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Eminem - Eminem Presents : The Re-Up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Eminem이 주축인지 모르겠지만, 에미넴이 자기 이름을 걸고 낸 프로젝트 앨범.
실제로도 에미넴이 많은 부분에서 주인행세를 하고 있다. 참여한 음악인들이 '힙합계의 첼시'라고 하는데, 내가 랩을 모르고 별로 관심도 없기 때문에 아는 사람이 몇 명 없다. 혹시 알아도 내 블로그 음악 섹션 전체의 성향을 볼 때 결코 친절한 설명을 하지는 않을 것 같다. 내 짧은(혹은 긴?) 지식이 어떠한 형태로든지 간에 청자에게 선입견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알아서 듣고 느끼고 싶은대로 느껴라'식이다.

단지 내 블로그이니 만큼 내 느낌만 짧막하게 들어간다. (근데 이게 대박 선입견을 주는 애용들이다. 이런..) 여기서도 역시 내 짧은 느낌을 끄적여야겠다.


도대체 이 앨범(뿐만 아니라 소위 랩음악에서) Fuck과 Shit, Motherfxxker를 걷어내 버리면 몇 문장이나 온전히 살아 남을까. 하하.. 온통 뻑뻑뻑.. 거린다. 몇몇 곡은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8Miles OST 같은 것들은 나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lucidpoverty.innori.com BlogIcon 맑은가난 2006.12.19 08:39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이드 메뉴에 트랙백 부분이 "리센트 코멘트"라고 잘못 적혀 있네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12.19 11:18 신고 수정/삭제

      스킨 제작자의 실수로 보이네. 내가 이 스킨의 사이드바에 직접 손을 대지는 않았으니까. 수정했다.

  • Favicon of http://cynicist.mireene.com BlogIcon Cynicist 2006.12.20 14:02 ADDR 수정/삭제 답글

    Eminem에 대한 저의 기대가 많이 식어서 이 앨범도 듣지 않고 뒤로 미뤄두고 있습니다. 그가 주축이 되어 지인들과 함께한 컴필레이션 앨범이랍니다만, 원래는 믹스테잎 형식으로 제작되고 있던 것을 자기들이 결과물이 너무 좋다고 풀 앨범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이야기가...;;

    개인적인 감상으로...앨범 자체가 하나의 신곡들의 프로젝트성격이 강했던 8 Mile OST 본편보다는 More Music From 8 Mile 이라하여 이미 알려진 여러 삽입곡들 형식으로 된 앨범을 더 좋게 들었습니다. 물론 에미넴의 곡은 없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