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기사들 : 탈세혐의,

- 본즈,최악의 경우 10년형 선고 받을 수도
배리 번즈가 발코 스캔들의 법정증언에 대한 위증혐의는 입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그의 탈세 혐의와 돈세탁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 혐의 확정이 유력해 보인다. 이성 관계에서 제대로된 이성을 만나지 못하면 평생 고생한다는 말처럼 배리 번즈의 탈세 혐의에서 혐의를 입증할 증인은 배리 번즈에게서 8만 달러짜리 집을 받은 배리 번즈의 전 애인 '킴벌리 벨'이라고 한다. 배리 번즈는 킴벌리 벨의 집을 사주는 과정에서 자신의 사인을 개당 100달러에 팔았으며 이에 대한 소득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 킴벌리 벨은 이에 대한 혐의 증명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혐의는 최대 5년형까지 선고가 가능하며 돈세탁 혐의 또한 5년까지 형량 선고가 가능하다.

메이저리그 출신 선수들 중에서 유명선수들이 이와 같은 탈세 혐의로 곤욕을 치른 적이 많다고 한다. 'Baseball God'이라 불릴만한 대기록을 작성하고도 승부조작 혐의로 Hall of Fame에 입성하지 못하고 있는 Pete Rose는 기념품 판매대금을 신고하지 않아 5개월형을 살았고, 문란한 생활로 말년을 허송세월한 대릴 스트로베리도 35만 달러의 벌금과 6개월 가택연금형에 처해진 바 있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무엇보다 이번 배리 번즈 사건에서 느끼는 한 가지로서 미국 법원의 법집행에 대한 무차별성을 들고 싶다. 때마침 적절히 비교가 되는 한국의 사법비리와 전관예우가 거의 통하지 않는 미국 사법부(사실 미국 법원에서 판사는 배심원들에게서 유죄선고가 내려지기 전까지는 허수아비나 다름없다. 우리 나라처럼 판사의 전인격적 가치관 개입은 최소화 된다.)의 냉정함이 나의 이목을 끈다.

우리 나라에서 이만수, 장효조 같은 선수들이(물론 배리 번즈는 이들보다 더 위대한 커리어를 기록했다.) 이와 같은 혐의로 내사를 받고 있다면 여러 가지 루트를 통해서 사법부의 판결에 영향이 미칠 것이다. 심지어 판사가 그 선수의 과거 팬이라도 되었다면 정말 실소가 터질만한 판결이 내려질 수도 있다. 現법무부 장관이라는 작자도 대놓고 판사의 전인격적 가치관을 존중해 달라고 지껄여대는 나라이니, 판사가 이 나라의 대통령도 자기 마음대로 성질나면 형량을 마음대로 때려버릴 수 있게 해달라고 청문회에서 요구하는 것이 이 나라가 아닌가.

이번 사법비리도 FTA문제와 시의적절하게 터진 수재 때문에 완전히 파묻히고 있다. 이번 기회에 지난 번 검사들의 반란, 헌법재판소의 판결처럼 최근 몇 년간 부쩍 가시화되고 있는 사법부의 오만방자함에 대한 적절한 칼날이 내려지길 희망하지만, 똥이 똥을 심판하게 놔둬야 하는 현재 한국의 사법부 현실에서 저 미친 '계열'의 고리를 깰 날이 올 수나 있을까 모르겠다.

(BALCO Scandal : 의약품 업체 BALCO社의 스테로이드제와 관련된 배리 번즈와 유명 MLB선수들의 관련 의혹사건. 배리 번즈와 함께 BALCO스캔들에 직접 연루된 한국에도 익히 알려진 '게리 셰필드'는 한바탕 번즈와 격렬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 北 이산상봉 중단 선언
TV에서 이 기사와 관련된 뉴스가 나왔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대뜸 한마디 하셨다.
"지랄. 정일이 저 새끼는 다 저거 맘대로야. 실컷 받아 처먹고도 다 지맘대로 지랄을 떤다."

딱 그 말 그대로다. 악의 축 국가의 폭군스러운 악마의 모습 그대로.
더 할 말이 없다. 놈들은 악의 축이고 괴뢰의 수괴는 전 세계가 인정한, 심지어 그들의 우방국으로서 수교한 호주조차도 치를 떠는 폭군이다. 진심으로 네 놈을 원샷원킬하고 싶지만, 네 놈 머리에 바람구멍을 내면 통제 안되는 군벌 세력들이 봉기해서 불미스러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까봐 우려된다.

도대체 네 놈은 왜 사나? 기쁨조들과 매일밤 침대를 번갈아 눕는 재미로 사나? 네 놈을 신처럼 떠받드는 인민들은 굶어 죽는데, 네 놈 배때기는 왜그리 튀어 나왔나.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