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학법을 둘러싼 당청 대립이 묘하게 흥미롭네.

산책하기. 좋아?

사학법 개정안을 둘러싼 청와대와 여당 간의 대립이 묘하게 흥미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나는 기본적으로 세상의 논리를 언제나 Give & Take로 파악한다. 따라서 노무현의 "사학법을 넘겨 주고 '다른 무언가'을 받겠다"는 생각에 대체로 동의한다. 이러한 기조로 찌질거릴 생각이니 사학법 결사수호투쟁이라는 기치로 살아가는 분들은 그냥 떠나시는게 속편할 듯하다.

오늘 연합뉴스의 기사 중에 참 재밌는 기사가 있었다. 노태우는 전두환을 밟고 지나갔고, 김영삼은 노태우를, 김대중은 김영삼을 '밟고 지나갔다'라는 기사였다. 하지만 영남지역 출신으로서 뚜렷한 지지기반이 부족했던 노무현에게 김대중의 지지 기반(나는 지금도 호남지역의 90~99%에 가까운 몰표에 반감이 크다. 거의 100%투표에 100%찬성이라고 선전하는 북괴 수준이 아닌가? 지역감정의 표적이 되고 있는 영남 지역도 아무리 높아봐야 65~70% 수준이다.)인 호남지역의 표심이 필요했기에 김대중의 비리의혹을 비교적 무난히 넘어갔다는 식의 기사였다. - 사실 이 정도 '딜(Deal)'은 정치판에서 얼마든지 있는 흔한 케이스가 아닌가? 전혀 문제될 것이 없는 지극히 정치적인 판단이다. 완전무결한 투명한 정치란 권력의 속성상 애초에 불가능하다.

그리고 그 다음 내용이 뭐였냐면 노무현의 사학법 양보 제스쳐를 열린우리당이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청 간의 거리두기 전략의 일환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식의 기사였다. 정동영, 김근태, 강금실[개인적으로 강금실과 오세훈의 서울시장 선거에 정말 불만이 많다. 정책은 없고 인물만 있는 자칭 저격수 나불거리다가 자기가 저격당한(?) 홍준표의 말을 빌리자면 '학급반장선거'다.] 등의 여당의 유력주자들이 反노무현으로 의견일치를 보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열린당 입장에서도 이와 같은 반발 기류가 아주 턱없는 옹고집이라고 비난하기는 뭣하다고 본다. 운동권 시절 기질이 아직 너무 많이 남아서 아직도 투쟁으로 얻어내려고만 하지, 양보하여 주고받는 현실감각이 너무 부족한 철부지 양반들이라는 '거부감'은 여전하지만, 워낙 열린당 꼬라지가 만신창이가 되어버린 상황에서 한때 '4대개헌'이라고까지 치켜 세우며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것들 중 하나인 사학법을 양보하려니 물이 세기 시작한 '열린당호'가 완전히 침몰해버릴 것만 같아 두려울 것이다.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이도 있을 수 있는 가정이다. - 결론은 한나라당이 배째라로 튕긴 노력(?)의 과실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주고받기는 기본 중의 기본인데, 그 동안 너무나 일방적으로 쌍방이 '수성'으로만 일관해 왔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한 쪽은 너무 생각없이 맹공을 퍼부었고, 한 쪽은 배째라 방어만 했다. '손자병법'의 한구절이 생각나는 순간이다.


어젯밤에 봤던 오늘자 경향신문의 만평이 생각난다.

[출처 : 당연히 '경향신문 만평']

딱 이 분위기. 박근혜는 아무 짓도 안해서 뭐가 어떻게 된건지도 모르는데, 한 쪽에서는 목줄이 오락가락하는 분위기. 결국 배째라고 버티며 양보하지 않아도 열린우리당이 손해, 지금와서 양보를 한다고 해도 한껏 이슈화되어버린 상황에서는 열린우리당이 손해일 수 밖에 없다. '공개된 외교'가 타협의 여지를 더욱 좁히고 어렵게 하듯이 공개된 정책협상도 타협의 여지가 줄어들 수 밖에 없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