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유의 난해함

아직 3학년 2학기이지만, 수업은 대부분 4학년 수업을 듣는다. 2,3학년 수업을 2학기 전공과목들을 모두 이수하여 4학년 수업 밖에 남은 것이 없다.

하지만, 3학년의 입장에서 4학년 수업에 들어가니 다소 난감한 경우가 많다. 우선 교수님들이 너무 느슨하다. 우리 정치외교학과 교수님들은 모두 타이트한 강의를 펼치는 분들인데, 4학년 수업에서는 아무래도 취업준비라는 한국적 의미에서의 '대입지상과제'가 당면해 있다 보니, 학생들에게 타이트한 강의는 다소 지양하는 것 같다. 타이트한 강의로 수업 시간 내내 정신이 없었던 김 모 교수님조차도 4학년 수업(미주정치론)에서는 느슨함 때문에 나까지도 고무줄이 터져서 탄력을 잃은 스타킹마냥 흘러 내린다.

레포트와 프리젠테이션에서도 2,3학년 수업을 들을 때와는 너무 다르다.
상대적으로 구체적으로 주제를 지정(물론 세부 주제에 대해서는 자유의지에 맡겼지만..)해 주던 2,3학년 전공 때와는 달리, 지금 미주정치론 같은 경우는 레포트와 프리젠테이션 주제가 단지 '미국과 연관이 되면 무엇이든 괜찮다'라는 것이다. 사실상의 무한의 자유를 준 것이다.


그런데 이 자유가 오히려 더 난해함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면 미국과 핵문제, 미국과 지역안보, 미국과 제3세계, 미국과 세계경제, 미국과 환경, 미국과 인권, 미국의 정치 발전, 미국 헌법의 변천, 미국미국미국미국..

머릿 속에서 '미국'이란 단어 하나 때문에 쥐가 날 것 같다. 한편으로 미주정치론이라고 교과 제목이 되어 있지만, 사실상 미주정치의 역사가 미국의 역사로 대변되는 현실에서 패권국의 위상을 또한 번 느끼게 한다. 역시 'Super Power'가 되고 볼 일인가..


'세계화'와 관련된 과목에서도 주제를 몇 가지 지정해 주길래 그나마 제일 난이도가 낮을 것 같은 '국제안보' 분야를 자청해서 프리젠테이션 하기로 했는데, 막상 '국제안보'라는 주제만을 받고 난 이후에 국제안보와 관련된 주제를 잡으려니까, 머릿 속에서 떠오르는 것이 너무 많다. 최근에 한동안 열나게 봤던 ARF(Asian Regional Forum)에 대해서 쓸까 하는 생각부터 역시 자료가 넘쳐나는 2차 이라크 전쟁을 다루는게..하는 생각, 아프리카 내전의 인과 관계, EU의 통합과 유럽방위군의 역할, 이라크 전쟁과 소패권주의의 붕괴, 중동갈등, 북핵위기 등 너무 산만하다. 더불어 너무 이상한 걸 잡으면 문헌이 없을 것 같고, 너무 유명한 걸 하려니 나 자신이 식상해서 나가 떨어질까봐 염려된다.


갑자기 옛날 노래가 생각이 난다.
'너무 깊은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스토킹/집착이 아닐까?)'
마찬가지로 너무 많은 자유는 자유가 아닌 것 같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