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후까지 꺾이지 않은 그의 자존심

날씨가 봄날처럼 좋은데, 그저께 저녁부터 밤샘하며 놀았던 것이 1박 2일이 지난 오늘까지 여독이 안풀려서 허리가 끊어지는 듯이 뻐근했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허리 힘 하는 좋다는 소리 들으며 지냈는데 이젠 아닌가 보다.

여튼 혼자 멍하니 있기도 그렇고 해서 뒹굴뒹굴 굴러 다니다가 마우스와 키보드를 잡고 워크래프트3 프로즌 쓰론을 시작했다. 역시나 몸 컨디션이 나쁘지 질 녀석이 아닌데도 져서 시작하자마자 2패를 안아 버렸다. 꿉꿉한 기분에 또다시 퀵스타트 버튼을 누르자 등장한 녀석의 아이디가 WTF_U.
대충 'What The Fuck You'쯤 되는 아이디다. 내심 '드랍이나 안걸면 양반이다.'...했지만, 드랍을 걸지는 않았다. [어차피 워크래프트3는 드랍을 걸어도 소용없다.]

아이디는 참 엿같았지만, 신경 쓰지 않고 경기를 계속 했다. 초반에 6굴로 시작해서 광렙 사냥을 해서 3군데 사냥하고 3렙을 넘겼다.그리고 본진에서 굴을 약간 교체해서 휴먼 본진을 치고 빠지고 하면서 하다가 2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었다. 하지만 교전 때마다 굴을 잃더라도 마운틴 킹을 꼬박꼬박 죽여서 초반 확장을 통해서 인구가 60을 넘긴 휴먼을 40도 못넘긴 언데드 인구로도 상대할 수 있었다.

마지막에 결정적인 순간에 옵시디언 시테추와 프렌지 업그레이드 굴, 데쓰 나이트, 리치로 공격을 해서 여차저차 경기를 끝냈다. 그러자 나의 적 WTF_U는 기분이 많이 상했나 보다. 묵묵히 마지막 5레벨 아크메이지가 전사하자 사정없이 다음과 같은 채팅이 날아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그렇다.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 경기에서는 졌지만, 마음으로는 지지 않았던 것이다. 그의 꺾이지 않는 지조와 절개는 무인의 귀감이며 오늘날 나약한 우리 젊은이들이 본받아야 할 젊은 전사의 혼이다. 다시 한 번 그의 꺾이지 않은 자존심에 경의를 표하며..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