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촌놈의 휴대폰 탐험(?)


휴대폰을 바꾼지 약 2달 정도 되었다. 기존에 쓰던 휴대폰이 4년 넘게 묵은 휴대폰인 탓에 카메라도 없었다. 그래서 이 휴대폰에 달린 카메라가 내게는 디카 이외에는 첫 카메라 장난감(?)이다. 폰카메라로 여기저기서 장난치고 다닌 것은 여기에 몇 번 올라온 적이 있으니 별로 언급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요즘 휴대폰이라는 건 정말 신기해졌다. 휴대폰으로 다빈치코드 소설책을 읽을 수 있게 되었고(물론 TXT파일이 나온 적이 없는 소설책이다. 하지만 본다.), 휴대폰으로 게임도 되고(내 폰은 게임이 몇 개 안되지만..), 타임워치, 이동식 하드디스크, MP3플레이어, 동영상 촬영 등 별의 별 기능이 다된다. 옛날에는 휴대폰 배경화면도 돈 주고 샀어야 했는데(실제로 이 폰 안에 내가 멋모르고 구입한 배경화면이 2개 들어 있다.) 지금은 보시다시피 내 블로그 사진과 공일한 이미지를 붙여 넣었다. 이건 7월 9일에 찍은 사진인데 지금 폰 배경에는 하단에 이니셜까지 박아 넣어서 완전히 똑같다.

다른 제품들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폰의 기능이 이 정도인데(나는 이미 이 이상의 기능을 쓸 수 없을 것 같지만.), 이것보다 더 고기능의 휴대폰들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살짝 들었다. 복합기보다는 전문기기를 선호하는 나이지만, 복합기 하나쯤을 가지고서 인스턴트 라이프를 즐기는 것도 꽤나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것이 생기고 나서 나는 내 MP3플레이어를 내 동생에게 줘버렸다. 동생이 강의 녹음을 하는데 자기 MP3플레이어가 용량이 부족하다길래 어차피 사놓고 거의 쓰지 않아서 새것이나 다름없었던 내 MP3P를 넘겨줘 버렸다. (사놓고 새것이나 다름없는 것이라면 내 방에 수북히 쌓인 CD/DVD 만한게 있을까.)

하지만 이미 나에게 이 이상은 사치다.



[##_Jukebox|cfile10.uf@224F5C375877EF21192569.mp3|05. 멕시코행 고속열차|autoplay=0 visible=1|_##]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 멕시코행 고속열차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2006]

Hedge™, Against All Odds..

너무나 어려웠던(?) 휴대폰 사진 빼내기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 처음으로 폰카를 찍어 봤다.]

처음으로 찍어본 휴대폰 사진(사진이라면서 모니터는 왜 찍었대?)인데, 찍은지는 좀 됐었다. 문제는 내가 휴대폰에서 사진을 빼낼 줄 몰라서 못빼고 있었다는 것이다.[휴대폰을 4년만에 바꾸면 누구나 나처럼 멍청해질 것이다.] 이 사진도 내가 휴대폰으로 E-Mail을 보내는 만용을 부려서 파란닷컴에서 받아냈다. [이번 달 데이터 요금이 살짝 걱정이 된다. 이것저것 해본다고 데이터 사용량이 꽤 된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식으로 이미지를 뽑아낼 리가 없다는 확신에 찬 믿음으로 인해서 휴대폰을 구입한지 거의 한 달이 되어 가는 마당에 와서 휴대폰을 '쪼물딱' 거렸다. 그리고 '이동식 디스크 설정'이라는 것을 발견했고 이것을 통해서 이미지와 동영상을 뽑아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덕분에 휴대폰으로 e-Book을 볼 수 있게 txt파일을 넣는 방법도 터득(?)했다. - '다빈치 선(?)'을 보고 있는데, 생각보다 휴대폰 액정의 가독성이 높아서 놀랐다.

쓰고 있는 휴대폰이 KTF-Ever K100인데, 슬림폰이어서 그런지 역시 전체적인 기능은 좀 떨어지는 것 같다. 모바일 게임이 안된다는 것은 초반부에 쓰다가 알게 되었고, 사진 퀄리티를 봤는데 느낌을 말하자면 좀 비싼 PC캠으로 사진을 찍은 느낌이랄까? 좀 비싼 캠보다는 잘나오는 수준인가?
어차피 디지틀 카메라가 있으니 별로 대단한 기능을 필요로 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 짓을 참 해보고 싶었던 나로서는 살짝 실망스러웠다. 야간에 실내에서 찍어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사진 퀄리티는 약간 낮았다. 역시 폰카는 그냥 히히덕 거리며 찍고 노는 수준.

P.S. : 글을 쓰고 나서 확인해 보니, 이미지에 대한 자막에 하단선이 자동으로 생긴다. 새로 바뀐 점인가.

Hedge™, Against All Odds..

새로운 휴대폰


나도 드디어 휴대폰이란 것을 사게 되었다.

거의 4년만에 새 휴대폰으로 바꾸는데, 4년전에 샀던 휴대폰은 폰카가 한창 유행할 때 폰카도 없는 요상한 녀석(?)이었는데, 이번에 사는 휴대폰은 꽤나 유행(?)에 민감한 녀석이다. 매장에서 봤을 때는 뭔지도 몰랐는데, 'KTF Ever'라는 말에 이게 그 유명한 '혜교폰'인가 했다. 워낙 얇은 두께 탓에 다른 모델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 그 유명한 초컬릿폰도 이 모델 옆에 가져다 놓으니 상대적으로 초라해 보였다. 내가 폰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관계로 성능에서 딸릴지도 모르겠다.

사실 이 폰이 언제 나온 모델인지도 몰랐는데, 오늘 애들과 방황하다가 느즈막히 집에 들어오니 TV에서 이 휴대폰 광고가 나오고 있었다. 나름대로 새삥한 모델인가 보다. 아직 구입한 것은 아니고 내일 구입하거나 다음 주쯤에 구입할 것 같다. 이번에 가족끼리 휴대폰을 모두 바꾸게 되어서 여동생과 나는 이 녀석을 쓰게 될 예정이다.

나도 드디어 폰카가 되는 휴대폰을 쓴다.
원래는 폰에 대해서 아무런 감흥이 없었는데.....촌스럽게시리 살짝 기분이 좋은데?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