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udioslave - Sound of a Gun

Audioslave - Sound of a Gun
[Revelations, 2006]

작년쯤부터는 메이저레이블에 속해 있는 밴드들의 음반도 곧잘 구매한다. 메이저레이블들의 음반들은 주로 MP3로만 들었는데, 요즘은 마이너레이블들에게 많이 정나미가 떨어진 탓에 별로 그런 것을 가리지 않는다. 마이너레이블이 경제적으로 조금 더 어려우니 돕자(?)는 식의 마인드를 가졌었나 본데, 지금은 그딴 마음 깡그리 쓸어내 버렸다. 여기나거기나 MP3를 들으면 도둑놈 취급하는 건 매한가지다.

Audioslave는 참 괜찮은 밴드다. 특별히 거북한 기교를 부리는 것도 아니고 닭목을 비틀지도 않는다. 닭목 비틀기를 싫어하는 것은 아닌데, 오래 듣고 있기는 좋지 않다는 것을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그래서 나는 Extreme Music만 듣는다는 사람들을 이해하기 힘들다. 귀를 왜그리 혹사시키는지.)

아직까지도 Audioslave의 음반 껍데기에는 Sound Garden과 Rage Against The Machine이라는 과거 그들이 재직하고 있던 인기절정의 밴드 이름을 들먹인다. 도대체 지금 그들의 음악이 Sound Garden과 Rage Against The Machine의 어떤 점을 닮았다고 이야기하고 싶은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그들의 음악은 점점 락앤롤처럼 경쾌하고 듣기 좋은 락음악이 되어가고 있지 않은가. 더 이상 철부지들처럼 "세상이 X같아!! Motherfucker!!"라고 끓어 오르지도 않고 괴성을 질러대지도 않는다. 그들은 매우 성숙해져 있고 별다른 스캔들도 없다. 단지 그들의 그런 점이 마음에 드는 것이지, 지금도 그들의 Rage Against The Machine 같은 음악을 하고 있다면 나는 그들의 음악을 들을 일이 없을 것이다. [실제로 RATM의 음반을 1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