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입형 블로그가 좋은 점..인가..

예전에 온블로그, 이글루스 블로그에 있을 때는 거의 느끼지 못했었는데, 블로그 짬밥(!)이 3년이 되고 나니 가입형 블로그의 매력이 조금씩 보인다. 메타 사이트에는 거의 매력을 느끼지 못해서 잘 가지 않는데, 이노리에서 광장(편의상 이렇게 표기)이 생기고 나서부터는 하루에 2~3번씩 이노리 광장에 가서 거기 떠 있는 글들을 보게 된다. 태터툴즈로 계정에 설치해서 쓰고 있던 1년 조금 넘는 시간동안 이올린이나 태터툴즈 홈페이지를 갔던 적은 정말 1일 1회도 안될 정도로 적은 횟수였지만, 이노리 광장은 하루에도 몇 번씩 가서 글들을 클릭하는 나를 보며 일종의 '집단의식(?)'을 느끼게 된다.

아직은 이노리가 작은 규모여서 글들이 다양하지 않지만, 오히려 작은 규모이고 대부분 기존의 글을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는 사람들이어서 좁은 규모의 사람들에 대해서 새로 알아간다는 느낌으로 그들의 글을 보게 된다. '나'라는 인간이 원래 인터넷 상에서는 상당히 까칠한 성격이다 보니(현실에서도 제법 이 성격이 투영되는 것 같기도 하다.) 온블로그를 떠나면서부터 넷상에서 만나는 사람들에 대한 상당한 회의감을 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이글루스에 있을 때도 거의 내 블로그 이외에는 뚜렷하게 자주 방문하는 이웃 블로그가 없었고, 태터툴즈에 와서도 극히 몇 분을 제외하면 자주 방문하는 곳이 적었다. [웹에서 생활을 간략히 서술하면 내 글 쓰고, 신문을 보고 자료실 몇 군데 다니는 것이 사실상 웹상에서 이루어지는 내 생활의 전부다.]

이 까칠한 라이프스타일에 이노리 광장이 조금 다른 재미를 준다. 메타 사이트의 나보다 100배는 더 까칠한(나보다 100배는 더 까칠하면서도 절대 까칠하지 않은 척하는) 글들에 환멸을 느끼다가 같은 도메인을 가진 사람들의 블로그에서 보는 사소한 글들은 의외로 독특한 매력을 준다. 내가 자주 쓰는 까칠함과는 다소 유리된 글들이 곧잘 메인에 올라온다. 누군가 그랬던가, 인간은 자신과 반대되는 성향을 가진 사람들에게 매력을 느낀다고. 재미없고 다투지 않으면 안되는 메타 사이트에 올라오는 글들과는 다른 느낌이다.

온블로그에 있을 때는 꽤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내가 온블로그에 사람들을 부른 것도 있었지만, 온블로그에 있던 사람들을 직접 만난 사람도 여럿된다. 그 중에는 꽤나 깊은 관계를 맺은 사람도 있었고, 나의 세계관 형성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친 사람도 있었다. 그들과의 논쟁은 뭐랄까? 요즘의 메타 사이트에서 하루에도 몇 건씩 생기는 논쟁과는 질적으로 달랐다. 논쟁을 대하는 내 마음가짐이 다른 탓도 있겠지만, 블로그가 상대적으로 덜 대중화되었던 시기여서 그런지, 아니면 인터넷 동호회 체계가 붕괴하면서 방치된 넷상에서의 집단생활에 익숙한 사람들이 대거 유입된 지금보다는 '성숙한 의식'을 가졌던 사람들의 시대였는지는 몰라도 지금의 느낌과는 달랐다. 순전히 나만의 느낌이고 해석이다.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 것도 내가 자주 다니던 넷츠고 동호회가 네이트로 옮기면서 흐지부지되면서 손가락이 심심해서(?) 시작한 것이 동기다.]


이노리가 태터툴즈와 100%호환이 됨에도 불구하고 나처럼 기존의 글을 가져오지 않고 새로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보니, 가입형 블로그에서 이전해 왔거나 완전히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티스토리가 기존의 개인 계정에 설치된 태터툴즈 유저들을 대거 흡수한 것(할 것)으로 생각된다. 다음 동영상 서비스가 호환이 되는 점이 차별성을 두기 힘든 태터툴즈 관련 서비스에서 큰 차별성이 될 것 같다. (이노리에서는 다음 동영상이 재생되지 않았다.) 메타 사이트에서도 이노리가 등장했을 때와 티스토리가 등장했을 때의 사람들의 관심의 수준이 다른 것이 그 증거가 될 듯하다. [사실 메타 사이트에서 '블로그의 개념' 같은 것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정말 블로그의 대중화에 관심이 있는지 의문스럽다. 블로그를 자꾸 어렵게 만드려는 그들의 시도가 블로그에 대한 대중의 접근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점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듯 하다. 막연히 사이월드와 네이버를 비난하지만 그들이 어떻게 저런 파괴력을 가지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는 듯하다. 그래서 그들의 논쟁과 그들의 이상은 획기적인 전기가 없는 이상 필패(必敗)할 것이며 블로그가 대중화되어도 그들의 희망대로 흘러가지는 않을 것이다.]

제한된 규모는 성장에도 분명 한계를 줄 것이다. 이노리가 성장하는데는 분명 규모의 성장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이노리가 안정권에 접어 들어야 이 곳도 안정적으로 나의 놀이터(?)가 되어줄 것이다. 그런 면에서 이노리는 덩치를 키울 필요가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물론 전체적인 블로그의 판이 커져야 할 것이다.] 하지만 또다른 면에서 이노리가 덩치가 커지고 광장에 사람들이 몰리면 왠지 싫어질 것 같다. 그냥 기분상 그렇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