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버지의 여친공수 명령하달


[결혼. 어느새 내게서 떼어낼 수 없을 정도로 가까이 다가온 문제란 말인가?


오늘은 집에 어머니께서 계시지 않는다. 그래서 8시쯤에 돌아 오신 아버지와 둘이서 외식을 했다. 특별히 즐기기 위한 외식은 아니고, 단지 어머니께서 없는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한 '생존 내지는 생명연장의 꿈을 목적으로 하는 외식'이었다.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런저런 사업 구상들과 주변 사람들의 사업 이야기들을 아버지께 주절주절거리면서 돌아왔다.

갑자기 아버지께서 거실에 누워서 TV를 보시다가 나를 불렀다. 그러자 대뜸 하신다는 말씀이 "너는 여자 친구가 있느냐?" 였다.

'또다시 올 것이 왔구나.'하는 생각을 했지만, 오늘은 좀 더 진지(?)했다. 더구나 어머니께서 늘상 이런 류의 태클(심지어 내가 여자 친구가 있을 때도 선 자리를 봐놨다고 만날 생각이 있느냐고 나의 의중을 묻기도 했었다. 무려 2년전 23살 때..)을 걸어 오셨지만, 사상 최초로[.....] 아버지께서 '장가 갈 준비'에 대해서 언급을 하셨다. 그러면서 언급하시는 것이 얼마 전에 결혼할 여자라면서 친구가 자기 집에 여자를 데리고 갔었는데, 그게 못내 상당히 배가 아프신가 보다.

모든 부모가 다 비슷비슷한 패턴이겠지만, '네가 그 녀석보다 인물이 빠지냐, 머리가 나쁘냐' 뭐 이런 류의 공자님 삼강오륜 외우는 시절부터 모든 부모들이 읊었을 것 같은 싯귀를 시작으로 '부모로서 그 집안이 부럽다'느니 어쩌니 하는 지리멸렬한 강약약약강중약의 공격패턴.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드는 생각이지만, 내 나이 24세 240일쯤 된다. 2년 전부터 이런 얘기를 들었으니까, 당시에는 22세 240일쯤 되겠지. 내가 벌써부터 이런 얘기로 부모님에게 시달려야 될 나이인가 하는 것이다. 정작 나 자신은 절실하게(?) 필요성을 못느끼는데..
[나는 그저 그냥 공연에 같이 가고, 여행을 같이 다닐 정도의 사람만 있으면 된다.]


여튼.. 25세 1일째 생일을 맞이하기 전에 내가 먼저 총각 귀신으로 나가 떨어질지도 모르겠다. 어디서 방패막이 여친이라고 구걸을 해야 할 듯하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아버지의 여친공수 명령하달


[결혼. 어느새 내게서 떼어낼 수 없을 정도로 가까이 다가온 문제란 말인가?


오늘은 집에 어머니께서 계시지 않는다. 그래서 8시쯤에 돌아 오신 아버지와 둘이서 외식을 했다. 특별히 즐기기 위한 외식은 아니고, 단지 어머니께서 없는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한 '생존 내지는 생명연장의 꿈을 목적으로 하는 외식'이었다.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런저런 사업 구상들과 주변 사람들의 사업 이야기들을 아버지께 주절주절거리면서 돌아왔다.

갑자기 아버지께서 거실에 누워서 TV를 보시다가 나를 불렀다. 그러자 대뜸 하신다는 말씀이 "너는 여자 친구가 있느냐?" 였다.

'또다시 올 것이 왔구나.'하는 생각을 했지만, 오늘은 좀 더 진지(?)했다. 더구나 어머니께서 늘상 이런 류의 태클(심지어 내가 여자 친구가 있을 때도 선 자리를 봐놨다고 만날 생각이 있느냐고 나의 의중을 묻기도 했었다. 무려 2년전 23살 때..)을 걸어 오셨지만, 사상 최초로[.....] 아버지께서 '장가 갈 준비'에 대해서 언급을 하셨다. 그러면서 언급하시는 것이 얼마 전에 결혼할 여자라면서 친구가 자기 집에 여자를 데리고 갔었는데, 그게 못내 상당히 배가 아프신가 보다.

