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난봉꾼의 삶..

012345678
[##_Jukebox|cfile24.uf@223851375877EE37188BB9.mp3|16 Gotta Knock A Little Harder |cfile23.uf@217D7D3C5877EE300FE444.mp3|05 Musawe Hassan Bohmide |cfile1.uf@21512B335877EE331DF730.mp3|14 No Reply Steve Conte |cfile21.uf@22437B345877EE2D1CCD6F.mp3|15 Dijurido |autoplay=0 visible=1|_##]
Cowboy Bebop 'The Movie' OST 중에서..

이번에는 특별히(?) 음악을 4곡 덜어 봤다. (이노리 서버에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닐까? 그래도 더부살이를 택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 아닌가;;) 내가 카우보이 비밥 빠돌이인건, 이 신경질 블로그에 자주 오는 분들이라면 알 것 같다. 비밥 관련 포스트도 몇 개 있을 것 같네.

그냥 요즘 카우보이 비밥 극장판이 이전 SE버전의 자막 문제를 보정한 수퍼비트 버전으로 출시되었다길래 시내 나가서 사다 나를까 싶기도 하고.. 우선 생각 난 김에 Divx 버전으로 다시 한 번 봤다. 사실 비밥의 캐릭터들은 완전 '한량'에 '양아치', '날라리', '나이트 죽순이'들이다. 제대로된 캐릭터는 하나도 없으며 다들 어디 나사 하나씩 빠진 녀석들, 정신병을 앓고 있는 녀석들(이건 나도 남 얘기할 거리는 아닌 것 같군.), 호모, 레즈비언 등등..

주연급 중에서는 가장 나사가 빠진 스파이크 스피겔의 팔자 걸음과 무사태평의 라이프스타일이 멋있게 느껴지는 것은 순전히 블루스 필 가득한 재즈음악이 BGM이 저녁노을과 함께 깔리기 때문이다. 그의 등장씬에서 이 재즈음악을 빼버리면 아주 골방에서 몇 년째 취직 못하고 썩고 있는 백수처럼 보일 것이다. (이렇게 말은 했지만, 실제 청년실업이 40%에 육박하는 마당에서 이 가슴 아픈 비극적 현실에 적절치 못한 비유인 것 같다.)


나는 일정 부분 틀에 박힌 삶을 사는 경향이 있다.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상당히 '국제규격에 맞는 모범적인 삶(내 나이대에 'No외박, No섹스'인 애들이라면 정말 모범적인 애들이 아닐까.)'을 살고 있는 애들이 많아서 내가 자유분방하거나 방탕/난잡한 것처럼 비춰지기도 하지만, 요즘 같은 시대에 나같은 애들은 정말 정형화된 삶을 사는 편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그런지 틀에 얽메이지 않는 '난봉꾼의 삶'을 사는 가상 세계의 캐릭터들의 삶이 부러울 때가 있다. 영화에서는 표현할 수 없는 미묘한 감정의 변화나 무드를 애니메이션에서는 구현할 수 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영화에선 보기 힘든 독백씬/회상씬도..

어쨌거나.. 좀 더 자유분방한 녀석이고 싶다. 때로는 어떤 것에도 얽메이지 않고 자유로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junhogun.egloos.com BlogIcon Run 192Km 2006.05.29 21:30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자유분방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1시간도 지나기 전에 역시 자유분방보단 구속적인게 나 다워..하고 말아버리죠..문제입니다..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5.29 22:19 신고 수정/삭제

      자유분방함과 방탕함의 구분 자체가 모호하죠. 모호하다기보다는 우리 스스로가 그것에 대한 구분을 모호하게 만들죠. '모나지 않은 삶'을 '잘 사는 삶'이라고 생각하고 세뇌되어 왔기 때문입니다.

      "내일은 레포트를 쓰지 않고 여행을 떠나고 싶어." 라고 말하고도 '내일까지 레포트를 쓰지 않으면 학점에 이상이 온다'라고 세상이 정해준 룰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것이 우리들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삶입니다.

  • Favicon of https://fotowall.tistory.com BlogIcon ncloud+ 2006.05.29 23:0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극장판도 칸노요코가 제작했나요?
    한떄 칸노요코의 음악이 좋아 그녀가 작곡한 에니매이션을 골라 봤던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많이 시들해졌네요..
    그녀에대한관심도, 에니매이션에대한관심도~

    • Favicon of https://genesis.innori.com BlogIcon 얼음구름 2006.05.29 23:21 신고 수정/삭제

      음악감독으로 칸노 요코 아줌마(?)가 나오기는 한데, 세션으로 참여한 사람들이 많아서 스타일을 꽤 다양합니다.

      그리고.. 저도 애니메이션을 별로 본게 없어서 좋아한다고 하기가 조금 그렇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