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키조(Schizo) - Fight

[##_Jukebox|cfile4.uf@2358BA455877EEA91C99E4.mp3|스키조-Fight|autoplay=0 visible=1|_##]스키조(Schizo) - Fight
[Fight Against The World, 2006]


스키조(Schizo)의 2006년 신보.
신해철이 프로듀스하고 돈도 신해철이 대준 모양인데, 이렇게 꼭 자기가 돈을 댔다는 티를 냈어야 했을까 싶다. 멀쩡한 애들을 아주 자신의 워너비(Wannabe)로 만들어 버렸다. 전곡에 거쳐서 신해철의 체취가 진동을 하다 못해 본인이 작곡을 했는지 하는 의심까지 든다. 무슨 SM의 아이돌 밴드도 아니고 프로듀서의 음악이나 다름 없다고까지 느껴질 정도니 너무 심하게 손을 댄 듯하다. 심지어 앨범 수록곡 중 'Baby All Night'에서는 아예 자신의 초기 타이틀 곡이었던 '재즈카페'의 초반 나레이션 파트를 신해철 본인의 목소리인 듯한 음성이 그대로 읊어버린다. 여기서 아주 뒤집어졌다. 돈이 넉넉치 못해서 음악재벌(?)에게 빌붙었던게 죄라면 죄다.


그래도 음악 자체를 듣기엔 느낌이 괜찮다. 마치 신해철의 Young Version(?)음악을 듣는 듯한 느낌이며 곡 자체도 큰 무리가 없다. 세련됐다고 할까? (내가 낡은 음악을 많이 들어서 요즘 음악을 들으면 자주 느끼는 감정이다.) 그리고 클럽용 밴드의 음반으로는 녹음 상태가 상당히 좋다. (이건 정말 몇 번 당해본 사람만 안다.) 신해철이 이만큼 '치명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는데 어색하면 안되지. [그가 불필요하게 나대는 것(?)을 빼면 그와 그의 음악을 싫어하는 것은 아니다. 노래방에 가면 제일 많이 부르는 사람 중에 하나니까.]

구매리스트에 추가시켜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이다. 프로듀서가 마치 자기 음악처럼 만들어 버렸다는 것을 빼면 충분히 괜찮은 음반이라 여겨진다. 초도물량에 한해서 라이브CD를 보너스로 준다. [문제는 한국의 락음악이 늘 그렇듯이 초도물량 이후에 다시 찍어낼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원초적인 문제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