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악듣기

반 년쯤 전만큼은 아니지만 나는 음반을 구매할 때 약간의 행복감을 느낀다. 지금은 360장짜리 CD장과 라면상자 2개에 음반들이 가득들어 있지만, 내년에 내가 자취를 시작하면 1500장짜리 2M높이의 슬라이드CD장을 구입해서 예쁘게 정렬해 놓을 계획이다. 음반 구입은 어떤 면에서 취미의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온라인구매를 제외한 핫트랙스 한 매장에서만 내가 3년간 구매한 음반이 400만원을 찍었으니 굉장히 호사스런 취미가 되었지만, 변변한 취미 하나없이 독서가 취미라고 이야기하는 것보다는 좀 더 낫다.

'음악이 취미'라고 하면 그냥 그러려니 하다가도 음반보유량을 이야기하면 흠칫 놀라는 사람들을 보면 가끔씩 재밌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음반을 사는 사람들을 반쯤 미친 사람이나 돈이 썩어나는 사람쯤으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음반 구매가 사치로운 취미로 취급 받는 것에 대해서 KGB한 병 이상의 술을 마시지 못하는 내가 그런 대우를 받으면 다소 그 사람이 껄끄럽게 여겨진다. 나는 장래 나의 아내가 될 여자에게 요구하는 하나의 조건이 '음악을 듣고 그것을 즐길 줄 알 것'이기 때문이다.

음악을 즐기지 않고 사랑할 줄 모른다면 나라는 인간과의 관계에서 거의 절반을 잘려나간 채 친교를 맺을 수 밖에 없다. 나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는 않지만, 음반에 대한 구매 행위가 '미친놈'으로 취급 받는 한국의 풍토 속에서는 일종의 '소수자'일 뿐이다. 그렇다고 내가 소수자의 권리와 지위를 요구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소수자는 스스로 소수자를 선택한 것이지, 그것을 보호해 달라고 사회에 요구할 자격은 없다. 한국에서는 음반 구매가 소수자의 행위이지만, 일본이나 미국으로 넘어가면 소수자의 이야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잡소리가 많았지만, 마지막에 하려는 말은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기가 너무나 힘들더라는 이야기다. '음악을 듣고 그것을 즐길 줄 알 것'이라는 이 내재적 조건 하나를 충족시킬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의문이 든다. 적어도 내가 오늘까지 만나온 이성들 중에서는 정말 한손으로 꼽을 정도였다. 아직은 한국에서 음악을 즐긴다는 것은 부르주아들의 미친 짓인 듯 하다. 룸에서 양주 1병 과일안주에 봉사아가씨 불러서 놀고 나서 아가씨 데리고 2차 긴밤을 뛰는 걸 즐기던 형님조차도 음악은 CD-R에 구워서 들으니 말이다. 나는 이제 뭐가 미친 짓인지 조금씩 혼란이 오기 시작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initialz.net BlogIcon initialz 2006.08.29 02:04 ADDR 수정/삭제 답글

    못지않은 음악광입니다. 특정 연예인이나 집단의 음반을 무지막지하게 가지고 있는 그런 여성은 가끔 접할 기회가 있었으나 제 나이또래(20대중반)엔 남자건 여자건 이렇게 음반을 가지고 있는 경우는 없더군요.. 이것저것 듣는게 좋아서 장르도 다양하여 더더욱 안좋은 취미였죠. 알뜰살뜰하니 중고cd가게도 들르고 한때 많이 살때엔 몇장 얻기도 하고(샘플러 cd는 아니고 매장에 bg로 깔던 음반이었습니다.^^;;)하면서 나름대로 일련번호도 매겨서 정리하기도 하고 말에요. 처음엔 모으는 재미였고 나중엔 나만 알고 있는 혹은, 새로운 음악을 알려주는게 즐거웠고 말이죠.^^ 제경우 책장 하나를 cd꽂이로(cd장은 비싸서 말이죠^^;)쓰고 있는데, 예전엔 왠지모를 자랑이었지만 이젠 그렇진 않군요^^ 요즘은 보면서 저걸 확 갖다 팔아버릴까 싶기도하고.. 이젠 모으는것이 왠지 싫어졌습니다.. 철이 든걸까요.

    넋두리 한번 해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8.29 03:23 신고 수정/삭제

      제가 CD를 맨처음 샀던 것이 고2때니까 벌써 10년도 넘었네요. 그 이전에는 CDP가 없어서 테이프를 샀었는데, 지금은 다들 없어졌습니다. (이사하면서 분실한 것도 있지만, 300개 정도는 대1때 어떤 여자애한테 줬습니다.)
      별로 아끼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보물이 하나 있다면 1981년도 발매반인 지금은 지구상에서 사라진 나라 West Germany에서 프린팅된 Al de Meola/Paco De Lucia/John McLaughlin - Friday night In San Francisco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랑 나이가 똑같은 CD거든요.

  • Favicon of http://skygum.millim.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6.08.29 23:14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티스퀘어 전집(-_- 가격으로 따져도 기백은 넘고도 남을...)을
    잃어버린 후로 CD구입을 하지않고 있습니다. -_-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8.30 03:05 신고 수정/삭제

      ^^.. 다음번 이사를 하기 전까지는 저도 새로 CD를 잃어버릴 일은 없겠죠. 이사를 하면 뭐가 자꾸 없어지죠. 누구 탓인지 원..

  • Favicon of http://aimer.innori.com BlogIcon be happy 2006.09.01 22:39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CD로 살만하다고 생각하면 사는 편입니다.
    무턱대고 사지는 않죠.
    만화도 일단은 본 후에. 그리고 사는 편인데..
    만화를 산다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 반응이
    왜 그걸 사서 보냐고. 하고. 그 담에 그런 사람도 있긴 하더라. 라고..
    꼭 이상한 사람보듯 합니다. 당장 바다건너 일본만 가도 안 그럴텐데..
    제 친구는 판타지,무협소설과 만화를 삽니다.
    정말 대단하죠. 고딩때부터 산 책들이 지금은 몇백권이라고..
    돈만 생기면 책 사는데 쏟아붓더니. 지금은 대여점 저리가라입니다.
    그런데 왜 다들 사람들은 그런 반응인건지..
    가끔은 아쉽고.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