모든 부모가 다 비슷비슷한 패턴이겠지만, '네가 그 녀석보다 인물이 빠지냐, 머리가 나쁘냐' 뭐 이런 류의 공자님 삼강오륜 외우는 시절부터 모든 부모들이 읊었을 것 같은 싯귀를 시작으로 '부모로서 그 집안이 부럽다'느니 어쩌니 하는 지리멸렬한 강약약약강중약의 공격패턴.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드는 생각이지만, 내 나이 24세 240일쯤 된다. 2년 전부터 이런 얘기를 들었으니까, 당시에는 22세 240일쯤 되겠지. 내가 벌써부터 이런 얘기로 부모님에게 시달려야 될 나이인가 하는 것이다. 정작 나 자신은 절실하게(?) 필요성을 못느끼는데..
[나는 그저 그냥 공연에 같이 가고, 여행을 같이 다닐 정도의 사람만 있으면 된다.]


여튼.. 25세 1일째 생일을 맞이하기 전에 내가 먼저 총각 귀신으로 나가 떨어질지도 모르겠다. 어디서 방패막이 여친이라고 구걸을 해야 할 듯하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CD 과대 포장


[Porcupine Tree 앨범 두 장과 그 두 장을 포장하기 위해서 쓰인 에어캡을 말아 놓은 모습]


딱 이 사진에 나오는 Porcupine Tree - In Absentia 앨범의 자켓처럼 골이 아프다고 할까..
원래 4장의 CD를 주문했는데, 2장이 입고지연으로 2장이 먼저 발송되었다. 추석 이전에 주문한 것을 오늘 받았으니, 꽤나 늦은 배송인데 2장은 다른 쇼핑몰에는 제고가 있는데, 내가 자주 이용하는 쇼핑몰 중 한 곳인 이 곳에는 판매중이라고 버젓이 써놓고도 재고 확보가 안되고 있는 듯하다. [뭐.. 이 곳에서 이런 일이 벌써 3번째인지라 별 느낌은 없다.]

옆에 에어캡을 말아서 놓아둔 까닭은 단지 CD 2장을 포장하기 위해서 에어캡이 저렇게 많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함이다.

이제부터는 그냥 그때그때 마음에 드는 밴드보다는 한 두 밴드를 찍어서 전집을 모을까 생각중이다. 그 중 첫번째로 Porcupine Tree가 간택되었다. 다음은 아마도 Brian Eno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Porcupine Tree는 요즘 활동하는 밴드 중에서는 상당히 마음에 드는 밴드 중 하나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유의 난해함  (0) 2005.09.28
BoA에게도 시간은 흐른다.  (3) 2005.09.27
BoA에게도 시간은 흐른다.  (3) 2005.09.27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CD 과대 포장  (3) 2005.09.24
CD 과대 포장  (3)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 Favicon of http://jungti1234.netcci.net BlogIcon Jungti1234 2005.09.24 18:45 ADDR 수정/삭제 답글

    쿠쿠쿠 저는 저것들 모아서 재활용 해요.

    • Genesis™ 2005.09.24 18:53 수정/삭제

      처음엔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차곡차곡 모았었는데, 제가 택배 보낼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쓸 일이 거의 없더군요.

  • Favicon of http://www.zepie.com BlogIcon Zepie 2005.09.25 00:16 ADDR 수정/삭제 답글

    ㅤㅃㅛㄱㅤㅃㅛㄱ이를 저렇게 많이 쓰는게, 케이스가 파손되어서 케이스만 따로 보내줘야한다던가, 반품당하는 것보다 싸게 치지 않을까요?^^;

CD 과대 포장


[Porcupine Tree 앨범 두 장과 그 두 장을 포장하기 위해서 쓰인 에어캡을 말아 놓은 모습]


딱 이 사진에 나오는 Porcupine Tree - In Absentia 앨범의 자켓처럼 골이 아프다고 할까..
원래 4장의 CD를 주문했는데, 2장이 입고지연으로 2장이 먼저 발송되었다. 추석 이전에 주문한 것을 오늘 받았으니, 꽤나 늦은 배송인데 2장은 다른 쇼핑몰에는 제고가 있는데, 내가 자주 이용하는 쇼핑몰 중 한 곳인 이 곳에는 판매중이라고 버젓이 써놓고도 재고 확보가 안되고 있는 듯하다. [뭐.. 이 곳에서 이런 일이 벌써 3번째인지라 별 느낌은 없다.]

