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친구들과 Motherfuckers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음반을 사기도 하고 다운로드 받기도 한다. 다운로드 받을 때는 저마다 즐겨 쓰는 루트가 있듯이 나도 내가 좋아하는 루트를 자주 활용한다. 그러던 중에 Emperor의 앨범을 다운로드 받았는데, 그 안에 아주 재밌는 이미지가 한 장 담겨 있었다. 아마도 이 Emperor의 앨범을 공유한 사람은 미국인인 듯 하다.

"외교? 간단해. 우리 친구는 영국과 폴란드이고 Motherfucker들은 프랑스 독일이야."

이거 이미지 만든 녀석 참 뇌세포가 너무 단순한 것 같다. 외교가 그렇게 단순한 것이었으면 좋겠다. 나도.. 세상이 그렇게 쉽고 이분법적이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차라리 이데올로기 대립 시대가 선악 구도가 명확해서 좋았을까?

그냥 정일이가 숨어있을 만한 벙커가 있는 곳에 다탄두 독립목표 재돌입탄도탄[MIRV (Multiple Independently targetable Re-entry Vehicle)]을 깔끔하게 확 쏟아 부어서 그 양배추머리를 증발시키고 그냥 韓美연합군으로 북진해서 밀고 올라 가버리고 싶어. 양민들이야 죽던말든 외교는 간단한거라니까 말이야. 아니면 정일이랑 지도층 유력 군부파벌들과 딜을 해서 남태평야에 섬 하나 사서 수행원이랑 정일이가 죽어도 포기 못할(?) 기쁨조만 데리고 가서 살게 하고 유혈흡수통일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외교가 간단한거라니까 말이야.

말로는 누구나 다하지. 머리가 비고 단단할수록 더 쉽게 말할 수 있지.

P.S. : 실제로 외교의 목표는 '물리적 충돌행위(전쟁)를 억지하는 것'이라는 정의가 지배적이며 전쟁을 '외교의 실패'로 정의한다. 과거에는 전쟁을 외교의 최종적 수단으로서 활용하기도 하였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