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c Party - Helicopter M/V


Bloc Party - Helicopter
[Silent Alarm, 2005]


본토에서는 거의 Kaiser Chief 같은 수퍼 신인급으로 대우 받고 있는 듯 하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라이센스조차 되지 않을 만큼 홀대를 받고 있는 Bloc Party의 싱글 Helicopter.

이 Bloc Party를 데뷔 앨범 발매와 동시에 접할 수 있었다. 나름대로 헤비 다운로더의 특권(?)이랄까.. [......]
이 앨범의 This Modern Love를 상당히 좋아해서 B.G.M.으로 몇 번 쓰기도 했는데, 아직까지 CD리스트에 추가시키지는 못했다. 팔지도 않는데 뭐..
This Modern Love는 라이브 형식의 영상이 있는데, 나중에 인코딩해볼 생각이다. 이번에 이 Helicopter 뮤비가 상당히 인코딩이 잘 되어서 기분이 좋다. [화질과 용량을 절묘하게 맞춰냈다. ^^..]

일전에 Bloc Party의 보컬리스트가 Green Day를 전세계적인 反美감정을 자신들의 트레이드마크로 만들어 음악적인 발전없이 돈벌이에 이용한다며 맹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그 때 Green Day 빠돌이들의 반응이 가관이었다. 그 중 한 녀석이 Bloc Party의 보컬이 Green Day를 욕했다는 말에 악이 받쳐서(?) Bloc Party의 음악을 들어 봤다면서 꼴에 리뷰를 써놨는데, 대충 엉성하다느니 그러면서 보컬이 트레이닝을 더해야 된다며 Green Day를 욕하려면 Green Day만큼 유명해지고 나서 욕하라고 멋있게(?) 써놓았었다.

그래서 내가 아래에 답글을 적어 주었다.

"Bloc Part는 Green Day 같은 밴드의 음악을 좋아할 만한 사람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하는 밴드가 아니다."

'빠순이'라며 팝가수 애호가들을 열나게 비난하는 소위 선민의식에 빠진 락음악 애호가들이 보이는 빠순이적 행태에 매우 흥겹게 장단을 맞춰 긁어 주었던 기억이 난다. 비난할 사람보다 덜 유명하면 입다물고 있으라던 그 양반은 노무현 같은 정치인 비난을 안하고 살 것 같다. 정치인들보다 안 유명하니까..


개인적으로 머잖아 라이센스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개기고 있다. 어차피 수입반 가격은 달러가치와 상관없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라이센스 안되면 그만이다. 음반사들은 구입 의지가 있는 사람들마저도 정나미가 떨어지게 만드는 묘한 힘(?)이 있다.


이성은 비관하되, 의지는 낙관하라..
Melancholic Genesis™, Against All Odds..

'그의 취미 생활 > M/V'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s Planetas - Y Ademas Es Imposible  (0) 2005.09.29
Chemical Brothers Feat K-Os - Get Yourself High  (0) 2005.09.25
Chemical Brothers Feat K-Os - Get Yourself High  (0) 2005.09.25
Colleen - Happy Sea  (0) 2005.09.21
Colleen - Happy Sea  (0) 2005.09.21
Bloc Party - Helicopter M/V  (0) 2005.09.10
Bloc Party - Helicopter M/V  (0) 2005.09.10
Yuki - Joy M/V  (2) 2005.09.07
Yuki - Joy M/V  (3) 2005.09.07
Atreyu - Right Side Of The Bed M/V  (0) 2005.09.06
Atreyu - Right Side Of The Bed M/V  (0) 2005.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