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eter Gabriel - Signal To Noise [Live]

Peter Gabriel - Signal To Noise
[Up, 2002]


Peter Gabriel의 최근작(이라고 해봐야 2002년말에 발매된 앨범 Up이다.)에 수록된 Signal To Noise의 공연 장면이다. 10년만에 나온 앨범답게 곡들의 짜임새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앨범 전체적인 면에서 기승전결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삶과 죽음'을 소재로 한 앨범이었다. (그렇다고 컨셉트 앨범은 아니다.)

사실 Signal To Noise는 1997년에 녹음이 완료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정작 발매는 2002년에 이루어졌는데, 다작을 하지 않은 Peter Gabriel의 성향과 앨범작업 외적인 일에 좀 더 열중한 탓이다. 그 시기에 Peter Gabriel의 주요 활동으로는 그가 주관하고 스폰서(좀 더 정확히 말해서 Peter Gabriel이 창립한 Real Music社에서 스폰서쉽을 했다. 따라서 그렇게 거대한 행사는 아니다.)를 하고 있는 World of Music, Art And Dance Festival(이하 WOMAD)이라고 하는 제3세계 음악을 서구 각국에 소개하는 일종의 음악 축제와 80년대 들어 부쩍 관심을 보인 '비디오아트'가 대표적이다.

Signal To Noise에서 스캣(?)으로 참여한 동양인은 파키스탄 출신의 '누스라트 파테 알리 칸(Nusrat Fateh Ali Khan)'은 매우 염세적이고 애니미즘적인 스캣으로 무거운 곡의 분위기를 최저로까지(?) 끌어내린다. 특히 놀라운 것은 그의 스캣 부분이 그리 쉬운 파트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스튜디오 녹음버전과 전혀 차이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라이브로 구현해내고 있다는 점이다. (동영상의 곡과 앨범 수록곡은 스캣 부분의 많고 적음의 차이가 크지만, 중요한 스캣 부분은 동일하다.)

'누스라트 파테 알리 칸'은 1998년 사망했다고 하니, 이 동영상은 적어도 그 이전 공연의 영상일 것이다.(후반부에 거의 1분 가까이 누스라트가 끊어질 듯 끊기지 않게 주문을 외우는 듯한 부분이 특히 압권이다.) 누스라트 파테 알리 칸의 사망 이후, Peter Gabriel은 Amnesty International과 같은 공익적 성향의 공연이나 규모가 좀 있는 공연에서는 그와 장기간 친분을 쌓아온 세네갈 출신의 '유수 엔두어(Youssou N'Dour)'와 함께하여 누스라트의 동양적 스캣을 아프리카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허밍(이라고 해야 하나? 유수의 그것은 누스라트의 그것과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으로 대체하였다. 유수의 그것은 아시아의 냄새가 아닌, 아프리카의 냄새다.

* * * * * *

WOMAD는 주로 음반 시장 규모가 큰 유럽과 북미 지역을 순회하면서 이루어졌으며 한국의 김덕수 사물놀이패도 이 행사에 초청되어 소개된 바 있으며 주로 아프리카, 아시아의 전통음악과 대중음악을 서방에 소개하는데 유난히 집착했다. 몇 년 전 WOMAD 행사를 위해서 미국에 방문했던 Peter Gabriel은 미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음악시장을 가진 미국과 미국인들은 음악적으로 가장 폐쇄적인 마인드를 가졌다."라며 WOMAD가 소개하는 아시아/아프리카 음악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 미국인들을 비난한 바 있다.

Peter Gabriel의 비디오아트 활동에 대해서는 조만간 다른 포스트를 통해서 간략히 소개할 것이다. 그의 비디오 아트의 비디오CD를 구입했는데, Quicktime Media여서 다음 동영상이 재생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재생이 된다면 소개해볼 생각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