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homas Fersen - Deux Pieds

<u>[미디어 열기]</u>


언젠가 블로그에 걸어놓고 싶었는데, 원본 용량이 WMV로 40MB 정도 되어서 1GB짜리 사이트임에도 트래픽 제한을 몇 번 맞은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꽤나 무리 있는 사이즈였다. 현재도 어떠한 미디어 파일도 현재 계정에서 스트리밍하는 바가 없음에도 30%이상의 트래픽을 쓰고 있다. 지금도 오전 8시가 지나지 않았는데, 트래픽을 14%나 썼다. 스킨에 큰 이미지 파일을 걸어서 그런가.

Thomas Fersen의 이 뮤직비디오가 보여준 아이디어는 국내의 모 화장품 업체에서 TV CF로 그대로 적용하여 활용하고 있다. 직접적인 연관성을 확인한 바는 없지만, 그림체와 색상/모션이 거의 완벽하게 일치한다.
일전에 가사의 의미를 해석해 놓은 글을 본 적이 있는데, 지금은 출처를 알 수 없다. 상당히 자조적인 내용이었던 것 같은데, 정확하지 않다. 프랑스어를 조금도 모르는 나로서는 지금 내가 이 곡의 제목을 제대로 써놓은 것인지조차 의심스럽다.

딱 보면 나오지만, 동영상 속의 남자는 Thomas Fersen 자신이다. 현실에서의 자신은 아마도 마지막에 나오는 스포츠카를 타고서 손쉽게 여자를 낚는 쪽에 가깝겠지만, 영상 속에서의 그는 그저 그런 하층민의 모습이다.


<u>[가사 보기]</u>



결국은 자본주의 만만세. 돈이 최고다..라고 온몸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돈이 많을 때는 돈 때문에 불행하지 어쩌니 우는 소리를 해도, 돈이 없어 보면 돈이 좋은 줄 뼈져리게 느끼지. 가난은 적어도 '육신의 삶에 대한 죄'다.

Hedge™, Against All Od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