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금씩 네이버에 종속되어 가는 느낌

네이버는 참 거대한 웹포털 업체가 되었다. 과거에도 이렇게 큰 업체였는지는 의문스럽지만, 어쨌거나 현재의 모습은 동종업계 2위 기업의 총액을 2배로 뻥튀기해도 따라오지 못할 정도(3배로 해도 안되던가?)로 거대한 기업이 되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많은 돈은 많은 가능성을 낳는다. 국제사회의 룰과 마찬가지로 많은 돈을 가지고 있으면 많은 국가가 자신들의 이익에 협조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것처럼 많은 돈을 가진 네이버는 하나의 거대한 나무로서 많은 나뭇가지를 가지고 있다. 검색/블로그/포털언론권력/카페/위젯 등의 각종 프로그램들까지. 그리고 그것들은 초기의 저항세력(?)들의 핍박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자기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그 중에서 내가 짧게 끄적이고 싶은 것은 네이버의 무료 프로그램들이다. 그 중에서도 내가 쓰고 있는 네이버 파일검색/툴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파일검색의 경우는 비교적 초기에 쓰다가 치명적인 오류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맹비난을 퍼부으며 엠파스 파일검색으로 프로그램을 옮겼었다. 당시에는 정말 쓰지도 못할 정도의 치명적인 오류들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리고 꽤나 많은 시간이 지난 후, 네이버 파일검색 제작자 중 한 사람이 내 블로그에 검색으로 들어왔었고 그가 이제 많은 오류들이 고쳐졌으니 다시 한 번 써봤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었다. 그 후로 나는 지금도 네이버 파일검색을 무리없이 잘 쓰고 있으며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나온 파일검색 프로그램들 중에서 가장 실용적이고 우수한 기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툴바 프로그램도 마찬가지다. 많은 툴바 프로그램들이 있었지만, 네이버의 툴바가 가장 무난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영문검색은 Google을 쓰지만, 한글검색은 거의 네이버를 쓴다. 그리고 이것은 거의 대부분의 보통 유저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단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네이버는 한글검색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검색엔진임을 부인할 수 없다. 그리고 가장 만족스러운 한글검색 결과를 제시하는 검색엔진이다. 사전 기능의 미니 팝업도 다른 툴바의 사전 기능보다 가볍고 안정적이다고 생각한다.(가장 최근에 설치해 봤던 다른 업체의 툴바 중 하나였던 다음툴바는 사전 때문인지 몰라도 오류가 빈번히 발생했고 무한 리부팅에 걸려서 포맷을 해야 했다.)

오늘 우연히 눈에 띄어서 설치한 포토매니저도 마찬가지다. 무슨 프로그램을 베꼈다느니 하는 논란은 이미 물건이 나온 상황에서는 무용지물이다. 시장선점자의 위력이 얼마나 강력한가를 감안할 때, 후발제품이 선발제품을 꺾기란 쉬운 일이 아니란 것을 경제/경영 분야를 공부한 사람은 알 것이다. 피카사가 아무리 선발업체이고 좀 안다는 사람들이 오늘도 찬송가를 부를 Google에 통합된 프로그램이라도 기능에서 분명히 '다음 멀티킷'이나 네이버 포토매니저보다 구식이다. 디지틀의 세계에서 발생하는 원조 논란은 어떤 면에서 '해장국 식당들의 원조경쟁'과 같은 것이라 생각한다.


이렇게 하나, 둘 내 컴퓨터에 네이버에서 만든 것들이 주요 프로그램으로 등록되는 것을 보면서 점점 네이버에 종속되는 듯한 생각이 들었다. 포털언론권력을 냉소하는 나이기에 연예인들 결혼하고/드라마 스토리/벗은 얘기에나 광분하는 네이버에서 뉴스를 보는 일따위는 거의 없지만, 네이버라고 하는 사이트에 방문하는 횟수가 점점 늘어나는 것은 분명하다. 이와 같은 AD광고 하나 없는 무료 제공 프로그램들도 결국 홈페이지의 페이지뷰 증가에 적잖게 기여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리고 이런 현상은 결코 나만의 문제나 경향이 아니다.

