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ynton Marsalis - From the Pantation to the Peniteniary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윈튼 마살리스(Wynton Marsalis)의 음반을 사면서 작고 흥미로운 경험을 했다. 윈튼 마살리스의 음반을 가진 채로 매장 DB검색 컴퓨터에서 Sainkho Namchylak의 음반을 검색하고 있는데, 비니 모자를 쓴 어느 20대 중후반의 여자가 내게 말을 걸어 왔다. 윈튼 마살리스를 알고 있는지 음반을 잠시 봐도 되겠느냐라고 하길래 그냥 순순히(?) 보여 주었다. 저 곳에 가면 그의 음반이 놓여져 있다는 과도한 친절과 함께. "빨리 나왔네?"라고 하면서 앨범을 훑어 보는 것으로 보아, 윈튼 마살리스를 알고 있었고 이 앨범의 발매를 기다렸던 것 같다.

괜히 나중에 그녀의 주위를 슬쩍 배회했던 것 같다. 어떤 음악을 듣는 사람인지 궁금했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 특히 내가 듣는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면 은근히 기분이 좋고 훨씬 더 친밀함을 느낀다. 물론 그렇다고 상대방과 나의 교감도가 높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내게는 같은 음악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플러스 요인이 된다.

윈튼 마살리스로는 드물게 Jennifer Sanon이라는 21살의 어린 보컬리스트와 함께 한 이번 앨범은 다소 그답지 못한 느낌이다. 프로모션용 소개글에서는 '윈튼의 숨겨진 모든 것'이라고 끄적였지만, 이 여성 보컬리스트의 보컬 스타일이 나와 너무 이질적이다. 원래 이런 분위기를 의도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해설지에서 밝힌 윈튼 마살리스의 랩(?)은 그냥 공연장에서 관객들 앞에서 그가 외쳐댈 것을 연상하면 꽤 흥미로운 장면이 연상되지만, 흑인랩퍼들에게서 많이 느끼던(?) 세련된 '랩'이란 것은 아니다. 한 사람의 음반을 주욱 걸어놓고 한 번 켜놓으면 그냥 계속 듣는 나 같은 사람에게 중간에 벽돌처럼 하나씩 끼워 넣으면 꽤나 이색적인 느낌이 들게 만드는 음반이 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nk : 아마존닷컴의 관련 동영상

Hedge™, Against All Odds..

Wynton Masalis - Live at the House of Trib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Wynton Marsalis의 Quintet 형식의 라이브를 담은 라이브 앨범으로 House of Tribes라는 작은 클럽에서 있었던 공연음반이다. Robert Rucker(트럼본)와 Orlando Q. Rodriguez(퍼커션)이 몇몇 곡에서 게스트로 참가하였다. 음반 속지에서도 기록되어 있지만, House of Tribes클럽은 50인 규모의 소규모 클럽인데다가 의도되지 않은(계획적이었나? =_=..) 레코딩이었던 탓에 보통의 재즈클럽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그런 소리들이 꽤나 곳곳에 담겨져 있어서 무척 친근한 느낌이다. 연주 중에는 대체로 쥐죽은 듯이 조용한 것이 다소 의아스럽지만, 중간중간에 들리는 어수선한 소리들이 무척 친근하다.

어쩌면 나는 내 삶에서 가장 가치로웠던 시간들을 다소 불행하게 보냈던 것 같아서 너무나 아쉽다. 그 시간동안 행복에 겨워도 불충분했을텐데, 왜 나는 그리도 불행하게 보내야만 했을까. 이 음반을 듣다가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왜 그래야만 그랬을까.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