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향 가던 길-



오전에 개인적인 과거사에서 비롯된 서운함과 쓰린 감정 때문에 상당히 가라 앉아 버렸다. 나름대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용도로서 쓰여진 글.

닉네임을 다시 바꾸도록 해봐야겠다. 닉네임을 쓰기가 은근히 불편하고 글자 모양이 별로 안 예쁘다. 네이버에서 쓰고 있는 한글 닉네임을 할까...


Hedge™, Against All Odds..

'그가 보낸 시간 > Remember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 : 손전등  (0) 2006.05.17
사진 : 젤러펜/볼펜  (3) 2006.05.16
참으로 간만에 상판때기.  (1) 2006.05.15
174회 로또의 추억 : 꿈은 이루어진다. (다음 주에..)  (1) 2006.04.02
눈 온 우리집  (0) 2006.03.28
고향 가던 길-  (0) 2006.01.31
안동 - 선비의 자존심?  (2) 2006.01.07
Prelude 공연 후기  (0) 2005.12.30
대영박물관 대구전  (4) 2005.11.24
묶인 개  (0) 2005.11.20
학교를 찾아온 요정들..  (1) 2005.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