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별 생각없이 이루어지는 사람들의 착각.

사람들이 선거 결과를 두고 크게 착각하는 것이 있다.

- 모든 선거는 기본적으로 선거 시점에서의 당대 정권의 중간평가적인 성격을 띄게 마련이다. 지역의 일꾼을 뽑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겠지만, 지역의 일꾼을 단순히 인물'만'을 보고 뽑는다고 착각한다면 무소속 의원들은 절대 다수가 인물됨이 무능해서 뽑히지 않는 꼴이 된다. 정말 무소속 후보들 대부분은 무능한가? (더불어 자기 지역구 후보자 면면을 다 알고서 투표한 사람이 몇이나 되는가?)

- 5.31 선거는 지방선거이지, 총선도 대선도 아니다. 재정자립도가 극히 미약한 한국에서 지방자치가 아직은 요원한데 많은 사람들은 별 생각없이 '거대야당'과 연결시킨다. 지방의회는 이번 선거 이전에도 특정 지역마다 특정 정당이 독식하다시피 해왔다. 몇몇 지역(특히 경합지역)을 제외하면 사실 별 의미 없는 선거 결과다. 시의회/구의회에게 언제부터 국책사업/국가정책들까지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권능이 부여되었던가.

- 대중들이 시류에 따라 흐르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지만,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라는 절차 자체까지 부정하는 일부의 견해(소위 매체에 글을 '납품'하는 전문 '컬럼니스트'였다.)까지 보고야 말았다. 2년 전 총선에서는 나라를 구했다던 국민들이 보궐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갑자기 나라를 망치기라도 한건가? 언제부터 국민이 반국가적 집단이 되었는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지만 저 쪽 진영의 사람들의 말들이 점점 국민에 대한 예의를 상실해 가고 있는 것에 살짝 짜증이 난다. 국민선거가 아니꼬우면 전두환처럼 선거인단을 당신들 마음대로 선발해서 체육관 선거를 하라. 언제는 늙었다고 국민 대우를 하지 않으려고 들더니, 이제는 점점 갈수록 가관이로구나.


떡줄 사람은 생각도 하지 않고 있는데, 거렁뱅이들이 떡 안준다고 떡줄 사람을 두들겨 패려고 한다. 변덕이 심한 대중의 속성만큼이나 너희들의 변덕도 지조도 죽 끓듯이 하는구나. 너희에겐 영원한 야인(野人)생활이 어울릴 듯 하다. 대중이 아무리 무능하고 어리석지만, 대중의 상징적 동의를 거치는 '요식행위'조차도 거부하려거든 남태평양의 무인도라도 하나 사서 너희들만의 왕국을 만들어서 너희 철인(哲人)들의 정치를 하라.

어리석고 무지몽매한 탓에 너희들을 실망시켜 참으로 미안하구나.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