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억만장자와 Who's your daddy?

Who's Your Dadd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 그대로 "너희 아버지는 누구니?"라는 말이다. 이 말은 내가 한때 재밌게 하던 워크래프트3의 치트키 명령어로서 아군의 캐릭터를 불멸체로 만드는 '무적 치트키'다. 하고 많은 말들 중에서 왜 하필이면 하고 많은 말들 중에서 "너희 아버지가 누구니"라는 말이 무적 치트키로 지정되었을까? (다른 예로 '전장의 안개'를 걷게 해주는 맵핵 치트키는 "I see dead people"이라는 영화 대사이다.)

한국에서 고인이 된 이병철의 아들 이건희는 아버지가 죽자 아무런 거리낌없이 삼성그룹의 총수로 자리에 올랐다. 이건희가 60억 지구인들 중에서 유일하게 삼성그룹의 회장 자리에 오른 것은 그가 이병철을 아버지로 두었기 때문이라는 이유 하나 뿐이다. 삼성그룹의 지주회사인 에버랜드 지분과 관련하여 탈세라는 중대 범죄를 저지른 이건희와 이재용의 관계는 단지 그들이 '父子관계'라는 것 하나만으로 당연히 치뤄야 할 법의 의무를 어기고 범법행위를 저질렀다. 축구광이자 엄청난 히스테리 증세로 현대중공업 안팎에서 소문이 자자한 정몽준은 생전에 소의 북송으로 한바탕 생쇼를 치뤘던 정주영 회장을 아버지로 두었다는 이유만으로 이마에 땀 한방울 안흘리고 거대 기업 현대계열사의 대주주로서 큰 재산을 가질 수 있었다.

이쯤되면 "Who's your daddy"가 어떤 의미인지 알만하다. 더불어 워크래프트3를 만든 북미 지역 사람들에게도 아버지가 누군가 하는 문제는 그 발언의 당사자와 상대자로 하여금 양자가 사회적으로 어떠한 지위에 놓이게 될 여지를 안게 되는가에 대한 매우 핵심적이고 결정적인 단서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예상할 수 있다. (더불어 경제의 주체이자 가장의 임무가 서구에서도 아버지라는 남성에게 좀 더 사회보편적인 인식으로 비중이 쏠림현상이 발생함을 짐작할 수 있다.)


내가 한때 받아보기도 했던(그러나 몇 부 읽어보지도 않았던) 포브스(Forbes)가 발표한 전 세계 억만장자들의 리스트에서 우리는 아주 낯익은 인물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병철의 아들 이건희, 이건희의 아들 이재용, 정주영의 아들인 정몽구/정몽준, 서성환의 아들 서경배 등 흔히 '부자아빠'의 아이로 태어난 아이들이 장성하여 세계적인 억만장자의 대열에 들어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 대한민국을 삼성공화국이라 부르며 삼성이라는 두 글자만 써도 A4지 열댓장은 술술 '궤변'을 쏟아놓을 무지렁이 한심한 치들과 같은 이야기는 하고 싶지도 않고 할 생각도 없다. 부자에 대해 비정상적(사실 정상적인 경우도 많다.)으로 적대적인 한국의 사회적 풍토에 대해서나 가난한 자들의 뿌리까지 썽거 문드러진 열등감과 무능력함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들이 왜 '아버지의 자식'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런 막대한 자산을 가진(정부의 공적자금이 수십조원 이상 투입된.) 거대 기업들의 최고 경영자로서 아무런 검증작업이나 공개된 절차없이 그 부를 독점하는가 하는 것이다. 부모의 재산을 자식이 유산처럼 상속 받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그 부모의 재산이 부모만의 재산이 아닌, 국가와 국민의 혈세가 투입된(저급한 좌파/진보인 척하는 녀석들처럼 삼성을 키워준게 우리 국민이라느니, 애국심을 부추겨서 사익을 도모했다느니 하는 말은 그런 얕은 수작에 넘어간 자신들의 무능/무지를 자폭하는 행위일 뿐이다.) 저 막대한 부를 불합리하고 불법적인 방법(삼성의 예가 대표적)으로 독점/승계하는가 하는 것이다. 그리고 왜 이 사회가 그러한 불법적 행위에 대해서 정당한 법의 심판을 내리지 못하고 미적거리며 피고용인들의 고용승계를 볼모로 묵인하고 있는가 하는 점이다. 조만간 전두환 이후 희대의 반역자로 낙인 찍힐 노통 말처럼 그렇게 잘나고 이제 할 말은 하고 살아야겠다는 이 나라 대한민국에서 왜 그런 불합리하고 불법적인 방법들에 대해서 묵인하고 좌시하고 있는가. 왜 우리는 미국의 엔론社처럼 탈세하고 불법을 저지른 기업을 과감히 해체시켜 버리지 못하는가. 왜 김대중에게 밉보인 대우그룹은 해체되었는데 아버지를 잘둔 덕에 앉아서 국부(國副)를 집어삼킨 삼성, 현대, 태평양 등의 저 자식들의 비정상적 상속/승계 작업을 저지하지도, 그들을 공중분해시키지도 못하는가?

1조원 낸 정몽구는 감방에 집어 넣어도 8천억원 낸 이건희는 집어넣지 않은 노통은 그 이유를 아주 조금은 알고 있겠지. 노통도 박철언처럼 한 10년쯤 지나서 '바른 역사를 위한 증언'으로 시리즈물 책을 내어 인세로 부수입을 올리고 싶은건가.


