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PIO(엠피오) FY800, 이 녀석 약간 갈등이 되네.

MPIO FY800 2GB모델은 원래 출시가 되면 바로 구입할 예정이었다. 그 정도로 가격대가 저렴하면서도 괜찮은 기능을 갖추었고, 요즘은 완전히 사라진 메모리확장슬롯이 나의 눈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그리고 추석을 보내고 나서 구입을 하려고 했다가, 구입후기를 좀 읽어 봤는데 나를 아주 약간 고민하게 한다.

FY800이 가진 문제점은 '케링 케이스의 부재'와 목걸이를 사용할 경우 제품이 대각선으로 매달린다는 점이다. 말 그대로 그냥 민짜로 들고 다녀야 한다는 소리다. 물론 지금 내가 쓰는 휴대폰(N7)도 거의 이 MP3P와 비슷한 사이즈인데 있던 케이스마저 뜯어버리고 민짜로 쓸만큼 나는 소모품에 대해 별다른 애착이 없다. (그리고 그렇게 써도 아주 깨끗하게 쓴다.) 하지만 MP3P는 왠지 케링 케이스가 없으면 불안하다. 기본적으로 휴대폰과 달리 MP3P는 이어폰(혹은 헤드폰)을 써야 하기 때문에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공간이 한정된다. 그리고 활동적인 보통의 남자들처럼 나도 동선이 제법 있어서 이어폰 단선과 같은 자잘한 고장을 자주 경험하기에 약간 험하게 넣어도 액정에 무리가 없는 방안이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휴대폰이 들어가는 주머니는 제외해야 하니까..)

목걸이를 쓸 때 비스듬하게 걸리는 것도 조금 걸린다. 케링 케이스가 없기 때문에 아마 목걸이를 해야 할 것 같은데, 내가 MP3P를 목걸이로 걸고 다니는 것 자체를 싫어하고, 안그래도 가슴을 톡톡치는 MP3P가 부담스러운데 대각선으로 매달려서 균형도 잡히지 않는다. 겨울에야 정장이나 코트 안 주머니에 넣으면 되겠지만, 겨울에 한해서일 뿐이다.

일단 사기는 살 것 같은데, 짱구를 좀 굴려봐야 할 것 같다.


Hedge™, Against All Odds..

확 땡기는 MP3P

내가 쓰던 MP3P를 동생에게 준지 꽤 되었다. 내가 MP3P를 거의 쓰지 않아서 그냥 준 것인데 사람이 또 없으니까 괜히 허전하다. 그래서 요즘 생각날 때마다 MP3P관련 소식을 조금씩 챙겨 본다. 예전에 미니기기 관련 사이트에서 활동할 때는 이 쪽 정보에 무척 밝은 편이었는데, 그 짓(거기 사람들의 적잖은 수가 이어폰이 무슨 수천만원짜리 우퍼 스피커라도 되는 줄 안다.)도 관둔지 좀 오래되니 정보가 좀 어둡다. 그러던 중에 우연히 발견한 이 녀석이 아주 걸물인 듯해서 시중에 제대로 풀리면 둘 중 하나를 구입할 생각이다.

MPIO의 이 신모델들에게서 내가 느낀 첫느낌은 '과거로의 회귀'다. 기존의 대부분의 MP3P들이 슬라이딩 패드니 조이스틱형 컨트롤러 등의 요즘 스타일로 자신들의 하드웨어를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면, MPIO의 이 모델들은 다양한 면에서 과거로의 회귀를 꿈꾼 듯 하다. 볼륨 컨트롤러를 낡디 낡은 회전식으로 바꾼 것이 그것이고 이미 사라진지 신석기 시대인 메모리 카드의 Add-On기능이 그것일 것이다.

하지만 아는 사람은 알 것이지만, 회전식 볼륨 컨트롤러가 미니기기에서 잘 쓰이지 않는 이유는 부피가 크기 때문이다. 기존의 대부분의 미니기기들이 도입하고 있는 버튼식으로 하면 멤브레인 방식의 버튼 하나면 되지만, 이런 아날로그 식으로 하면 기본적으로 부피가 커질 수 밖에 없다. 그럼에도 제품의 사이즈는 사진으로 보는 바와 같이 미니 사이즈를 지키며 감각적인 디자인을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MPIO가 나름대로 고심한 흔적이 역력해 보인다. 그리고 저 아날로그 버튼들이 요즘 기기들에게서는 느낄 수 없는 잊혀진 조작감을 되찾아 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메모리카드의 Add-On기능도 무척 반갑다. 자체 내장 메모리가 최대 2GB 애드온 카드로 2GB까지를 메모리 칩 갯수 만큼 사용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이 잊혀진 기능을 부활시키면서도 요즘 추세인 슬림 사이즈를 지켜냈다는 점에서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사이즈가 내 휴대폰(Ever N7)과 비슷한 규격이었고 쓸데없는 동영상 재생이나 컬러액정 등을 포기하고 가격은 낮춘 것이 무척 반갑다. 2GB짜리를 10만원 안쪽에서 살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이미 실용적 측면을 강조하는 유저들에게는 가격 경쟁력은 완벽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아마도 메모리 카드를 추가할 수 있는 모델을 살 것 같다. 원래 휴대폰의 MP3P기능을 이용하려고 했는데, 내 휴대폰이 워낙 슬림 사이즈여서 배터리가 작아서 MP3 기능을 써버리면 정말 매일 배터리를 갈아줘야 한다. (흔히 말하는 배터리 조루 증세다.) 오늘 시중에 풀렸는데 추석을 쉬고 와서 애들 분위기를 보고 살까 생각하고 있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nal Fantasy 시리즈 캐릭터의 나.  (4) 2007.03.11
100문답. 아.. 길다.  (0) 2007.03.05
XK2전차 홍보 동영상  (8) 2007.03.03
기분이 묘해지는 영화포스터  (4) 2007.02.16
내가 사귀어야 하는 사람들?  (6) 2006.10.18
확 땡기는 MP3P  (5) 2006.09.30
코비  (4) 2006.09.11
초딩 스나이퍼의 굴욕  (5) 2006.09.11
했던거였구나.  (5) 2006.09.04
새댁, 도대체 얼마나 고친거야. = =..  (5) 2006.09.02
랙걸려요.  (2) 2006.08.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