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 Off

[앨범 자켓을 찍으려고 했는데, 검은 배경에 반사광이 너무 심해서 나의 후진 전지현카메라로는 대처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최초로(?) CD를 찍었다.]

[##_Jukebox|cfile30.uf@2344AD465877EFAF17FCBB.mp3|02 - Off|autoplay=0 visible=1|_##]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 Off
[사랑의 유람선, 2003]


틴에이지 락밴드들이 대부분 락음악을 처음 시작하게된 동기를 물을 때, 좀 가식적인 놈들은 Jimi Hendrix의 Electric Lady가 어쩌고저쩌고 하면서 신파를 읊어대고, 발랑까진 놈들은 대놓고 "여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싶었다"라고 대답한다. 물론 태평양 건너 혹은 대서양 건너편에 위치한 나라들 이야기이지만, 우리 나라도 크게 다른 점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 (락클럽 공연을 가면 빠순이들을 많이 본다. 어차피 락음악은 '양아치들의 음악'이 아닌가? 양아치가 아니라고 부정하는 것이 우습다.)

어쩌면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이하 속옷 밴드)'라는 밴드명은 골방에 처박혀 있다가 이제 조금 얼굴이 알려지면서 의상도 조금씩 사고 빠순이들 조금 붙이 시작한 풋내기 틴에이저들에 어울릴 법한 이름이다. 하지만 속옷 밴드의 음악은 한국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Post Rock밴드로서 세계시장에 내놓아도 동종 업종 종사자(?)들의 음반에 전혀 밀리지 않을 자랑스런 곡들로 들어차 있다. [더불어 이런 음악을 하면 빠순이들 절대 안붙는다.]

내가 이들의 이름을 알게 되었을 때는 이미 이들은 해체 날짜를 받아 놓고서 해체 기념공연을 앞두고 있던 시기였으니, 나의 그들에 대한 발견은 때늦은 뒷북이 되었다. 그나마 앨범은 EP와 Fill-Length 앨범 모두를 구해 놓아서 다행(?)이지만, 이미 MP3파일로 어느 정도 곡에 대한 인지를 해둔 상태여서 새로운 느낌은 없다.

한국인들에게 락(발라드)음악은 김경호/신해철/윤도현 밖에 없다. 단언해버려도 될까. 다른 음악에는 관심도 없어 보인다. 엄청 돈을 만진 것 같은 크라잉넛도 더할까? (TV에서 보고 너무 새삥한 모습에 깜짝 놀랄 정도였으니..) 그냥 그렇게 알고 사는게 속편하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