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해교전 4주년

[서해교전에서 중상을 입고 숨진 고(故) 박동혁 병장의 모교인 경기도 고잔동 경안고등학교에서 2일 오전 열린 4주기 추도식에서 해군 2함대 소속 장병들이 추모비 앞에 헌화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Photo : 조선일보]

10월 2일은 서해교전 4주기였다. 좌익빨갱이 개자식들을 증오하는 나조차도 서해교전과 연평해전이 언제 일어났는지 가물가물한걸 보니, 이 땅의 민주와 자유를 수호하려는 의지가 얼마나 그 의식조차 희미해져 가는지 부끄러워질 지경이다. 내가 살아 생전에 두 눈으로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었던 북한괴뢰빨갱이 놈들의 진실된 모습이 나조차도 조금씩 희미하게 잊어가는 현실이 조금은 서글프다.

이런 쪽 기사는 소위 조중동이 제일 빠르다. 일전에 DMZ부근에서 국군전사자 유품이 발견되었을 때도 오직 조중동만이 호들갑을 떨었고 한겨레 놈들은 스무스하게 묻어 버렸었지. 그야말로 한겨레 놈들의 추악한 실체를 감상케 하여 아직도 기억나는군. 이번 서해 교전도 그렇게 묻어 버렸나 싶어서 한겨례에 가보니 위와 같은 소규모 추모 행사 기사는 없고 서해교전 전적비에서 부조상을 만지는 유가족들의 모습이 포토뉴스로 단 한 줄짜리 매우 짧막한 기사로 나와 있었다.

우리는 누구를 위해 싸우고 누구를 위해 목숨바쳐야 하는가. 조국을 위해 죽어간 그들을 누군가가 부정적 냉소로 바라보고, 우리 선배들의 죽음을 반통일분자로 몰아넣은 동국대의 개꼴통 놈이 비호 받는 이 땅에서 우리는 누구를 위해 목숨바쳐야 하는가?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오늘의 기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물이야기, 거액 상금이 걸린 낚시터  (0) 2006.10.18
국회건설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의 김문수  (0) 2006.10.16
나스닥, 태극기를 품긴 품었는데..  (1) 2006.10.15
탐 크루즈의 날  (2) 2006.10.08
월간중앙 기고문 하나  (1) 2006.10.07
서해교전 4주년  (3) 2006.10.03
총기난사사건  (0) 2006.10.02
오늘의 기사들  (2) 2006.09.30
오늘의 기사들  (1) 2006.09.26
오늘의 기사들  (0) 2006.09.24
오늘의 기사들  (2) 2006.09.21
  • Favicon of http://lucidpoverty.innori.com BlogIcon 맑은 가난 2006.10.03 23:40 ADDR 수정/삭제 답글

    북한의 파마 김과 그 인민들을 구별하지도 못하고 우리 동포니, 민족이니, 하는 구시대적 민족주의를 내세우는 그들이죠..
    한심합니다.

  • Favicon of http://present.tistory.com/ BlogIcon 딜란 2006.10.05 11:55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군대가면 바보, 군필이면 바보가 되는..
    갔다오면 정말로 미적분 다 까먹는 바보가 되네요.
    ..휴.. 가산점도 위헌이라고 하니..원참.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10.07 02:47 신고 수정/삭제

      한국 여성운동의 실패는 기존 사회가 가진 남성들의 기득권에 대해서만 반발하지만, 남성들이 가진 숙명적 의무에 대해서는 외면하죠. 그런 이율배반적 사고방식이 지속되는 한, 한국의 패미니즘은 영원히 패배자로서 그 경쟁력과 설득력을 상실할 것입니다. 단적인 예로 여성가족부(영문명은 한마디로 대외홍보용 쓰레기명칭입니다.)의 핵심구성원들이 모두 특정 여대 졸업자로 채워져 있다는 것이 그것을 증명하죠. 이념적 스펙트럼이 이 정권만큼이나 단세포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학문적 계보와 성적 다양성 자체가 확보되지 않았기에 그들의 사고도 한 방향으로 치우칠 수 밖에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