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별 생각없이 이루어지는 사람들의 착각.

사람들이 선거 결과를 두고 크게 착각하는 것이 있다.

- 모든 선거는 기본적으로 선거 시점에서의 당대 정권의 중간평가적인 성격을 띄게 마련이다. 지역의 일꾼을 뽑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겠지만, 지역의 일꾼을 단순히 인물'만'을 보고 뽑는다고 착각한다면 무소속 의원들은 절대 다수가 인물됨이 무능해서 뽑히지 않는 꼴이 된다. 정말 무소속 후보들 대부분은 무능한가? (더불어 자기 지역구 후보자 면면을 다 알고서 투표한 사람이 몇이나 되는가?)

- 5.31 선거는 지방선거이지, 총선도 대선도 아니다. 재정자립도가 극히 미약한 한국에서 지방자치가 아직은 요원한데 많은 사람들은 별 생각없이 '거대야당'과 연결시킨다. 지방의회는 이번 선거 이전에도 특정 지역마다 특정 정당이 독식하다시피 해왔다. 몇몇 지역(특히 경합지역)을 제외하면 사실 별 의미 없는 선거 결과다. 시의회/구의회에게 언제부터 국책사업/국가정책들까지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권능이 부여되었던가.

- 대중들이 시류에 따라 흐르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지만,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라는 절차 자체까지 부정하는 일부의 견해(소위 매체에 글을 '납품'하는 전문 '컬럼니스트'였다.)까지 보고야 말았다. 2년 전 총선에서는 나라를 구했다던 국민들이 보궐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갑자기 나라를 망치기라도 한건가? 언제부터 국민이 반국가적 집단이 되었는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지만 저 쪽 진영의 사람들의 말들이 점점 국민에 대한 예의를 상실해 가고 있는 것에 살짝 짜증이 난다. 국민선거가 아니꼬우면 전두환처럼 선거인단을 당신들 마음대로 선발해서 체육관 선거를 하라. 언제는 늙었다고 국민 대우를 하지 않으려고 들더니, 이제는 점점 갈수록 가관이로구나.


떡줄 사람은 생각도 하지 않고 있는데, 거렁뱅이들이 떡 안준다고 떡줄 사람을 두들겨 패려고 한다. 변덕이 심한 대중의 속성만큼이나 너희들의 변덕도 지조도 죽 끓듯이 하는구나. 너희에겐 영원한 야인(野人)생활이 어울릴 듯 하다. 대중이 아무리 무능하고 어리석지만, 대중의 상징적 동의를 거치는 '요식행위'조차도 거부하려거든 남태평양의 무인도라도 하나 사서 너희들만의 왕국을 만들어서 너희 철인(哲人)들의 정치를 하라.

어리석고 무지몽매한 탓에 너희들을 실망시켜 참으로 미안하구나.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kori2sal.innori.com BlogIcon 코리투살 2006.06.02 08: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내용 중,

    '소위 매체에 글을 '납품'하는 전문 '컬럼니스트'였다.'

    이 부분은 조금 보기 그렇습니다. 저도 Hedge™ 표현을 빌리자면 매체에 글을 '납품'하는 '칼럼니스트' 나부랭이겠지만, 별로 납품하는 마인드로 글을 써보내지는 않거든요. 물론 많은 라이터들이 말씀하신대로 커맨터리나 대충 적어서 보내고 돈을 받는 소위 '납품 마인드'를 갖고 있는 건 부정할 수 없죠. 하지만 전체가 그런 건 아닙니다. 일부가 그런 거죠. 주장하시고자 하는 내용이 일부의 현상을 전체의 변화로 해석하지 말자는 것인데 내용 중에 그런 표현이 있는 건 모양새가 안 좋을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02 11:17 신고 수정/삭제

      저 부분의 표현은 다분히 의도적으로 그의 저작작업을 비하하려는 목적으로 쓰여진 부분입니다. 그가 쓴 그 장문의 소위 '컬럼'이 상실한 '국민에 대한 예의'는 그들 진영이 그 동안 주장해 왔던 '국민의 개념'과 상반됨을 넘어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하는 중대한 오류를 범하고 있는 모습에 참을 수 없는 역겨움을 느꼈습니다. '납품'이라는 부분을 강조해서 그 자의 저작활동을 비하하려는 의도입니다.
      분야 전체를 비하하려는 의도가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kori2sal.innori.com BlogIcon 코리투살 2006.06.05 13:16 신고 수정/삭제

      그 저작자를 비판하신다면 그 저작자의 이름과 해당하는 기사를 직접 밝히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비판 당사자를 밝히시지 않은 상황에서는 비판은 그 저작자가 속한 집단 전체에게 화살이 갈 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ziroworld.net BlogIcon Ziro 2006.06.04 11:40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번 선거 결과는 논란의 여지가 없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부 열우당과 노무현 대통령 지지세력에서는 자의적인 변명과 비판들을 내놓고 있어 조금 당황스럽습니다.

    저 칼럼니스트의 글이 어떤건지 대충 알겠는데 자기 입맛과 다른 결과가 나왔다고 해서 그것을 '잘못된' 것으로 규정짓고 그 원인을 민주주의 자체의 결함으로 몰고가는 자아도취적인 발상은 얼마전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과도 일맥상통합니다.

    현 정권과 그 지지자들의 인식에 한계라는게 그 정도 수준인겁니다. 아직도 꿈나라에서 헤매고 있는것이지요. 지도자가 정권 유지보다는 정책 수행에 전념해야 하고 그 와중에 여론의 비판을 감내 하는 소신이 필요한것은 맞으나 이번 경우 처럼 완전히 '워크아웃' 명령이 떨어진 판에도 여전히 나는 옳으므로 너희들이 잘못된것이라는 식으로 상황을 왜곡해 받아들이는것은 정말 불쾌한 일입니다.

    누가 뭐래도 나는 문제 없어... 거참 투표한 사람 허무하게 만듭니다.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6.04 14:02 신고 수정/삭제

      오늘 선거 이전에 공지되어 있던 '공공요금 인상'이 발표되자 벌써부터 '잘 모르는 애들'이 열우당은 가진 자들을 짜내고, 딴나라당은 서민을 짜낸다는 식의 우민들의 성토가 시작되는군요. 선거 과정도 내용도 선거 이전의 상황도 파악하지 않은 사람들이 선거 결과에만 관심을 가지고서 아직 직무의 인수인계도 안되어 있는 현재의 상황을 모든 것이 새로운 임명자들에 의해서 바뀌어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이 현실이 다시 한 번 사람들이 별 생각없이 마음대로 착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알아야 세상은 바뀝니다. 국민들은 그들의 수준에 걸맞는 정부 수준을 가지게 되어 있습니다. 저는 그렇게 믿습니다. 이 땅의 정부가 쓰레기라는 것은 우리 국민들 수준이 쓰레기라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