까.

어쨌거나, 괜히 기분이 좋은 날이었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hisha.net BlogIcon hisha 2005.12.01 10:45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런데 옥동자 여자친구는 정말 이쁘더군요; 역시 옥동자 자산의 힘? =_=...??

    • Genesis™ 2005.12.01 13:30 수정/삭제

      아마도.. = =;;

두뇌경직

오늘 담배 연기를 많이 맡아서 그런가, 아니면 간만에 담배를 피워서 그런가. 그것도 아니면 느끼멸렬한 싸구려 냉동 롤 삼겹살(이걸 삼겹살이라고 부르기도 싫네. 고기 씹는 맛조차 없다. - -;;)을 대량으로 섭취해서 그런가.


오늘밤은 머리가 굳어 버렸다. 보고서를 쓰고 있는데, 아이디어가 참 좋았었는데 글이 정말 안나온다. 도서관에서 책을 좀 요상하게 빌려와서 참고 서적으로 쓰기에 살짝 애로사항이 꽃피는 것도 좀 그렇고..

주제 잡는데 엄청난 난항을 겪었기 때문에 이 정도 고생(?)은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얼른 끝내고 훌훌 털고 싶은 생각 뿐인 나로서는 자꾸 스트레스가 되어 돌아 오네.

내일은 간만에 클럽에 가기로 했다. 늘 가던 그 클럽인데 참 오래간만에 가보네. 원래 다른 후배랑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갑자기 야간 시간에 보강을 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발생해서 다른 후배랑 가게 되었다. 사실 내일도 보고서 작성을 마치고 프리젠테이션 준비를 해야 할 시간이지만, 그 동안 휴식 없이 너무 몰아친 느낌이다. 심신을 흐르는 音 사이에서 부드럽게 풀어주고 싶다. 내일 같이 가는 후배도 평소 대화가 많이 부족했던 애여서 얘기도 나눌 겸.. 겸사겸사..

나름대로 화술(?)에 쪼끔.....자신이 있다. [.....;;]
여튼.. 쉬었다 가자.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고파..  (0) 2005.12.03
옹박2, 동물원의 동물(?)  (0) 2005.12.02
옹박2, 동물원의 동물(?)  (0) 2005.12.02
오랜만의 공연 + 기분이 무척 좋음  (0) 2005.12.02
오랜만의 공연 + 기분이 무척 좋음  (0) 2005.12.02
두뇌경직  (0) 2005.12.01
두뇌경직  (0) 2005.12.01
일상 주저리  (0) 2005.11.29
일상 주저리  (0) 2005.11.29
재고없음  (0) 2005.11.28
재고없음  (0) 2005.11.28

두뇌경직

오늘 담배 연기를 많이 맡아서 그런가, 아니면 간만에 담배를 피워서 그런가. 그것도 아니면 느끼멸렬한 싸구려 냉동 롤 삼겹살(이걸 삼겹살이라고 부르기도 싫네. 고기 씹는 맛조차 없다. - -;;)을 대량으로 섭취해서 그런가.


오늘밤은 머리가 굳어 버렸다. 보고서를 쓰고 있는데, 아이디어가 참 좋았었는데 글이 정말 안나온다. 도서관에서 책을 좀 요상하게 빌려와서 참고 서적으로 쓰기에 살짝 애로사항이 꽃피는 것도 좀 그렇고..

주제 잡는데 엄청난 난항을 겪었기 때문에 이 정도 고생(?)은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얼른 끝내고 훌훌 털고 싶은 생각 뿐인 나로서는 자꾸 스트레스가 되어 돌아 오네.

내일은 간만에 클럽에 가기로 했다. 늘 가던 그 클럽인데 참 오래간만에 가보네. 원래 다른 후배랑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갑자기 야간 시간에 보강을 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발생해서 다른 후배랑 가게 되었다. 사실 내일도 보고서 작성을 마치고 프리젠테이션 준비를 해야 할 시간이지만, 그 동안 휴식 없이 너무 몰아친 느낌이다. 심신을 흐르는 音 사이에서 부드럽게 풀어주고 싶다. 내일 같이 가는 후배도 평소 대화가 많이 부족했던 애여서 얘기도 나눌 겸.. 겸사겸사..

나름대로 화술(?)에 쪼끔.....자신이 있다. [.....;;]
여튼.. 쉬었다 가자.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옹박2, 동물원의 동물(?)  (0) 2005.12.02
옹박2, 동물원의 동물(?)  (0) 2005.12.02
오랜만의 공연 + 기분이 무척 좋음  (0) 2005.12.02
오랜만의 공연 + 기분이 무척 좋음  (0) 2005.12.02
두뇌경직  (0) 2005.12.01
두뇌경직  (0) 2005.12.01
일상 주저리  (0) 2005.11.29
일상 주저리  (0) 2005.11.29
재고없음  (0) 2005.11.28
재고없음  (0) 2005.11.28
1천원짜리 캔커피  (0) 2005.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