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끝날 줄 모르는 몰이해의 불길들

[항구에 쌓인 컨테이너들. Photo : 연합뉴스]

한국의 시위문화는 아주 더럽고 유치하고 후진적이다. 입으로만 선진국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스스로를 칭송하지만, 그 내부를 들여다 보면 아주 유치하고 폐쇄적이고 후진적인 부분이 너무 많다. 민노총이 더러운 폭력시위로 자신들을 탄압한다는 언론을 통해서 자신들의 투쟁을 성전(聖戰)으로 사탕발림을 하자, 한노총이 여론의 눈치를 파악하고 재빨리 입장을 바꿔서 3일 뒤에 평화시위를 하면서 "민노총은 수구다"라고 베짱을 부린다. 민노총의 시위가 그런 식으로 여론의 격렬한 저항에 부딪치지 않았다면 똑같이 죽창과 쇠파이프를 휘둘렀을 녀석들이 정치꾼들마냥 기민하게 여론의 방향에 맞춰서 딱 한 번 입장을 바꿔놓고서 여론과 시대의 대변자를 자처한다. 선진국이라는 나라에서의 시위에서 아직도 죽창과 쇠파이프와 화염병이 날아다니니 참으로 웃기는 노릇이다.

추한 꼴은 이것만이 아니다. 한국적(동양적) 가치 탓인지는 몰라도 이놈의 노조(비단 노조 뿐만 아니지만, 여기서는 노조에 국한하고자 한다.)놈들은 저기 청와대의 누구처럼 나만이 옳고 나만이 정의다라는 선민의식에 휩싸여 있는 듯 하다. 그것은 마치 이슬람 테러과격분자들의 무차별적이고 비이성적인 자폭테러범들의 마인드와 유사한 듯하다. 그래서 자신들의 성전에 '참전'하지 않는 다른 선량한 동료(?)들을 '배신자'(왜 그것이 배신인지는 누구도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설명하지 못할 것이다.)로 규정하고 그 배신행위에 대해 '누구에게도 부여 받지 않은 '오직 자신들 스스로 자신들에게 부여한 권리'에 의해서 응징을 가한다.

단기간에 연쇄적으로 발생한 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파업에 참가를 거부하고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성실히 자신들의 자리에서 생활전선을 지키는 사람들의 삶을 파괴한 것이 그것이다. 김정일 괴뢰세습왕조의 대남선전을 읊어대는 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탈, 불법 파업에 참가하지 않고 헌법이 보장한 개인의 행복추구권을 파괴하려는 초법적 행위들이 자의적 권한에 의해서 무자비하게 행해지고 있는 것이다. 자신들의 생존권을 지키겠다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생존권을 파괴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비타협적이고 악의적이며 폭력적인 자신들의 행태에 대한 반발이 해마다 노조결성율을 떨어뜨리고 있음을 끝끝내 인정하지 못하는 골수꼴통분자들과 그들에게 마지못해 이끌리는 선량한 우리의 아버지들이 우리의 아들들에게 쇠파이프를 휘두르고 화염병을 던지며 폭언을 내뱉고 목숨을 위협하게 한다. 언론의 탄압을 받고 있다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친위언론을 통해서 자신들의 행동을 미화하고 왜곡하여 포털을 통해 젊은 세대들의 사상과 의식을 세뇌시키는데 누구보다 앞장선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런 표리부동하고 왜곡과 모순의 사회를 어떻게 버텨낼 수 있을까.


Hedge™, Against All Odds..

오늘의 기사 : 베트남 정치범 석방, 현대차 노조 파업

- 현대차 노조 파업
한국의 노조들(특히 민주노총)은 그 존재가치를 상실했다. 한국의 노조들은 이익집단으로서의 그 천한 속성에 충실하게 정규직 근로자인 자신들의 이익에 대해서만 충실하며 그들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서 자신들의 무자비/무차별적 폭력을 대의와 정의구현이라는 미명으로 정당화한다. 한국의 노조는 타협적이기보다 투쟁적이며 평화적이기보다 폭력적이며 합법적이기보다 불법적이다. 이 3가지만 해도 한국의 노조는 그 존재할 가치가 없다. 파업을 연례행사쯤으로 여기는 인간쓰레기 현대차 노조원들의 無사고에서 비롯된 파업에 고통 받는 수십만 울산 시민들과 저 쓰레기들의 쇠파이프질을 TV에서 원치 않게 보아야만 하는 우리 국민들, 그리고 저들의 파업에 어떠한 유무형의 피해를 입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 지도부는 자신들의 인간쓰레기로서의 범죄적 행위들을 인정하고 자폭하는 심정으로 무릎 꿇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다.


- 베트남 '정치범' 자유를 찾다

[Photo : 조선일보]

우엔 후 창(58)이 한국 법원의 선처로 인해 베트남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에도 불구하고 석방되었다. 정치범에 대한 조치에서 사법부와 행정부 사이의 의견교환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부는 우엔 후 창을 석방하여도 베트남과의 관계 유지에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거나, 우엔 후 창을 석방함으로서 얻는 반사이익이 우엔 후 창을 베트남에 인도함으로서 얻는 이익보다 더 크다고 판단한 것 같다.

상식적으로 보아도 한국과 베트남과의 관계에서 한국은 강대국의 입장이고 한국은 투자국이지 투자수용국의 입장이 아니다. 한국은 선택을 할 수 있지만 베트남은 선택을 할 수가 없다. 상대적 강자의 입장에서 한국은 베트남과의 우호돈독보다 국제 사회에서의 위신재고에 더 큰 의미를 부여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어떠한 정치적 계산을 하였고 어떠한 경제적 계산을 하였던지 간에 한동안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는 약간 뻐근해질 것이 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자유의 몸이 되었고 아마도 머지 않은 시간에 한국을 떠나 신변을 보장할 수 있는 제3국으로 정치적 망명을 떠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그가 어디에 있고 어떤 활동을 하던지 간에 그의 방법이 평화적이고 상대적 약자인 자신의 신분에 걸맞는 합리적 활동이라면 나는 그의 활동을 지지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나는 오사마 빈 라덴/김정일/사담 후세인/헤즈볼라처럼 그를 반대할 것이다. 우선은 '정치범'으로서의 그의 석방을 환영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