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웹 : 한글이 어색할 때

어젯밤에 블로그 스킨을 바꿨다.

그 동안 테두리가 있는 스킨을 고수했었는데, 어제 갑자기 이 테두리가 답답하고 좁은 느낌을 준다는 것을 받았다. 사이월드 미니홈피를 싫어하는 것도 그 좁아터진 공간과 폐쇄적인 '일촌맺기' 때문이었는데, 이 사이트의 본문 사이즈 520px를 강하게 규정 짓는 그 얇디 얇은 테두리조차도 무언가를 구속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테두리가 없는 스킨 중에 골라서 깔끔한 걸로 하나 붙여 넣었다.

그런데 이 스킨을 만드신 제작자 분은 뭔가 특별했다. 어지간한 스킨에서 거의 대부분 메뉴바를 영문으로 표기하고 있고, 한글로 표기한다고 하여도 정형화된 '새로 올라온 글' 같은 식의 거의 규칙화된 제목이 붙어 있었다. 하지만 이 스킨의 메뉴바는 뭔가 요상한(?) 표현 방법을 통해서 각 메뉴를 정의내리고 있었다. (지금 메뉴바의 마지막에 통계 부분에 쓰여진 제목과 같은 것이 대표적이다.)

나는 왠지 이 한글 표현이 낯설었다. 사이트 주인인 나조차도 메뉴바를 열지 않으면 이 제목이 무슨 카테고리인지 알지 못할 정도였다. 그래서 나는 '익숙한' 영문 표현으로 카테고리의 제목을 바꿨다. 한글을 제1언어로 사용하면서도 한글이 낯설어서 영어로 제목을 바꿨다니 다소 웃긴다. 그렇다고 영어를 유창하게 잘하는 것도 아니다. '단지 영어 표현이 더 익숙했을 뿐이다.'

온 나라 젊은이들이 反美를 외치면서도 미국 이민/유학을 가려고 혀까지 칼집을 내는 것처럼, 나도 한글을 주언어로 쓰면서도 껍데기는 영어에 익숙해져 있는 표리부동함을 가졌나 보다. 아마 처음부터 한글 표기로 되어 있는 블로그 스킨을 써왔다면 한글 표현이 좀 더 익숙했을까? 내가 '온블록'에서 블로그를 맨 처음 시작하던 2003년 11월 25일에는 블로그 스킨 대부분이 영어 표기가 되어 있는 메뉴바를 가졌던 것으로 기억된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의 그 낯설었던 느낌이 아직도 기억난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