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심하게 늦게 일어났다.

어제 Prelude 공연에 갔다가 애첩(愛妾)을 집에 데려다 주고 느즈막히 귀가해서 잠들었더니, 오늘 낮 1시가 되어서야 일어나 버렸다. 인간이란 것이 얼마나 영악한 것인지, 방학 직후 1주일 정도는 하루 4~5시간씩 자면서 새벽 5시면 거뜬히 일어났는데, 친구들 만나면서 하루 걸러 하루씩 밤샘을 2일간 했더니 바로 생활이 무너져 낮 10~11시를 기상시간으로 잡았다. 그러다가 오늘은 아예 낮 1시에 일어나 버리니 말그래도 폐인의 형상이 되어 가는 것 같다.

내일도 약속이 잡혀 있는데, 몸이 남아나질 않겠네. = =..



[맥과이어, 노안이 왔다.]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쥬르 라이프' 외람되오나..  (0) 2006.01.05
인민재판  (0) 2006.01.03
인민재판  (0) 2006.01.03
한 해도 이렇게 가는구나.  (3) 2005.12.31
한 해도 이렇게 가는구나.  (3) 2005.12.31
심하게 늦게 일어났다.  (0) 2005.12.30
심하게 늦게 일어났다.  (0) 2005.12.30
출발이다.  (0) 2005.12.29
출발이다.  (0) 2005.12.29
결혼기념일  (5) 2005.12.28
결혼기념일  (5) 2005.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