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들은 페드로 마르티네즈의 복제인간이었다.

메이저리그 베이스볼의 뉴욕 메츠라는 팀에는 소위 '외계인'이라고 불리는 수퍼에이스급 스터프를 가졌던(과거형) 선발투수인 페드로 마르티네즈(Pedro Martinez)라는 선수가 있다. 그는 LA다저스에서 형인 라몬 마르티네즈와 함꼐 데뷔했으며 딜리아노 드쉴즈를 얻기 위해서 LA다저스와 몬트리올 엑스포스(現워싱턴 내셔널스) 간의 트레이드는 결과론적으로 역대 최악의 트레이드로 기록되었다.

페드로 마르티네즈는 다른 말로 '유리몸'이라는 놀림을 받는다. 유리처럼 손대서 쓰러뜨리면 깨질 듯이 부상을 자주 당해서 나오는 말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부상으로 헤맸으며 페드로 마르티네즈를 부리는 팀은 페드로가 부상이라도 당할까봐 페드로가 조금이라도 이상한 신호를 보내면 바로 그를 강판시킨다. 보스턴 레드삭스 시절에는 투구이닝까지 조절하는 특급 대우(?)를 받았다. 언제 부상을 당할지 모르는 귀하신 '유리몸'이시기 때문이다.


오늘 한국과 이라크의 준결승전을 보면서 나는 이라크 선수들이 유리몸의 페드로 마르티네즈가 아닐까 하는 착각이 들었다. 중동의 카타르 땅에서 아랍에리미트 심판이 이라크 선수단의 경기를 심판한다는 사실 자체에서 이미 정치적/경제적 후진국들의 소굴인 중동 한복판에서 '공정함'이란 것을 기대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월드컵에서 스위스전을 감독한 아르헨티나 심판의 뺨을 왕복으로 사정없이 싸대기를 날리며 그에게 예수님이 될 것을 강요할 법한 아랍에리미트 심판의 휘슬과 손대면 '톡하고 터질 것만 같은 봉선화와 같은 이라크 선수들'을 보고 있자니 왠지 보약이라도 한첩 지어주고 싶은 안쓰러움이 들었다.


오늘 드랍볼을 잡으면서 넘어져서 공에 턱을 부딪혀 턱이 으스러질 뻔하고, 이천수의 미르코 크로캅을 한 방에 K.O.시킬 것만 같은 하이킥에 오른팔을 맞고 팔꿈치 아래가 가루가 될 뻔한 이라크 골키퍼. 머리를 부딪쳐서 땅에서 뒹굴고 있는데 아랍에미리트 심판조차도 신경을 안쓰고 이라크 진영으로 넘어가 버리자 아픈 머리를 긁적이며 억울한 분을 삭여야 했던 어느 이름모를 이라크 공격수. 정말 인류애적 차원에서 귀공들의 아픔을 포용하고자 하는 바이다.

전원이 살인이 가능한 격투기로 무장한 리퍼블릭 오브 코리언들이 그대들의 왜소한 체구와 허약한 골격을 고려하지 않고 무차별 난투극을 벌여서 그대들의 페드로급 유리몸을 으스러뜨리고 말았구나. 그대들 중 일부가 그토록 그리워 한다는 '대량살상범/테러후원자' 후세인 대통령께서 미국 형무소에서 피눈물을 흘리며 슬퍼할 일이로다. 더불어 지난 번에 경기 자체는 비교적 매너있게 했으나, 심판이 제대로 처돌아서 싸잡아 비난 받은 스위스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위대한 페르시아와 이슬람 제국의 후예인 그대들의 경기력을 배우도록 국가인권위원회에 탄원서를 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미약하나마 힘써 보겠네.


페드로도 울고, 케리 우드도 울고 갈 그대들의 유리몸. 어디 비싸서 침실에서 아내와 잠자리라도 불태워 보겠소? 일부다처제가 아직도 지켜진다고 하던데, 밤마다 정말 금지옥엽 같은 몸뚱이 어디 안부러지게 관리하랴, 아랫도리에 열도 뿜어내랴, 사모님 만족시켜 드리랴 정말 그대들의 크나 큰 삶의 무게를 미쳐 깨닫지 못하였소이다. 죄송하구려.

부디 이라크. 우승하시오. 우승하더라도 전원 사망사고가 나거나 신체장애를 입고 귀국하지는 마시오. 결승에 오른 상대팀은 한국보다 더 격투기를 잘해서 결승에 올라갔을테니 말이오.


"인샬라-"


Hedge™, Againsr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