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껄임.

['학규'네집 글 보기]

특별히 손학규에 대해서 별로 애정이 있다거나, 우호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나는 이명박이 차라리 더 낫다고 여기지만, 아직도 정확한 대선 구도가 그려지지 않는다. 한 것도 없이 복지부동의 눈치보느라 눈이 째졌을 찌질이 고건보다는 이명박이나 손학규가 낫다.

손학규의 글을 본다. 학규도 인간이다. 털어서 먼지 안나면 학규가 성인군자다. 그렇다고 학규가 없는 말 지어낸 건 아니잖아? 드러난 건 드러난거다. 드러난 걸 자꾸 숨기려고 청와대와 여당이 발바닥에 땀을 내고 있지.

[여기부터 매우 감정적으로 쓸꺼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즐겨 마시는 인스턴트 커피와 영화  (0) 2006.10.02
새 생명이 태어나다.  (3) 2006.09.25
주말 보내기.  (0) 2006.09.18
많이 뻐근하네.  (7) 2006.09.17
정모 후유증이 가시질 않네.  (7) 2006.09.11
지껄임.  (2) 2006.08.28
천년동안도  (0) 2006.08.28
V For Vendetta DVD 부록  (3) 2006.08.27
처음 와본 성형외과  (8) 2006.08.22
살만한 하루  (4) 2006.08.19
땀으로 샤워를 하다.  (3) 2006.08.14
  • Favicon of http://lucidpoverty.innori.com BlogIcon 맑은 가난 2006.08.28 21:57 ADDR 수정/삭제 답글

    어?!
    more, less 이거 어떻게 한겁니까?? ㅡ.ㅡ;;
    신기하네.. ㅡ.ㅡa
    (글과 너무 관련이 없나요..)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8.28 23:25 신고 수정/삭제

      나중에 놀러 오면 가르쳐 줄께.
      말로 하기가 좀 애매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