옆에 에어캡을 말아서 놓아둔 까닭은 단지 CD 2장을 포장하기 위해서 에어캡이 저렇게 많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함이다.

이제부터는 그냥 그때그때 마음에 드는 밴드보다는 한 두 밴드를 찍어서 전집을 모을까 생각중이다. 그 중 첫번째로 Porcupine Tree가 간택되었다. 다음은 아마도 Brian Eno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Porcupine Tree는 요즘 활동하는 밴드 중에서는 상당히 마음에 드는 밴드 중 하나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A에게도 시간은 흐른다.  (3) 2005.09.27
BoA에게도 시간은 흐른다.  (3) 2005.09.27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CD 과대 포장  (3) 2005.09.24
CD 과대 포장  (3)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귀찮은 띵호와들 + 고시생  (2) 2005.09.22
  • Favicon of http://jungti1234.netcci.net BlogIcon Jungti1234 2005.09.24 18:45 ADDR 수정/삭제 답글

    쿠쿠쿠 저는 저것들 모아서 재활용 해요.

    • Genesis™ 2005.09.24 18:53 수정/삭제

      처음엔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차곡차곡 모았었는데, 제가 택배 보낼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쓸 일이 거의 없더군요.

  • Favicon of http://www.zepie.com BlogIcon Zepie 2005.09.25 00:16 ADDR 수정/삭제 답글

    ㅤㅃㅛㄱㅤㅃㅛㄱ이를 저렇게 많이 쓰는게, 케이스가 파손되어서 케이스만 따로 보내줘야한다던가, 반품당하는 것보다 싸게 치지 않을까요?^^;

학과 MT사진


[금원산의 어느 이름 모를 풍경. 마치 타이가 지대처럼 침엽수들이 곧게 뻗어 자런 모습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우리들은 술만 마시고 놀았다. = =..]


[간밤의 음주와 뒷치닥거리에 남들 모두 일어난 아침 7시경에도 쓰러져 억지로 잠을 청하는 보람이. 그다지 보람 있는 모습은 아닌 것 같은데.. = =..]


["초췌한 모습은 안되요."라며 사진을 찍기 싫어하길래, 그냥 지나가는 모습을 찍었다. 난 원래 사람보다 물건이나 풍경 찍는 걸 좋아한다. - 막찍기이지만 사람과는 달리, 산과 물은 누가 찍어도 기본은 나온다.]


[난생 처음 '88저속화국도'를 탄 내 차. 선배 왈, "참 순정(품)틱한 차로구나". 그도 그럴 것이, 뭘 장착하고 싶어도 집안에서 결사반대를 하신다. 차 상태는 정말 출고될 때의 그 순정품 그대로에서 옵션만 달린 차라고 봐도 된다. 산장까지 올라 오는데 경사가 굉장히 심했으나, 그래도 지프라고 올라오는데 별 무리가 없는 모습을 보였다. 나름대로 변강쇠로고..]


[거창의 어느 논. 여기도 쓰러진 벼를 일으켜 세우질 않아서 중간중간에 벌레먹은 것처럼 움푹 패였다.]


[37번 국도. 길은 너저분하지만, 전형적인 시골길 풍경이 난다. 좌우의 코스모스는 일부러 돈들여서 심어 놓은 듯한 인위적인 느낌이 물씬 풍겼다.]


늘 그렇지만, 이번 MT에서도 몇몇 남녀들의 연애 행각이 벌어졌다. 소주 5잔에 핑돌아서[.....] 방바닥에 쓰러져 잠이 들랑말랑 하는 내 귓가로 누군가가 '내가 누굴 좋아하는데 내 맘을 몰라준다' 류의 신파가 이어지고 있었다. 잠에서 깨고 나서도 간밤에 누군가가 누군가에게 대시를 했다느니 이런 류의 이야기가 2건 접수(?)되었다.