무엇이든지 독점적 과점적 지위를 쉽게 허락하는 것은 시장 전체를 봤을 때 긍정적이지 않다. 시장의 독과점은 반드시 최종적으로 소비자의 피해로 연결된다. 그러나 편의성이 확보되어 있음에도 의식적으로 그 편의성을 거부하는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비능률적이고 비합리적인 선택과 귀결된다. 소비자는 합리성과 능률성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경쟁업체들의 분발이 촉구되는 상황이지만, 규모의 경제가 지배하는 사회 속에서 한 번 매겨진 서열이 쉽게 바뀔지는 의문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 추천이요 2006.10.21 14:32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thinktank11.cafe24.com/tt BlogIcon 은외 2006.10.21 14:36 ADDR 수정/삭제 답글

    네이버에서는 파일과 뉴스, 카페, 지식인밖에 안 써요. 가끔 남들이 써 놓은 블로그를 읽기도 하지만 직접 블로그에 올리지는 않습니다. 블로그에 쓴 글의 저작권이 자동으로 네이버에게 넘어간다고 들었거든요.. 컨텐츠 하청업체가 네이버같은 곳과 계약하면 울며겨자먹기로 착취를 당한다고 하는 소문도 들었습니다.

  • Favicon of http://guldari.egloos.com BlogIcon 굴다리 2006.10.21 14:59 ADDR 수정/삭제 답글

    네이버 관리자도 사용자 글을 읽기는 하는군요...코멘트를 남기셨다니 ^^ 글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 Favicon of http://velaciel.net/log BlogIcon VELACIEL 2006.10.21 17:28 ADDR 수정/삭제 답글

    지금 분명 네이버는 시장의 파이를 혼자 냠냠거리고 있죠. 참 부럽습니다. 그런데 야후나 프리챌이나, 혹은 라이코스를 생각해보면, 글쎄요, 네이버는 파이를 꽉 잡고 있어야할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네이버 정책자도 같은 생각인지 요즘엔 TV광고를 마구 뿌리더군요.

  • Favicon of http://leekangbinworld.bolgspot.com BlogIcon coup doeil 2006.10.22 00:27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같은 느낌을 구글에게 받고 있는데 말이죠. firfox, picasa, google의 search, calendar, docs, spreadsheet, reader, 심지어 personalized homepage까지...
    software를 돈을 주고 사야 하는가 말아야 하는가 하는 오랜 논란이 이렇게 간단히 사라질줄은 몰랐습니다. 결국 google이나 네이버로 통일되어 software나 contents를 묶어버리며 통합해버리는 군요.

  • Favicon of http://present.tistory.com/ BlogIcon 딜란 2006.10.22 08:21 ADDR 수정/삭제 답글

    - http://www.wzd.com 이라고 개인화된 홈페이지를 만드는 업체가 생겼더군요... 아직은 많이 작더군요. 뭐, 곧 큰 업체에 매각을 할런지도.

    - 네이버와 구글의 규모. 차이점은 구글은 만들고, 네이버를 한글화 한다는 것인가..

  • 군림 2006.10.22 09:48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야기는 동감하지만, 네이버 역시 시장의 크기를 국내로 국한하지 않으면, 세계에서는 그리 큰 업체는 아닌듯...
    엠파스나 네이트가 국내에서 2,3 위라고 네이버가 독점이라고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시장을 국내로 한정지울 필요는 없을듯 합니다.
    삼성이나 LG가 국내에서는 거의 전반에 대해서 독점이듯이..

