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카 속 세상과 폰카 속 세상


같은 풍경(?)을 디카와 폰카로 번갈아 가면서 찍어 봤다. 디카는 저 악명 높은 전지현 카메라(Mu400), 폰카는 N7. 디카로 찍을 때는 문 앞에 있던 사람이 폰카로 찍을 때는 안에 들어가 있네. 하하..

예전에 내가 이 아파트에 처음 이사왔던 2001년에는 지금 이 각도에서 사진을 찍으면 이 대진고등학교/대진중학교 터에 벼논이 있었고, 지금처럼 비가 올 때면 개구리들이 발정한 수컷마냥 울어대서 밤에 잠을 자지 못할 정도로 시끄러웠다. 예전의 블로그에서는 그 벼논에서 트랙터가 돌아다니면서 논을 일구는 모습과 내가 벼논 속을 돌아다니면서 이런저런 사진을 찍어놓은 꽤나 보기 좋은 사진들도 많았다.

2004년까지만 해도 그 도심 속의 낯선 풍경은 잘 간직되어 있었지만 개발 논리는 이 평화로운 곳까지 밀어 닥쳐서 벼논은 순식간에 학교로 변하고 말았다. [나는 학교 근처를 '우범지대'라고 여긴다.] 학교가 완공되고 나서 분위기 보고 집을 옮기기로 가족끼리 합의를 봤지만, 그 전에 내가 아마 결혼을 하거나 독립을 해서 집을 나가게 될 것 같다. (올해 졸업이고 일하러 가야되니까.)

학교가 들어서면서 베란다 밖 풍경이 정말 깝깝해졌다. 원래 베란다를 바라보면 녹색의 벼논과 그 뒤에 바로 대구수목원이 보이는 도심 속의 전망 좋은 곳이었는데, 1년째 베란다 밖이 공사장과 시끄러운 중장비 소리로 뒤덮혔고 수목원 입구는 더이상 보이지 않는다. 아무래도 난 핏줄이 촌놈 핏줄이라 그런지 이런 분위기는 적응하기 어렵다.

오랜만에 시원한 빗소리가 거실 TV소리를 안들리게 할 정도로 쏟아지니 기분이 좋다. 문제는 이 비가 너무 찌질해서 초지일관 '지속적이지 않다'는 것이겠지만. - _ - . .


Hedge™, Against All Odds..

이런저런 이야기

- 요즘 블로그가 조금 뜸하다.
제목 그대로 요즘 블로그가 좀 뜸하다. 심지어 글이 없는 날도 생길 정도다. 별로 의도한 바도 아니며 내 블로그에 대한 애정이 식은 것도 아니다. 웹상에 내 소유의 도메인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나는 무척 행복하다.
하지만 나의 행복을 방해하는 몇몇 惡의 무리(?)들이 있다. 나의 작은 행복을 방해하는 무리들이 학교 안에서 요소요소에 배치되어 있다. 지난 화요일은 그 惡의 무리들이 준동한 날이었고, 그 날 나의 증오와 분노는 '조용히 있어달라'는 한 후배의 부탁이 아니었다면 또다시 작년 방학하던 날처럼 폭발하지 않았을까 추측될 정도다. 뚜껑 열리면 남녀노소 불문으로 막말이 튀어 나오는데 나는 나의 이런 기질이 무척 마음이 든다. 망설임 없는 증오. 폭발하는 증오.

- 스킨을 바꿨다.
스킨을 또 바꿨다. 지난 번 스킨이 사이드 메뉴바의 숨김 기능이 없는 탓에 사이드바가 너무 길게 늘어져 있었는데, 이 스킨은 사이드 메뉴바의 가로폭이 150으로 너무 좁은 감이 있지만 아기자기한 맛도 있어서 괜찮고 약간 오래갈 것 같다. 한가지 스킨으로 1달 이상 가본 적이 1번 밖에 없는 것 같은데, 이 스킨은 좀 오래가지 않을까.. 예상된다.

- 음악 들을 시간이 없다.
문자 그대로 음악 들을 시간이 없다. 음악 들을 시간이 없으니 음악 게시물이 올라올 이유도 없다. 운전하면서 차 안에서 듣는 재즈음악과 교향곡 CD 말고는 도무지 듣는게 없다. [차에서 교향곡을 듣는 나의 엉터리 센스는 나조차도 포기했다.]
개인적으로 유료 서비스로 6개월치를 가입한 멜론 서비스..이거 돈이 정말 아깝다. 음악이 너무 없다는 첫번째 이유를 제쳐 두고서라도 프로그램이 너무 무거워서 멜론 플레이어만 켜두면 컴퓨터가 느려진다. 저사양 쓰는게 죄라면 죄겠지만, 턱없이 35MB가 넘는 램점유를 하는 프로그램에도 문제가 크다.

- 학교는 불행의 씨앗
요즘 나의 불행과 갈등은 학교에서 시작되고 학교에서 끝이 난다. 예전에 학교 일에 아무런 참여도 주도도 하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돌아다닐 때는 학교가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다. 학교 전공공부를 즐기는 나에게 학교는 그저 즐거운 공간일 뿐이었다.
하지만 학교에서 무언가 직책을 맡기 시작하고 때때로 내가 일을 주도해 가기도 하면서 학교가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극도로 개인주의적이고 무책임하면서도 일만 틀어지면 불평불만을 터뜨리는 싸가지 없는 골빈연놈들의 문제를 제쳐두고서라도 '신뢰하고 의지가 될 수 있어야 할 사람들'의 무책임한 행동을 목도하게 되는 순간, 학교에 대한 모든 애정이 바닥으로 떨어져 버렸다. 어제부로 모든 일을 저지르고 원인제공자들을 물먹이기로 했다. 21C의 대학이라는 냉소와 이기심의 산실에서 그 두 가지를 가지지 않았던 나와 몇몇 열성적인 학생들의 의지가 어리석은 행동이었다. 단지 그 뿐이었다. 그걸 깨닫는데 다소 오래 걸렸을 뿐.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