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 영화 안보기

- "쌀과 영화는 몸과 마음…너무 늦게 만났다"
'한국 영화 안보기(?)'

이 기사를 보는 순간 들었던 생각이다. '스크린쿼터의 현상 유지'와 '한국의 문화 자주성'을 연계시키는 영화계의 단세포적이고 자기중심적이며 이기주의적 발상에 어이와 개념이 이성의 끈을 놓쳐버릴지도 모른다는 본능적 위기감을 자각케 한다. 도대체 어디까지 무식하게 되면 이런 연관관계의 사슬을 발견(?)할 수 있는 것이냐? 더불어 오늘날까지 스크린쿼터제/영화진흥법/공연예술기금 등 어떤 분야보다도 온실 속의 화초로서 성장해온 영화계가 이제 온실 속에서 나오게될 처지에 처하자, 자신들이 온실 속에서 쌓아온 유명세와 지명도를 이용하여 릴레이 1인 시위를 시도하였고, 이제는 뜬금없이 反FTA시위'꾼'들과 연계하여 기득권 수호를 위한 수구적 발상을 그치지 않고 있다. [특히 여기저기서 얼굴을 내비치며 자신들의 이익과 한국의 문화 자주성을 연계하는 발언을 마구 내뱉는 최민식은 정말 추태이며 꼴불견 그 자체다.]

뉴라이트 이대영(극작가/중앙대 겸임 교수)는 촌철살인의 지적을 통해서 영화계의 앙탈과 수구 성향을 적나라하게 지적한다. 그 어떤 문화/예술 분야도 받지 못한 '성은'을 누려온 영화계가 이제까지 그들이 누렸던 권리를 다른 분야의 국가적 이익을 위해 희생하려고 하자 문화국수주의적 발상을 그들의 유명세를 통해 마음껏 세상에 투영하며 앙탈한다는 것이다.
특히 그의 지적 중 '스크린쿼터를 사수해 주면 전체의 40%를 독립영화에 할당해줄 의사가 있는가?'라는 반문은 최민식 등의 영화계가 받아 들일 수 없고 동의할 수 없는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자가당착에 빠지게 만드는 지적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이대영 씨는 다른 문화계는 사실상 고사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유독 영화계에만 국고 2천억원을 포함한 4천억원 지원 약속에 분개하고 있다. - 나 또한 돈 아깝다.]

21C들어서 한국 영화가 급성장하면서 영화 제작비의 가장 큰 부분이 배우 캐스팅 비용이라 지적될 정도로 온실 속에서 천정부지로 치솟은 자신들의 몸값이 떨어질까봐 안절부절 못하는 영화계의 속좁은 조선말기 세도가스러움에 대한 가증스러운 감정이 거대한 파도가 되어 내 가슴을 친다. 결국 돈 많은 놈이 이기는 싸움이 되겠지만, 그들의 스크린쿼터 수호=한국 문화 자주성 회복 주장은 그들 자신이 얼마나 편협하며 좁은 테두리 속에서 존재하는가를 스스로 폭로한 의미 이상의 다른 의미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가 사는 방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WBC : 우려되는 우리의 마운드  (4) 2006.03.12
WBC : 우려되는 우리의 마운드  (4) 2006.03.12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Linkin Park - Faint  (6) 2006.02.09
Linkin Park - Faint  (6) 2006.02.09
나른한 ROTC  (4) 2005.11.14
나른한 ROTC  (5) 2005.11.14
절반 정도 시체 상태  (0) 2005.09.02
절반 정도 시체 상태  (0) 2005.09.02

한국 영화 안보기

- "쌀과 영화는 몸과 마음…너무 늦게 만났다"
'한국 영화 안보기(?)'

이 기사를 보는 순간 들었던 생각이다. '스크린쿼터의 현상 유지'와 '한국의 문화 자주성'을 연계시키는 영화계의 단세포적이고 자기중심적이며 이기주의적 발상에 어이와 개념이 이성의 끈을 놓쳐버릴지도 모른다는 본능적 위기감을 자각케 한다. 도대체 어디까지 무식하게 되면 이런 연관관계의 사슬을 발견(?)할 수 있는 것이냐? 더불어 오늘날까지 스크린쿼터제/영화진흥법/공연예술기금 등 어떤 분야보다도 온실 속의 화초로서 성장해온 영화계가 이제 온실 속에서 나오게될 처지에 처하자, 자신들이 온실 속에서 쌓아온 유명세와 지명도를 이용하여 릴레이 1인 시위를 시도하였고, 이제는 뜬금없이 反FTA시위'꾼'들과 연계하여 기득권 수호를 위한 수구적 발상을 그치지 않고 있다. [특히 여기저기서 얼굴을 내비치며 자신들의 이익과 한국의 문화 자주성을 연계하는 발언을 마구 내뱉는 최민식은 정말 추태이며 꼴불견 그 자체다.]

뉴라이트 이대영(극작가/중앙대 겸임 교수)는 촌철살인의 지적을 통해서 영화계의 앙탈과 수구 성향을 적나라하게 지적한다. 그 어떤 문화/예술 분야도 받지 못한 '성은'을 누려온 영화계가 이제까지 그들이 누렸던 권리를 다른 분야의 국가적 이익을 위해 희생하려고 하자 문화국수주의적 발상을 그들의 유명세를 통해 마음껏 세상에 투영하며 앙탈한다는 것이다.
특히 그의 지적 중 '스크린쿼터를 사수해 주면 전체의 40%를 독립영화에 할당해줄 의사가 있는가?'라는 반문은 최민식 등의 영화계가 받아 들일 수 없고 동의할 수 없는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자가당착에 빠지게 만드는 지적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이대영 씨는 다른 문화계는 사실상 고사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유독 영화계에만 국고 2천억원을 포함한 4천억원 지원 약속에 분개하고 있다. - 나 또한 돈 아깝다.]

21C들어서 한국 영화가 급성장하면서 영화 제작비의 가장 큰 부분이 배우 캐스팅 비용이라 지적될 정도로 온실 속에서 천정부지로 치솟은 자신들의 몸값이 떨어질까봐 안절부절 못하는 영화계의 속좁은 조선말기 세도가스러움에 대한 가증스러운 감정이 거대한 파도가 되어 내 가슴을 친다. 결국 돈 많은 놈이 이기는 싸움이 되겠지만, 그들의 스크린쿼터 수호=한국 문화 자주성 회복 주장은 그들 자신이 얼마나 편협하며 좁은 테두리 속에서 존재하는가를 스스로 폭로한 의미 이상의 다른 의미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그가 사는 방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WBC : 우려되는 우리의 마운드  (4) 2006.03.12
WBC : 우려되는 우리의 마운드  (4) 2006.03.12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한국 영화 안보기  (2) 2006.02.19
Linkin Park - Faint  (6) 2006.02.09
Linkin Park - Faint  (6) 2006.02.09
나른한 ROTC  (4) 2005.11.14
나른한 ROTC  (5) 2005.11.14
절반 정도 시체 상태  (0) 2005.09.02
절반 정도 시체 상태  (0) 2005.09.0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