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동훈'은 누굴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Medal of Honor - Allied Assult 엔딩 크레디트 중에서..]

일전에 쥬얼 케이스로 구입했던 게임들 중에서 메달 오브 아너의 엔딩을 봤다. 초반에는 할만했는데 타이거 탱크를 탈취하는 미션에서 저격맵이 있는데, 거기서부터는 '개모드(무적모드 : God Mode, 치트키가 'Dog'다.)'로 해서 엔딩까지 계속 개모드로 했다. 내 실력으로는 개모드를 안하고는 몇 개의 미션을 도저히 풀 수 없었을 것이다.

2002년도 게임인데, 게임의 연출이 너무 대단한 것 같다. 1인칭 액션게임의 태생적 한계인 람보게임인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오마하 해변 전투 같은 씬은 정말 입이 떡벌어질 정도로 실감나는 연출이었으니..


약간 의외의 것은 엔딩 크레디트에서 한국과 관련된 내용이 조금 있었다. '이동훈'이라는 사람이 군사 조언자로 제작에 참여했다고 나오는데, 어떤 참가를 했다는 건지 모르겠다. 영어로 표기된 무기를 한국어 제식명으로 바꾸는데 참여한걸까, 아니면 완전히 제작 과정에 참여를 한건가.
Korean Special Thanks란에도 무척이나 어이없게도 온통 섬나라 왜국의 신민(臣民)들이 채워져 있다. 혹시 Korea와 Japan을 헷갈린걸까 했지만, 일본에 대한 北美인들의 인지도와 호감도(미국인들의 일본에 대한 인지도와 호감도가 2006년 통계에서 88%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를 감안할 때 착각이란 있을 수가 없다. 한국과 한국어를 엄청 잘하는 섬나라 왜국의 신민(臣民)인가 보다...해야지. [......]

쥬얼을 구입할 때 Crossfire로 구입해서 아직 확장팩 하나가 더 남았다. 시간상으로는 개학하기 전에 엔딩을 못볼 것 같다. 게임 하면서 눈이 어지러워서 멀미와 비슷한 증상이 나는 것으로 보아, 의외로 3D 현기증을 앓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마우스를 돌리다 보면 눈이 어지러우면서 속이 뒤집힌다. 큭.. 촌넘 같으니.. [.....]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