난 이해할 수가 없다. 마치 학과MT를 청춘남녀의 쾌락욕구원칙을 충족시키기 위한 장(?)쯤으로 여기는 걸까.. 아무리 우리 학과 MT가 음주가무로 중무장(?)된 행사라고 하지만, 학과 구분없이 어디에서나 MT 같은 것을 다녀 오면 이런 얘기들이 몇 건씩 들리는 것이 여간 찝찝한 것이 아니다. - 어차피 이런 류의 MT커플들은 대부분 유통기한 100일-6개월이잖아.


개인적으로는 MT를 오고가는 길에 차에서 '88고속도로와 두발장애자 제너럴 전'을 씹는 것이 정말 재밌었다. MT는 사실 도착하고 3시간만에 술마시고 뻗어 버려서 별로 즐긴게 없다. [.....;;;]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가 보낸 시간 > Remember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나..  (0) 2005.09.28
새벽 하늘  (0) 2005.09.27
새벽 하늘  (0) 2005.09.27
오늘 기분이 너무 좋아.  (0) 2005.09.26
오늘 기분이 너무 좋아.  (0) 2005.09.26
학과 MT사진  (0) 2005.09.24
옛날 내 모습  (0) 2005.09.20
옛날 내 모습  (0) 2005.09.20
추석 보고서 + 사진 몇 장  (0) 2005.09.19
추석 보고서 + 사진 몇 장  (0) 2005.09.19
6월의 어느 교통사고  (3) 2005.08.1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어제 MT를 금원산으로 떠나면서 '88고속도로'를 타게 되었다. 88고속도로에 대한 온갖 전설은 익히 들어 왔지만, 직접 경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전설의 88고속화도로. 그 체험의 순간이 온 것이다.
어제 학교에서 수업을 오후6시까지 듣고서 참언론연구회와 연합토론회를 위한 교섭(?)을 하다가 결론을 못보고 저녁을 대충 먹고나서 88을 탔다.


학과 교수님의 전언에 의하면 88고속도로가 고속도로가 아닌데 톨게이트를 설치해 놓았다고 소송을 걸었다고 하던데........정말 그건 고속도로가 아니었다. 정말 어지간한 국도 지방도도 88고속도로보다는 좋다. 고속도로에 난데없이 50km, 60km지역이 왜나오며 왕복 2차선 도로에 중앙분리대도 없는 그 위험 천만한 모습이란.. - -..


여튼.. 사진 몇 장 찍었는데, 집에 후배 두 명이 내 차를 타고 같이 와서 놀아야 된다. 헐헐.. = =..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A에게도 시간은 흐른다.  (3) 2005.09.27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CD 과대 포장  (3) 2005.09.24
CD 과대 포장  (3)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귀찮은 띵호와들 + 고시생  (2) 2005.09.22
귀찮은 띵호와들 + 고시생  (2) 2005.09.22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어제 MT를 금원산으로 떠나면서 '88고속도로'를 타게 되었다. 88고속도로에 대한 온갖 전설은 익히 들어 왔지만, 직접 경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전설의 88고속화도로. 그 체험의 순간이 온 것이다.
어제 학교에서 수업을 오후6시까지 듣고서 참언론연구회와 연합토론회를 위한 교섭(?)을 하다가 결론을 못보고 저녁을 대충 먹고나서 88을 탔다.


학과 교수님의 전언에 의하면 88고속도로가 고속도로가 아닌데 톨게이트를 설치해 놓았다고 소송을 걸었다고 하던데........정말 그건 고속도로가 아니었다. 정말 어지간한 국도 지방도도 88고속도로보다는 좋다. 고속도로에 난데없이 50km, 60km지역이 왜나오며 왕복 2차선 도로에 중앙분리대도 없는 그 위험 천만한 모습이란.. - -..


여튼.. 사진 몇 장 찍었는데, 집에 후배 두 명이 내 차를 타고 같이 와서 놀아야 된다. 헐헐.. = =..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황량한 일요일 오후  (0) 2005.09.25
CD 과대 포장  (3) 2005.09.24
CD 과대 포장  (3)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제너럴 전의 작품, 88저속국도  (0) 2005.09.24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내 차가 단종된다.  (1) 2005.09.23
귀찮은 띵호와들 + 고시생  (2) 2005.09.22
귀찮은 띵호와들 + 고시생  (2) 2005.09.22
아침  (2) 2005.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