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술먹고 한 일은 네가 한 일이 아니야? 그건 어느 나라 법이야?

- “왕따로 자살했다” “아니다” 여대생 죽음 놓고 가족·학교 대립
술 마시고 한 일은 자기가 한 일이 아닌가? 그럼 음주운전을 하면 왜 벌금 100만원 두들겨 맞는지 알 수가 없구나. 술 마시고 술김에 운전하다가 단속에 걸린건데 말이야. 최연희는 왜 사퇴해야 되는데? 최연희도 술김에 그랬잖아?


대중들의 표리부동함과 이율배반적인 양태는 가히 그 무지몽매함에 환멸을 느낄 정도다. (사실 오래 전부터 느끼고 있다.) 사건 기사에서는 MT에서 '사고쳐서' 왕따당했다..라는 식으로 되어 있지만, 우리 나라 술먹고 사고 치는 것에 대해서 비정상적으로 관대하다. 나처럼 술먹고 꼬장 부리면 바로 인간취급 안해버리는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 나라에는 오히려 나 같은 사람이 극소수다. 그만큼 술먹고 꼬장부리는 일에 말도 못할 정도로 관대한게 이 나라란 말이다.

기사 아래에 주르르- 달린 댓글들이 참 가관이다. 술먹고 꼬장 부리는 후배를 이해해주지 못하는 선배들을 탓하는 덧글이 의외로 대세를 이루고 있었다.
그것 참 이상하다. 최연희한테는 술먹고 지랄했다고 쳐죽일 놈이라고 사회적 척살령을 내리더니, 술먹고 또라이짓 한 사람에게는 그걸 나무라는 사람을 욕한다.(최연희가 한나라당이어서 그런가? 이 넷心이란 것은 한나라당/조선일보 그러면 미쳐 날뛰는 심보이니..) 막말로 그 선배들이라는 사람이 그 여자보고 죽으라고 강요한건가? 20살 다 컸다고 바득바득 우기잖아? 왜 자기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려하지 않니? 술먹고 사고치는건 자기가 한 일이 아니야? 그것조차 이겨낼 용기가 없어서 자살했다면 사회인으로서도 정상적으로 살아가기는 힘들 것 같구나.

거기서 대학 욕하고, 군사문화 찌질한 소리하고, 술먹고 꼬장 부리는 후배를 나무라는 선배를 욕하는 덧글 찌질이들은 얼마 전에 '죽어라! 최연희!'를 외치던 자들이 아닌가? 최연희는 성추행이고 얘는 과자 던진게 전부라고? 거기서 군사문화가 왜나와? 술마시는 것도 박정희 탓이야? 단군이 우리 민족의 시조인 것도 박정희 탓이라고 그러지?

최연희는 동아일보 쪽에서 원하면 고소고발을 하면 되겠지. [동아일보도 한나라당에게 뭔가 바라는게 있으니까, 저러고 있는 것 아니겠어.] 그런데 내가 알기로는 손아랫사람의 경거망동에 손윗사람이 나무라는 것을 처벌할 수 있는 법조항은 없다. 그리고 나무라는 것 때문에 제 풀에 못이겨 자살했다고 '과실치사'라도 덮어 씌우려 한다면 그냥 세상 혼자 살아라. 군사문화? 요즘 대학에 아직도 "아가리 벌리고 술 처마셔라"고 강권하는 문화가 있더냐? 아직도 그런게 있다면 그 학과가 문제 있고 그 선배들이 문제 있는거다.

피해자 부모라는 자들의 저능하고 유치한 항변(?)에 선량한 선배 2명이 발목 잡힌 꼴이 안쓰럽기까지 하다. 그냥 공주처럼 키운 금지옥엽 자기 딸에게 대학 가거든 혼자 지내라고 신신당부라도 하고 보내지, 최소한의 사회라는 학교라는 집단 속에서 무책임하게 행동하다가 제 풀에 쓰러진 무력한 자식의 한계를 왜 남탓으로 돌리는가. 남탓으로 돌리면 자신들이 딸을 잘못 키운 과실이 덮어질 것이라 기대하는가?

딱 깨놓고 말해서 1학년 때는 한 두 번 술마시고 사고친다고 '술또라이' 소리 듣는거 아니다. 얼마나 대책없이 사고를 쳤으면 그 지경까지 이르렀을까. 주사가 있으면 알아서 안마시는 것도 세상을 살아가는 이치다. 사준다고 공짜라고 아무 생각없이 다 마시다가 보니 그 지경까지 이른 것 아닌가. 누굴 탓하랴? 왜 멀쩡하고 선량한 두 학생의 인생을 망치려 드는가.

Hedge™, Against All Odds..
  • Favicon of http://dogyis.com BlogIcon dogy 2006.03.16 13:50 ADDR 수정/삭제 답글

    100%공감 글이군요.
    그 두 선배라는 사람이 선량한 사람들인지 아닌지는 제가 알바 없지만,
    대책없는 누리꾼 들의 냄비근성에는 두손 두발 다 들었습죠.

    그러나 상황이 아주 어렵군요.
    설사 죄가 없다 한들, 자식 잃은 부모 앞에서 당신의 자식이 부적응 환자였소.. 라고 말하기도 참 어렵죠.
    그저 똑똑한 변호사가 제대로 해결해주길..

    • Hedge™ 2006.03.16 16:24 수정/삭제

      정서적인 문제로 인해서 자살한 학생 부모에게 이렇게 대놓고 말할 수는 없죠. 하지만 그런 정서적인 이유 때문에 주사를 하는 후배를 나무란 선배 2명의 인생에 부당한 꼬리표(?)를 붙이는 것은 저로서는 더더욱 용인할 수 없습니다. 자살학생 부모 쪽에서 법으로 해결할 심산인 것 같은데, 판결이야 무죄 판결이 나겠지만 애꿋은 학생들이 생트집 부모 때문에 약간 고생을 하겠네요. 무고죄로 고발해서 보상이라도 타내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hide052.egloos.com BlogIcon 몽상적 2006.03.16 16:31 ADDR 수정/삭제 답글

    호오 흥미롭군요
    관련기사 볼 수 있을까요?

    • Hedge™ 2006.03.16 18:08 수정/삭제

      저 사건은 인하대학교 사건입니다. 아무 신문사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꽤나 장문의 기사로 나올 겁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