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탕함 / 자유분방함

모짜르트는 그 자유분방함 때문에 나의 이목을 끌었다. 그의 음란하기까지 한 사생활은 어쩌면 내가 꿈꾸는 삶의 이상향인지도 모르겠다. 그가 방탕하다고 하는 것은 그와 같은 삶의 유형을 소유하지 못했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다. 그와 양아치의 차이점이 있다면 그는 방탕하면서도 왕실의 궁정음악가 살리에리와 음악적 대립을 벌일 정도로 할 일을 다 했지만, 양아치는 '골이 비어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 명백히 다르다. 모짜르트의 방탕함은 추잡하면서도 추잡하지 않다.

그의 방탕함은 그의 자신감이다. 나는 그의 자유분방함(방탕함)이 탐스럽다. 웃긴 것은 나는 나를 전혀 자유분방하다고 여기지 않는다. 실제로 과거 나의 주변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은 나보다 더 자유분방한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현재 나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 중에서 나는 가장 자유분방한 사람 중 한 명이다. 나의 인지와는 다르게 나는 방탕하고 자유분방한 녀석으로 주변에 인식되기 시작했다.


또 한 명의 자유분방한 사람이 있다.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bert Von Karajan)이다. 글쎄. 그가 자유분방한 사람일까? 청년 시절 힘러의 제3제국 나치 당원 출신으로서 그를 위해 지휘했었고 독일 패망 이후에는 反힘러의 주축이었던 '빌헬름 푸르트뱅글러'에게 추궁당하여 독일에서 추방당하고 나서 베를린 필하모닉 종신지휘자였던 빌헬름 푸르트뱅글러 사후(死後),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 수 있는 유일한 대안(?)으로서 그가 지목되어 베를린 필하모닉 4대 지휘자이자 종신감독으로서 '왕의 귀환'을 하게될 때까지 야인생활을 하였다.

그는 자신이 죽을 때까지 나치당원 경력을 추궁받았고 그는 비굴하리만큼 나치당원의 경력을 부정하였다. 베를린 필하모닉 지휘자로 복귀하고 나서 누구보다도 역동적인 상업 레코딩 활동에 정력적으로 뛰어 들었고 자신의 전속 스타일리스트/포토그래퍼까지 두어 심지어 자신이 직접 자신의 모습을 담을 각도와 포즈까지 지정하는 등 이미지메이킹에 누구보다 집중하였다.(그가 '게이'였다는 설도 있다.)

이런 그의 모습은 당대 명망 높은 지휘자들이 매우 기피하던 것이었다. LP판을 '깡통'이라고 묘사하던 고전음악계에서 그의 상업활동은 저열한 행위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그들이 어떤 식으로 인식했던지 간에 오늘날 거의 모든 지휘자들은 레코딩 활동을 필수코스로 여기며 레코딩 활동을 거부했던 지휘자들의 지휘조차도 'Historical Recording'이라는 이름으로 제법 고가(?)에 팔리고 있다. 그는 당대 주류의 흐름을 거부하였고 모두가 배격하던 과거에도 굴하지 않고 실력 하나로 금의환향하였다. 그는 모짜르트와 또다른 의미로서 자유분방하였고 그 자유분방함의 책임 있는 자세(?)로 그의 어두운 그늘을 모두 극복해내고 레너드 번스타인(Leonard Bernstein)과 함께 라이벌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에게 기억되었다. 그의 자신감을 엿볼 수 있는 생전의 일화가 있다.

카라얀이 베를린 시내에서 택시를 탄 적이 있었다. 택시 기사는 카라얀에게 목적지를 물었으나 카라얀은 "어디든 상관없소. 모든 이들이 나를 원하니까."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그냥 단순히 카라얀이 생전에 지휘한 모짜르트의 마지막 미완의 작품인 Requiem을 연주한 베를린 필의 곡을 걸어 놓으려다가 생각난 김에 즉석으로 말을 짜맞춰 봤다. 카라얀에 대해서는 내가 제대로 시작한 첫 블로그였던 '온블록'보다도 이전에 쓰던 '네이트 블로그'에서 우연히 내가 쓴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에 대한 상당히 장문의 글을 발견했다. 지금 내가 알고 있는 카라얀에 대한 지식이 그 블로그에 썼던 A4지 5~6장은 족히 될만한 글이 될까 싶은데, 아마도 그 글을 쓸 때는 그것을 쓰기 위해서 따로 카라얀에 활동에 대한 공부를 했던 것 같다. 그렇지 않고서야 그렇게 자세한 이야기까지 쓸 수 있었을까.

Dies Irae / Rex Tremendae
Herbert Von Karajan(Wolfgang Amadeus Mozart : Requiem)


P.S. : 2~3달쯤 전에 샀던 모짜르트의 오페라 DVD전집은 그다지 흥미롭지 않았다. 그냥 귀로만 듣는게 좋을 듯 하다. (플레이어에 2곡을 걸었는데, 왜 두번째 곡은 재생되지 않는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