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로 영입된 녀석들.

새로운 달을 기념(?)해서 새로운 음반과 DVD가 영입되었다. 원래 계획했던 음반들이 한 장 밖에 유통되고 있지 않아서 1장을 제외하면 모두 즉석으로 구입한 음반이다. 9월 8일 발매일이었는데 9월 9일에 매장에 가니 음반이 풀려 있지 않았다. 마이너 레이블의 한계인지도..

먼저 재즈음악 부분은 이거다. 내가 언제나 100% 신뢰하는 Rudy Van Gelder Edition의 음반이 2장 포함되었고 Pat Metheny Group의 재발매반이 한 장 포함되었다. Bluenote의 Sampler는 Horace Silver의 음반을 구입하면서 같이 포함되었다.

Hank Mobley - Soul Station
Horace Silver - Song For My Father
Pat Matheny Group - Quartet


원래 찾아갈 때 락음악으로 4장 선정해서 갔었다. 하지만 매장에 멋지게도(?) Audioslave 단 한 장만이 이었다. Rage의 앨범은 전혀 계획에 없었던 음반인데 7500원에 판매되고 있어서 한 장 샀다. 지금 계산서가 없어서 얼마에 샀는지 모르겠는데 아마 맴버쉽 카드로 25%할인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Audioslave는 요즘 내가 메이저레이블의 음악을 너무 안듣는 것 같아서 괜히 구입하고 싶었다. (원래 계획은 Audioslave/Unearth/Heaven Shall Burn/Coldplay였다.)

싼 맛에 구입한 캐리비안의 해적 : 블랙펄의 저주와 발매되기를 기다렸던 Final Fantasy : Advent Children.
블랙펄의 저주는 아직 보지 않았고 Final Fantasy는 Special Features만 조금 봤는데, 삭제씬/비디오 커멘터리/베니스 영화제 홍보용 필름 등이 들어 있었다. 아직 다 보지 못해서 뭐라 말하기 그렇지만, PDP와 홈씨어터로 보니 확실히 많이 낫다. 베니스 영화제 홍보용 필름 부분은 꽤나 정신없이 짜여져 되어 있던데, 실제 영화 본편도 요즘 젊은 애들 취향에 맞추려는 탓인지 화면 전개가 무척 빠르고 스파크가 튀기는 듯한 쓱쓱 순간이동하는 카메라워크(?)가 많아서 좀 산만하게 느껴지기는 했다.

전체적으로 이번 구매는 만족스러운 것 같아.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