Who's your daddy?
우리 아버지? 우리 아버지는 1953년 경북 영천 태생으로 가난으로 초등교육도 정상적으로 수료하지 못한 채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며 유년기를 보냈다. 16세에 무작정 서울에 가서 허드렛일을 하며 기술을 익혔고, 27세 되던 해에 영천의 어느 다방에서 맞선을 보아 동향의 어머니(역시 가난으로 인한 초등 중퇴)를 만나 가정을 꾸렸다. 그리고 나서 내가 몇 달만(?)에 쑥-하고 세상에 태어났다.(그렇다. 나는 속도위반 딱지를 달고 나왔다. 그래서 내가 과속 딱지와 주차위반 딱지를 심심찮게 받는가 보다. 딱지는 내 운명.) 중동 건설붐이 일던 시기에 사우디아라비아에 2년동안 건설노동자로 파견되어 가기도 했었고 대우전자에서 10년 근속 이후 정리해고되었다. 그 이후 구미에서 자영업을 시작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이렇게 쓰니 무슨 네이버 검색에서 나오는 옛날 인물들의 소개글을 보는 것 같다. 나는 나의 2세에게 어떻게 쓰여질까? 불행히도 나의 2세는 내 의지에 의해 이 땅에 존재하지도 못할테니, 나는 이런 식으로 표현되지도 못하겠지. Who's your daddy?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wi007.tystory.com BlogIcon wi007 2007.03.11 11:52 ADDR 수정/삭제 답글

    국내에서 공적자금이 들어간 기업은 금융기관이거나 이미 법정관리, M&A과정을 위해서 금융기관들이 지배주주로 있는 계열분리된 현대건설이나 몇몇 대기업들일 뿐, 위에 나와있는 기업들하고는 상관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리고 삼성은 분명히 당시에는 불법적인 탈세가 아닌 합법적인 절세를 한 것이지, 그 후에 흔히 우리나라의 가장 문제점으로 꼽히는 법위의 법, 국민 정서법에 의해서 탈세로 몰린 것이라고 할 수 있지.
    또한 경영권의 승계는 그 회사의 주주들이 결정할 사항이다.
    예를 들어 삼성의 경우에도 이미 외국인 주주들이 과반수를 넘어가고 있는 마당에서 그들이 이재용으로의 승계에 대해서 아무말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반대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지,그들이 마음만 먹으면 이재용으로의 승계를 못하게 할 수 있으니까, 그 외국인 주주들이 누군가? 철저히 계산적인 돈이 밝은 귀신들이다. 그들이 반대를 안하고 암묵적인 동의를 한다는 것은 이재용으로 경영권을 승계해도 삼성이 자기들 재태크에 손해를 끼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는 것이지.
    대한민국의 가장 큰 문제점은 법위의 법, 국민정서법 일면 때법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3.11 17:34 신고 수정/삭제

      '국민정서법'이란 것이 바로 그들이 자신들의 치부를 가리기 위해 만든 막연하고 실체를 알 수 없는 보이지 않는 방패인거야. 극히 소수의 몇몇을 제외하고 진정 자신들에게 족쇄처럼 따라 다니는 의혹들에 대해서 속시원한 해명이나 증빙자료들을 제시한 적이 있었던가? 한국의 주총이 식물총회라는 것은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것이 아닌가.

      네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 가운데 하나는 맞지만 하나는 틀린 것이 있다. 기업은 도덕적일 필요가 없다. 기업은 도덕을 가질 필요가 없다. 기업에게 도덕은 선택사항이다. 그러나 기업은 '준법적이야 할 의무'를 가진다. 맞지?

      저들은 단지 상징적 존재로서 언급된 것일 뿐이고 상징적 존재이자 대표적 존재다. 저들은 자신들에게 붙은 꼬리표를 떼어내려고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자신들에게 따라 다니는 그 국민정서법의 굴레에서도 자유로울 자격이 없다.

      국민정서법에 대해서도 글 내용 중에 비틀어서 끄적여 놓았지. 아마. 나도 그런 것은 싫지만, 그런 것을 비난하고 불만을 터뜨리면서 해명하려 들지도 않는 자들에게 국민들이 자신의 세금으로 살려 놓은 광의의 주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라는 것은 억지주장이다.

      마지막으로. 그들은 왜 입으로는 세계경영, 세계일류를 지향하면서도 내부경영에 대해서는 고대국가의 부자세습제를 택하고 있는가? 세계 억만장자의 리스트에서 빌 게이츠나 워렌 버핏의 자식들은 보이지 않는데 우리 나라 재벌 창업주들의 자손들은 저리도 많은 걸까? 그들이 제2, 제3의 무능한 CEO 최태원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이 있으며, 그들이 또다시 고용안정을 볼모로 자신들의 과실을 국가에 떠넘기려 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이 있는가? 그럴 자신이 없다면 국가와 국민이 자신들의 그 특권(?)에 손을 대려 하는 것도 능히 감수해야 할 것이며 이미 그들은 그 손길을 감수해야 할 위치에 놓였다.

  • Favicon of http://unsky.tistory.com BlogIcon unsky 2007.03.15 09:54 ADDR 수정/삭제 답글

    10위 억만장자 데이비드 톰슨 앤 패밀리 라는 사람이 재미있네요.. 상속이라.. 10위인데 상속.. 휴

    가끔 와서 님 글을 읽다 보면 생각이 깊고 말을 조리있게 하시는것 같네요. 가끔 어려울 때도 있구요. ^^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3.15 23:35 신고 수정/삭제

      그나마 혼자가 아니라 '패밀리'여서 좀 위안(?)이 되는군요. = =.. 헐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