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ol - 10,000Days

Tool의 존재를 안 것은 아주 오래 전의 일이지만, Tool의 음악을 제대로 들은 것은 오늘이 처음이다. 좀 더 솔직한 접근을 하지만, Tool의 음악이 아니어도 들을  음악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고, 나는 지금도 내 하드 디스크는 커녕 내 CD장에 있는 CD조차도 1번도 플레이어에 걸린 적이 없는 새삥한 것들이 많다. (현재 집에는 홈씨어터에 달린 DVD플레이어 이외에는 아예 CD플레이어가 없다. 부모님께서는 음악에 전혀 관심이 없다.)

그런 상황에서 오늘 내가 Tool의 음악을 굳이 고집하여 들어보게 된 계기는 창고닷컴의 글 때문이었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 글 자체는 결코 수준 있는 생각도 바른 가치관으로 접근했다고 생각하기 힘들지만, 'Tool'이라고 하는 밴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에는 충분한 수준의 글이었다. 하지만 글을 읽는 사람들이 모두 열린 귀를 가진 것도, 모두 툴을 좋아하는(혹은 싫어하는) 것도, 그 사이트의 글들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기에 그 글의 덧글들은 다소 찌질함으로 덤벅이 되어 있다. (사실 창고닷컴에서 덧글 쓰는 사람들의 95% 이상은 거의 네이버 덧글이나 악숭 덧글 수준이다. 초간지! 작살간지! 간지! 간지! 간지! 무슨 주술이라도 읊어대는 듯이 '간지-'느낌'이란 의미의 일본어'를 외쳐댄다.)


새삼 꺼내서 들어본 Tool의 음악에 대한 내 소감은 '아주 괜찮다'이다. 너무 오랫동안 괜찮은 밴드를 무관심하게 외면하며 그들보다 못한 밴드들의 음악에 귀를 빌려준 것 같다. Melodic Metal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내가 가장 최근에 들었던 메틀 음악은 Fairyland와 Dragonland다. 창고닷컴의 어떤 사람이 2006년 일취월장한 멜로딕 밴드라고 마구 띄워주면서 Kamelot을 씹고 있었거든. 근데 내가 들은 Fairyland와 Dragonland(이름에서도 두 밴드 모두 멜로딕 메틀씬 특유의 매너리즘이 흥건하다.) 모두 대실망이었다.

여튼.. 대충 무책임하게 지껄여 대고 음악이나 띄워 놓는 나답지 않게(?) 잡언이 많았다. Tool의 음악과 짧으면서도 긴 유희를 즐겨 보자.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