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쌈은 아무리 먹어도 입에서 물리지 않는다. 그래서 너무 좋다. 달콤하기까지한 보쌈 김치와 잘익힌 고기 2점에 마늘 하나, 무 하나, 씻은 김치 하나를 올리면 최상의 맛이 나온다. 배가 너무 고팠는데, 정작 식당 안에서는 배고픔이 속쓰림으로 변해서 다 못먹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느끼지 못했는데, 동행이었던 애가 사람들 옷이 다들 검정색이라고 의아해 했다. 그래서 나도 생각이 난 김에 한컷 찍었다. 정말 상당수 사람들이 검정색 옷을 겨울의 옷으로서 입고 있었다. 겨울에는 파스텔톤의 따뜻한 색깔의 옷을 입으면 안되는 걸까? 나는 오늘 베이지색 셔츠를 입고 있었는데..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날 풍경..  (4) 2007.02.19
아어.. 남기고 싶은 것들이 자꾸 밀리고 있어.  (2) 2007.02.15
후우..  (4) 2007.02.12
공연 보러가서 한눈을 팔다.  (4) 2007.02.11
한순간에 8년을 잃었다.  (12) 2007.02.04
하루  (4) 2007.02.03
안동시장이 준 생일선물  (2) 2007.01.30
감기와 함께 한 아침.  (2) 2007.01.29
불국사  (3) 2007.01.24
하루..  (2) 2007.01.20
새 컴퓨터가 좋긴 좋군.  (9) 2007.01.20
  • Favicon of http://moon5526.tistory.com BlogIcon 신짱 2007.02.03 08:39 ADDR 수정/삭제 답글

    전 보쌈 싫어해서요... ;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03 14:36 신고 수정/삭제

      모두들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이 있잖아요. ^^..
      전 느끼하거나 기름기 많거나 냄새가 심한 음식은 정말.. = =..
      최근에 제게 해외여행을 좀 다녀 보라고 권한 사람이 있었는데, 저의 이 심하게 짧은 입 때문에 망설이는 것인지도?

  • Favicon of http://junhogun.tistory.com BlogIcon Run 192Km 2007.02.04 16:39 ADDR 수정/삭제 답글

    검은 옷은..
    때가 타도 잘 모르니까 많이 입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7.02.04 21:52 신고 수정/삭제

      그냥 너무 싫어졌습니다. 다들 비슷비슷해져 가는 사람들이..
      며칠 전에 메신저에서 누가 제게 제 카고 바지에 달린 체인이 유치하다고 했던 적이 있습니다. 제가 패션이란 것과 담을 높게 쌓아놓고 있어서 그런 것에 둔감했던 탓에 좀 멋쩍어 했는데, 이 날 이 모습을 보면서 무언가 시류를 따라가기 싫어지는 그런 반동심리가 생겼다고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