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작된 운은 실력을 압도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조작된 운'은 실력을 앞선다. 훈장(스페셜 포인트)확률을 인위적으로 높여주는 아이템인 소령용 두건을 착용한 이후 훈장이 매우 자주 뜨고 있다. 원래 헤드샷 100개에서 5번 정도 뜨도록 되어 있으나, 이 경기에서 한 판에 3개가 떴다. 오늘 2시간쯤 스포를 해서 6개 정도 받았다.]

역시 세상은 물질만능주의의 천국이란 말인가. 현금 4천원을 찍어바른 소령용 두건이 절정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두건을 쓰고서 게임을 하면서 하루에 1번 나올까 말까하는 '훈장(스페셜 포인트)'이 맹렬한 기세로 등장하고 있다. 솔직히 1달짜리 4천원이나 하는 아이템을 쓰는데 이 정도도 안나오면 뭣하러 아이템을 사겠냐만은 솔직히 자주 나오니까 아이템을 산 보람(?)을 느낄 정도로 신난다. 두건이 이동 속도를 0.5 향상시켜주기는 하지만 일반 헬맷이 주는 헤드샷 예방 효과가 감소해서 조금 더 잘 죽기는 한다. 확실히 체감이 될 정도로 내가 헤드샷을 당하는게 느껴진다.

이 판에 놀랍게도 한 경기에 훈장이 3개나 떠서 고작 11킬/11데쓰를 하고도 1400점대의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상대팀이 너무 잘해서 초반에 0킬 3데쓰까지 몰렸었는데, 뒷심을 발휘해서 5할까지 올라갔지만 역시 원천 실력(?)에서 밀리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그나마 5할이라도 했으니 다행(?)이다. 3:8 스코어가 실력차이를 증명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건 친구랑 신야구 대결을 했는데, 내가 10:0 2회 콜드승, 17:0 콜드승을 기록했다. 친구가 나보다 승수가 훨씬 많아서 잘하는 줄 알았는데 완전초보였다. = =..]

친구 녀석과 같이한 신야구. 녀석이 나보다 승수가 훨씬 많았는데, 아주 왕허접이었다. 왕허접이었다기보다는 일반적인 '야구를 모르는 보통 게이머' 같았다. 야구를 모르는 보통 게이머를 강조하는 이유는 유치한 그래픽과는 달리, 의외로 구질을 다루는 실제 야구의 수싸움이 이 신야구에서 상당히 잘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친구 녀석의 공은 한마디로 스트라익과 볼의 티가 너무 확연히 났다. 반면 내 공은 구질이 가진 공의 궤적을 예상하고 던지는 스트라이크 존을 활용하는 공이다. 당연히(?) 공이 오면 무조건 배트를 맞춰서 휘두르는 친구 녀석을 상대로 탈삼진이 많을 수 밖에 없다. 어제 심야에 공개방에서 신야구를 하다가 고수들에게 무참히 짓밟힌 기억(?) 때문에 꿈자리가 뒤숭숭했는데, 이 글을 쓰기 전에 잠깐 들어가서 롯데 자이언츠를 하는 게이머를 2:0(3이닝)으로 이겨서 깔끔하게 그만하고 나왔다. [....]

P.S.1 : 신야구를 보면서 느끼는데, 롯데 자이언츠를 하는 게이머는 거의 대부분 부산 게이머다. 그만큼 부산은 '꼴'수 롯데 애호가들이 많다. 나는 당연히(?) 삼성 라이온즈다. 현실에서는 '돈'성이지만, 신야구에서는 가장 가난하고 백업 맴버도 빈약한 구단이다. [현실왜곡이야!!]

P.S.2 : 태터툴즈1.0.2에서는 외부링크 이미지는 어떤 식으로 해도 클릭확대 태그가 안먹히는 건가? 클래식 때만 해도 아무 문제 없었는데..


-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