  • Favicon of http://impress.pe.kr BlogIcon 정호君ㅡ_-)v 2006.10.22 14:15 ADDR 수정/삭제 답글

    네이버 로그인해서 쓰시나요?
    로그인해서 쓰는 충성도 높은 고객이 아닌이상 새롭고 더 좋은 서비스만 나오면
    다 털고 일어날겁니다. 의미가 없는 점유율이라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www.choboweb.com BlogIcon 웹초보 2006.10.22 21:29 ADDR 수정/삭제 답글

    윗분.. 대부분의 분들이 로그인해서 쓰시지 않나요? 카페 블로그는 물론이려니와 뉴스나 지식인에 댓글 하나라도 남기려면 로그인해야하는데..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10.23 19: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블로그가 미니홈피보다 장점이 훨씬 많다고 생각하지만, 미니홈피를 하는 '절대다수의 대중'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컴퓨터를 좀하고 인터넷을 좀 만진다는 사람들은 구글이 최고의 검색엔진이라고 호들갑을 떨지만, '절대다수의 대중'은 네이버 지식인의 출처불명의 찌질한 글도 그대로 믿어 버립니다. 역시 웹 좀 안다는 사람들은 웹표준이 어쩌고저쩌고 xhtml이 어쩌고 준수하는게 중요하다고 하지만, '절대 다수의 대중'은 Activ-X가 뭔지도 모르고 신경쓰지도 않습니다.


    네이버도 마찬가지입니다. 블로그에서 글 좀 쓴다는 사람들은 네이버 덧글을 쓰레기 취급할지도 모르지만, 지금도 네이버에는 몇천개 몇만개의 덧글들이 쏟아지고 그 덧글들은 네이버에 회원가입한 사람들만 쓸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쓴 저조차도 네이버에 블로그나 덧글을 쓰지는 않지만, 네이버에 있는 카페 때문에 하루에 1회 이상 로그인을 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네이버에 카페를 만들면 네이버가 싫든 좋든 그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하기 위해서는 네이버에 접속해야 됩니다.


    '더 좋은 서비스'라는 문제도 저는 경우에 따라 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메신저가 가장 대표적이겠죠. MSN이 기능이 좋아서 전세계적으로 성공한 것이 아니고, 네이트온이 성능이 최고여서 난립하는 메신저들 가운데에서 국내 1위 인스턴트 메신저 프로그램이 된 것이 아니죠.


    하청업체와 '착취'라는 개념도 좀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기술을 가진 업체가 있으나 그 회사가 스스로 마케팅을 비롯한 각종 비즈니스 스킬을 가지지 못했을 때, 전문업체/대기업들에게 하도급을 받지 않고 독자노선을 걷는다면 고도산업사회/고도자본주의 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한국에서 그들이 생존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하청업체는 그들이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지, 네이버가 그들에게 강요하는 것이 아닙니다. '착취'라는 개념도 소비자와 생산자의 입장이 서로 다르기에 착취라는 기준을 선택하기가 모호한 편입니다. (UN의 경우 1시간에 2달러 이하의 임금을 줄 때, 인간의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실제로 수억명의 노동자들이 2달러 이하의 임금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 s 2006.10.25 11:39 ADDR 수정/삭제 답글

    저 같은 경우에는 데탑검색은 쓸 일이 없으니 논외고
    검색은 네이버 특히 지식인과 블로그, 뉴스검색이 동시에 뜨니 좋더군요
    하지만 숙제같은거 할때 자료검색은 구글로 합니다
    메일, 까페는 다음에서 하고 블로그는 티스토리에서 하고
    네이버는 그냥 일반적인 검색때만 사용하는 것 같네요
    아참 글쓴이님 말대로 툴바는 네이버로 씁니다 그래서 검색이 네이버에 종속된 것 같기도 하지만
    사전 프로그램도 좋고 바로연결 기능도 좋고 툴바는 다른 것들도 깔아보았으나 네이버가 편하더군요
    네이버 툴바를 깔아놓으니 항상 검색에는 바로가기 아니면 네이버 검색이 뜨는게 ㅠㅠ

  • Favicon of http://myoza.tistory.com BlogIcon 오즈 2006.10.26 16:22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저도 네이버툴바를 쓰고 있어요.. 가장,,, 쓰기 편리한.. ^^
    궁금한 게 있을때마다'네이버지식인, 도와줘!'를 외쳐버리는.. 저도
    어느새 네이버에 종속이 되어버린 걸가요.. 음...

    어차피 더 좋은 게 나오면,, 그쪽으로 옮겨갈 거니까... ^^ 머;;... 라고 안이하게 생각해 버립니다- 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