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나라는 저렇게 하지 않았으면..

축구에 대해서는 아는게 별로 없지만, 적어도 오늘 경기에서 호주의 경기 풀어나가는 능력이 가슴이 답답해질 정도였다는 것 정도는 온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도대체 뚫리지 않는 중앙돌파에 그토록 광적으로 집착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결국에는 중앙 돌파로 3골을 몰아 넣어 이겼으니 된거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아시아 선수들을 상대로 얻은 제공권의 확보가 크로아티아, 브라질에게도 통할지는 초짜인 내가 보기에도 너무나 회의적이다.

좌우 쪽 공간이 그렇게 비어 있는데도 제대로 자리를 채워 주는 선수도 없고 '비두카'였던가? 몸이 둔하디 둔한 공격수. 보는 사람이 답답할 정도로 몸이 무거워 보였다. 공격수 혼자 낑낑거리는데 좌우에서 제대로 도와 주는 선수도 없고 정말 팀웍이라고는 느껴지지 않는 팀이었다. 패스도 일본팀에 비해서 전혀 유기적이지 않았고, 전략적인 맛도 없어 보였다. 단순히 힘과 신장의 우위로 처음부터 끝까지 머리를 들이 밀었는데 일본이 지쳐서 제풀에 쓰러진 느낌(그나마도 동점골은 거의 구겨넣은 수준이 아닌가.)이라고 하면 초짜의 너무 무식한 발언일까.

우리 나라는 어떻게 할런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호주보다는 잘했으면 좋겠다. 진짜 깝깝했다. 이겼으니 된거라고 할 수도 있겠찌만, 별로 보기에는 좋지 않았다. 80분동안 가슴답답한 경기를 보다가 단지 후반 10분만이 호주애호가들에게는 즐거웠을 것 같다. 그런데 그 10분간의 즐거움이 영원한 그들만의 즐거움이 되어 버렸다. 참으로 아이러니다.

- 딱 깨놓고 말해서 민족감정이니 개인감정 싸그리 씻어내고 나서 보기에도 일본의 첫번째 골은 정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 일본이 하는 경기에는 항상 그런 뭔가 뒤가 캥기는 판정 1~2번이 꼭 나온다. 그나마 오늘 호주 쪽으로도 일방적으로 좋은 파울외면이 있었기 때문에 의혹(?)은 사라졌다. 페널티 지역의 그 파울을 불렀으면 정말 난리났을꺼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