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벽에 탄 택시

새벽에 탄 택시.

보수석에 앉자마자 나도 모르게 긴 한숨이 나왔나 보다.
기사분이 이 새벽녁에 왠 한숨을 길게 쉬냐고 그러는 걸 보니.
"그냥 오늘 한숨 쉴 일이 좀 많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맥주 한 병으로도 머리가 아팠다. 그나마 마지막에 약간 남겼다.
한참 길을 걸었더니 좀 깨는가 싶더니, 집에 와서 앉아 있으니 또 머리가 아프다.


올해 1월은 시기가 시기여서 그런지, 너무 많은 일들이 내게 펼쳐진다.



[##_Jukebox|cfile2.uf@224F5C3A5877F0FA2BD7C5.mp3|11-January.mp3|autoplay=0 visible=1|_##]
Hope of the State - January
[Left, 2006]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