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여름에도 선글래스는 오버사이즈인가..

선글래스를 꽤 좋아한다. 선글래스를 구입하는데 나름대로 돈을 좀 쓰는 편이다. 하지만 작년에는 고가의 선글래스보다는 10만원대(렌즈 포함)에서 사각형의 극히 무난한 것을 구입했다.

이유는 작년 유행이 '오버사이즈'여서 유명 브랜드들의 주력 상품이 모두 오버사이즈에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렌즈가 큰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얼굴이 그리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렌즈가 큰 선글래스를 쓰면 얼굴이 별로 안보인다. [사진상으로 추측컨데, 배슬기의 얼굴 사이즈(?)는 내 얼굴 사이즈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사실 오버사이즈 유행은 2004년도에 어느 정도 예감은 했었다. 2004년도 여름에 선글래스를 구입할 때 아무 생각없이 사이드 라인이 독특했던 Celine의 2004년 모델을 구입했었는데, 딱 지금 배슬기가 쓰고 있는 이 정도 사이즈의 렌즈 상하 사이즈의 제품이었다. 엄청나게 부담스러운 매카서 선글래스를 쓴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 준비 자세랄까. 그 때는 그냥 디자인만 보고 렌즈 사이즈 쪽을 보지 않았던 내 경솔함 때문에 잘못(?) 구입한 그 선글래스를 반품하고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으로 바꿨었다. (바꾸는데 제품 심사를 해서 재판매가 가능한가 절차 확인을 한답시고 열흘이나 시간을 갉아먹은 LG-eShop때문에 신상품 할인행사 기간을 놓쳐서 3만원 정도 추가 비용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보는 사람에 따라 美의식이 다른 것이겠지만, 나는 큰 잠자리 렌즈를 쓰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좀 어리숙하게 느껴진다. 그냥 그 커다란 렌즈를 보는 것만으로 이미지가 어리숙한 이미지로 느껴진다. 내가 날렵하고 날카로운 이미지의 안경을 좋아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오버사이즈의 안경을 보면 너무 둔하게 느껴진다.

Hedge™, Against All Odds..

올여름에도 선글래스는 오버사이즈인가..

선글래스를 꽤 좋아한다. 선글래스를 구입하는데 나름대로 돈을 좀 쓰는 편이다. 하지만 작년에는 고가의 선글래스보다는 10만원대(렌즈 포함)에서 사각형의 극히 무난한 것을 구입했다.

이유는 작년 유행이 '오버사이즈'여서 유명 브랜드들의 주력 상품이 모두 오버사이즈에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렌즈가 큰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얼굴이 그리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렌즈가 큰 선글래스를 쓰면 얼굴이 별로 안보인다. [사진상으로 추측컨데, 배슬기의 얼굴 사이즈(?)는 내 얼굴 사이즈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사실 오버사이즈 유행은 2004년도에 어느 정도 예감은 했었다. 2004년도 여름에 선글래스를 구입할 때 아무 생각없이 사이드 라인이 독특했던 Celine의 2004년 모델을 구입했었는데, 딱 지금 배슬기가 쓰고 있는 이 정도 사이즈의 렌즈 상하 사이즈의 제품이었다. 엄청나게 부담스러운 매카서 선글래스를 쓴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 준비 자세랄까. 그 때는 그냥 디자인만 보고 렌즈 사이즈 쪽을 보지 않았던 내 경솔함 때문에 잘못(?) 구입한 그 선글래스를 반품하고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으로 바꿨었다. (바꾸는데 제품 심사를 해서 재판매가 가능한가 절차 확인을 한답시고 열흘이나 시간을 갉아먹은 LG-eShop때문에 신상품 할인행사 기간을 놓쳐서 3만원 정도 추가 비용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보는 사람에 따라 美의식이 다른 것이겠지만, 나는 큰 잠자리 렌즈를 쓰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좀 어리숙하게 느껴진다. 그냥 그 커다란 렌즈를 보는 것만으로 이미지가 어리숙한 이미지로 느껴진다. 내가 날렵하고 날카로운 이미지의 안경을 좋아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오버사이즈의 안경을 보면 너무 둔하게 느껴진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