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랙걸려요.


우연히 봤는데 정말 대박이었다.
타임앤테일즈라는 게임을 하면서 정말 랙에 때때로 상당히 스트레스를 받는다. 컴퓨터가 저사양인 탓도 있지만, 아무리 좋은 컴이라도 사람이 많아지면 별 수 없다. (업체 측의 투자 소홀을 덮기 위한 아주 좋은 핑계도 되지.)

좀 다른 의미에서 사람이 많아지면 가슴이 답답하다. 내가 서울이라는 도시를 다소 두려워(?)하는 이유도 대구도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는 나에게 족히 2~3배는 되는 듯한 거리의 사람들 때문이다. 더구나 대구보다 더 심한 '열섬 현상'은 서울이라는 도시를 한 번씩 갈 때마다 나를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그런 감정도 마음의 '랙'이려나?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확 땡기는 MP3P  (5) 2006.09.30
코비  (4) 2006.09.11
초딩 스나이퍼의 굴욕  (5) 2006.09.11
했던거였구나.  (5) 2006.09.04
새댁, 도대체 얼마나 고친거야. = =..  (5) 2006.09.02
랙걸려요.  (2) 2006.08.28
대박이다.  (2) 2006.08.20
당신, 나를 웃겼다.  (2) 2006.08.11
문답놀이 : 양자택일  (1) 2006.07.27
반지의 제왕 : 내가 이런 사람? = =..  (7) 2006.07.21
그녀들. 알고 보니 '누나'였다.  (14) 2006.07.06
  • Favicon of http://aimer.innori.com BlogIcon be happy 2006.09.01 22:47 ADDR 수정/삭제 답글

    마치 메가패스의 토일 그리고 밤이면 시작하는 렉!이 생각나네요;;
    서울.. 전 서울에 살아선지 사람이 많단 생각은 그다지 들지 않아요.
    오히려 고향등에 가면 사람이 너무 없어서 놀랍달까..
    사실 진짜 인구가 많지 않지만..
    근데 서울에서 사람이 저밖에 없으면 그것도 무서운 일.
    서울은. 좀 혼자이고 싶어 찾아간 공원조차도. 사람이 바글바글하답니다..
    저번에 선유도 갔다가 절실히 느낀 것..이죠..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9.02 05:08 신고 수정/삭제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근처는 늘 인적이 드물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